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국방홍보원

공군·해군, ‘대규모 해상 조난자 합동 탐색구조 훈련’

3,4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공군과 해군이 이처럼 대규모 전력을 투입해 합동으로 해상 탐색구조 훈련을 벌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군은 훈련에 C-130·CN-235 수송기, HH-60·HH-47 헬기, 항공구조사(SART: Special Airforce Rescue Team)·공정통제사(CCT: Combat Control Team) 등을 투입했고, 해군은 구조함·고속정과 함께 해난구조대(SSU: Sea Salvage & rescue Unit) 심해잠수사 등을 동원했다. 


적진 침투를 주 임무로 하는 공군 공정통제사까지 이번 탐색구조 훈련에 투입됐다는 점을 고려할 때 군의 최정예 탐색구조 전력이 총출동했다는 평이다.  

공군 HH-47 헬기에서 공군 항공구조사와 해군 심해잠수사가 해상에 진입하고 있다.

출처공군

공·해군 합동 대규모 해상 조난자 탐색구조 훈련이 열린 17일, 공군 공정통제사(CCT) 요원 5명과 함께 255특수작전비행대대 C-130 수송기에 탑승해 훈련 상황이 부여된 강릉 인근 동해상으로 향했다. 


훈련 공역 일대에 접근하자, 저 멀리 뜨거운 태양이 부서지는 바다 위로 상황 파악과 안전통제를 위해 출동한 해군 구조함과 고속정이 보였다. C-130 수송기가 서서히 속도를 떨어뜨리며 고도를 낮추기 시작했다. 


전술보트, 구조물자(MA-1 Kit)와 특수요원을 하드덕(Hard Duck)으로 공중투하하기 위해서였다. 강하 준비를 위해 물갈퀴를 착용하는 공정통제사 요원들의 눈빛은 실전에 임하는 것처럼 비장했다.

공군 공정통제사들이 공중 강하를 준비하고 있다.

출처이경원 국방일보 기자

해상 1250피트(약 381m) 상공에서 130노트 수준으로 날던 C-130 항공기 후방 램프도어가 열렸고, 공정통제사 요원들이 낙하산이 달린 전술보트와 함께 바다를 향해 공중 강하했다. 해상에 도착한 공정통제사들은 거침없이 바다를 누비며 조난자 구조 작전을 펼쳤다. 

공군 공정통제사 요원들이 '해상 조난자 합동 탐색구조훈련' 중 1250피트 상공의 C-130 수송기에서 조난자 구조를 위해 공중강하하고 있다.

출처이경원 국방일보 기자

공중투하를 마친 C-130은 이후에도 훈련 공역 일대에서 머물며 훈련을 공중에서 지휘·통제했다. 대규모 해상 재난이 발생해 다수의 공중·해상 전력들이 동시다발적으로 움직이는 상황에서 충돌 사고 등을 방지하고 원활한 작전 수행을 보장해야 하기 때문이다.

C-130 수송기에서 강하한 공군 공정통제사 요원들이 낙하산을 이용해 해상으로 진입하는 모습.

출처공군

공정통제사들의 해상 구조 작전이 한창이던 그때, HH-47 헬기가 저 멀리서 접근해왔다. 헬기가 해수면 5피트(1.5m) 고도까지 아슬아슬한 근접비행을 펼치자 바다에 거대한 물보라가 일기 시작했다. 호버링 중인 헬기 후방 해치에서 공군 항공구조사와 해군 심해잠수사가 전술보트 2대와 함께 소프트 덕(Soft Duck) 방식으로 미끄러지듯 바다에 뛰어들었다. 

'해상 조난자 합동 탐색구조훈련'에서 HH-60 헬기가 조난자를 구조하고 있다.

출처공군 제공

공군과 해군 최고의 탐색구조작전 특수요원들이 힘을 합치자 구조 작업에 속도가 붙었다. 처음 호흡을 맞춘 것이라고 믿기 어려운 공·해 탐색구조 요원들의 찰떡같은 팀워크였다. 


대다수의 조난자들이 안전하게 전술보트 위로 구조된 가운데, HH-60 헬기가 날아와 구원의 손길을 애타게 기다리던 마지막 조난자에게 구조용 줄을 내렸다. 줄을 잡고 강하한 항공구조사가 마지막 조난자를 끌어올려 기내로 탑승시키면서 긴박했던 이날 구조훈련은 마무리됐다.

C-130 수송기에서 훈련을 공중지휘한 공군 엄경호 연습훈련과장이 훈련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출처이경원 국방일보 기자

C-130 수송기에서 훈련을 공중지휘한 공군공중기동정찰사 엄경호(중령) 연습훈련과장은 “이번 훈련은 공군에서 실시한 탐색구조 훈련 중 역대 최대 규모로서 해상 선박사고로 대규모 조난자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종합적이고 실전적으로 실시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훈련과 연습으로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공군은 영공방위 대비태세를 철저히 유지하는 한편,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각종 재해재난 상황 발생 시 산불 진화, 실종자 수색, 환자 수송 등의 탐색구조 및 대민지원 임무를 지원하고 있다. 공군은 2017년과 2018년에 탐색구조 임무(선박사고·조명탄지원) 26회, 산불 진화 58회, 환자 공수 4회 등 총 88회에 걸쳐 임무를 수행했다. 


김상윤 국방일보 기자

작성자 정보

국방홍보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