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국방홍보원

KF-16이 F-15K를 이긴 비결은?

대한민軍 TOP CLASS(3)공군 탑건: 제20전투비행단 김상원 소령

81,1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14일 열린 ‘2017년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시상식에서는 작은 이변이 일어났다. 공군 최고의 명사수 ‘탑건(TOP GUN)’에 선정돼 대통령상을 받은 공군 제20전투비행단 121전투비행대대 김상원(공사 51기) 소령이 조종하는 항공기가 KF-16이어서다. 

2017년 탑건의 영예를 안은 김상원 소령.

출처이상신 PD

다른 군도 그렇지만, 공군의 경우 빠른 기술 발전 속에서 탄생한 최신 전투기의 위상은 독보적이다. 우리가 F-35A 도입에 기대를 걸고 KF-16 성능 업그레이드에 박차를 가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실제로 공군은 보라매 공중사격대회에 F-15K가 처음 출전한 2009년부터 4년간 아예 대회 운영 방식을 바꿨다.


이전처럼 공중사격대회 우승자를 탑건이라고 부르지 않고 한 해 비행훈련 실적과 작전 기여도 등을 종합해 ‘최우수 조종사’를 뽑은 후 그를 탑건이라고 칭한 것이다. 정밀 무장을 갖춘 최신예 기종과 기존 전투기 사이의 성능 차이가 워낙 커 단기간 열리는 대회 성적으로만 평가해선 경쟁이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레드플래그훈련에 참가한 F-15K가 알래스카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출처국방일보DB

이후 2013년부터 대회 운영 방식이 현재 방식으로 환원됐고 역시나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F-15K 조종사가 3년 연속 ‘탑건’의 영예를 차지했다. 


이런 상황에서 3년의 공백을 깨고 KF-16 조종사 김 소령이 탑건이 된 것이다. 도대체 그는 어떻게 KF-16으로 한 단계 앞선 전투기인 F-15K를 앞설 수 있었을까? 김 소령은 이 물음에 “두 배 더” 라는 교과서적인 답을 내놨다. 

늘 '두 배 더' 노력하는 김상원 소령이 출동 전 G슈트를 착용하고 있다.

출처이상신 PD

“KF-16과 F-15K는 분명히 기체가 다르기 때문에 차이점이 존재하고 그에 따라 유리한 점과 불리한 점이 있습니다. 항공기 성능의 차이 뿐만 아니라 탑승 인원도 KF-16은 1명, F-15K는 2명입니다. F-15K는 조종사와 사수가 역할을 분담할 수 있지만, 저는 조종과 사격을 동시에 하며 두 사람 몫을 해야 하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저는 저를 포함해서 저희 편조원에게 ‘두 배 더’를 늘 강조했습니다. 두 배 더 열심히 하고, 두 배 더 시간을 투자하고, 두 배 더 정확히 하고, 두 배 더 준비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를 잘 따라준 편조원들이 있었기에 오늘의 영광이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김상원 소령이 출동 전 기체를 점검하고 있다.

출처이상신 PD

이런 비결 아닌 비결에 김 소령 개인의 빼어난 역량이 더해지면서 인간의 ‘노력과 기량’이 ‘앞선 기술’을 능가하는 결과를 낳았다. 공군사관학교 51기로 입교한 김 소령은 1학년을 마치고 미국으로 건너가 미 공사에서 4년간 위탁교육을 받는 등 일찌감치 주목받은 인재. 미 공사를 졸업할 때 학업·군사력·체력에서 상위 10%에 들어 ‘우수 졸업자’로 선정됐다. 고등비행교육과정을 1등으로 마쳤고 미국 스탠퍼드대학에서 석사 학위를 받기도 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적 지대공 위협에 대한 대응과 4대4 공중전 등의 임무를 포함한 중고도 폭격과 항공차단작전·근접항공지원작전 평가에서 1,000점 만점에 995점의 우수한 성적으로 탑건의 영예를 거머쥐었다. 또 김 소령은 비행사고로 순직한 동료 조종사들을 기리며 순직 조종사 유가족을 돕는 하늘사랑장학재단에 대회 우승 상금 300만 원을 기부해 빼어난 실력뿐만 아니라 따뜻한 인간미까지 보여줬다.  

2018년 도입될 F-35A.

출처록히드마틴 제공

“전투 조종사가 가질 수 있는 가장 큰 영예인 탑건의 영광을 제 개인이 아니라 함께 일한 편조원들이 이룬 것으로 생각하기에 더욱 감사한 마음이고 이번 수상을 계기로 조국 영공 수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을 되새기겠다 ”는 김 소령의 소감을 들으며 문득 앞으로의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결과가 궁금해졌다. 새로 도입되는 F-35A와 운영 노하우가 무르익은 F-15K, 그리고 성능 업그레이드를 마친 KF-16 중 어느 항공기의 조종사가 미래 탑건의 칭호를 차지하게 될까? 


김가영 기자 

탑건 김상원 소령이 털어놓는 전투기에 대한 애정과 임무수행 모습이 궁금하다면 클릭!!! 

작성자 정보

국방홍보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