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국방홍보원

中, 상륙전용 무인수상정 공개

국방홍보원·국방기술품질원 공동기획 - 세계무기동향

7,15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중국, 상륙전용 무인수상정 공개

중국 마린리저드 무인수상정(USV) 상상도.

출처janes.ihs.com

중국 국영 CSIC사는 최근 SNS를 통해 자회사 우창조선소가 상륙전용 무인수상정(USV) 마린리저드 시제품의 공장수락시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양쯔강에서 실시한 일련의 항해 및 신뢰성 시험을 거쳐 마린리저드가 이번 공장수락시험을 통과함에 따라 협력업체인 칭다오 우장 테크놀로지사는 체계통합 및 시운전을 착수할 수 있게 됐다.


마린리저드는 2018년 11월 주하이 지역에서 개최된 차이나 에어쇼에서 최초 공개됐다. 개발은 2019년까지 완료될 예정이다.


마린리저드의 시제품은 알루미늄 합금으로 제작됐으며, 길이 12~13.5m, 폭 4.14m의 삼동선 선형으로 설계, 배수량 14.7톤, 흘수 0.55m이다. 추진체계는 디젤발전기 2기로 구성된 하이브리드 디젤-전기 추진체계를 이용해 후방에 설치된 워터제트와 수상 및 지상 기동용 인입식 크롤러(crawler units)를 교대로 구동시킨다.


마린리저드는 완전자율모드로 설계됐으나, 50㎞ 밖 연안 또는 함정기반 지휘센터에서 가시거리 통신 방식의 원격 조종이 가능하다. 또 위성통신을 사용할 경우에는 더 먼 거리에서도 제어할 수 있다.


CSIC사에 따르면 이 USV는 무장을 이용한 근접방어 및 대공지원이 가능하기 때문에 상륙돌격부대의 전력방어 용도로 사용할 수 있으며 무장으로는 기관총뿐만 아니라 단거리 함대공 또는 함대함 미사일을 장착한 원격조종 무장장치가 포함된다.


마린리저드는 자체 배터리를 사용해 8개월 동안 휴면 상태로 유지하다가, 필요에 따라 감시 또는 심지어 기습공격을 감행할 수 있다. 이는 이런 USV 몇 대를 전략적으로 중요한 섬이나 전초기지 등 별도의 장소에 매복시켜 필요 시 운용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마린리저드 개발은 종방 인텔리전스사로 불리는 신생업체가 처음 공개했으나, 이 업체의 현황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현재는 USV 개발이 CSIC사 산하 우창조선소사와 우장 테크놀로지사 간에 공동 추진되고 있음을 볼 때 USV 설계 및 관련 지적재산권이 이들 업체로 이양된 것으로 보인다.


CSIC사의 상당한 위상을 고려할 때, 마린리저드의 상용화 전망은 밝다. CSIC사는 중국의 주요 조선업체로서 중국 해군의 잠수함 및 수상전투 플랫폼 일부를 건조하고 있다. 또한 우창조선소는 건조 중인 말레이시아 해군용 연안임무함(LMS) 등과 같이 일부 함정 설계의 수출 실적도 있다.

기사 : 국방일보 맹수열 기자

자료제공 : 기품원(글로벌디펜스뉴스)

작성자 정보

국방홍보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