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국방홍보원

대전차 유도무기 현궁의 위력

198,2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현궁'검증통과...본격 전력화

국내 최초로 개발된 보병용 대전차 중거리 유도무기 ‘현궁’이 품질인증 사격 시험에 성공,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전력화될 예정이다. 사진은 소형 전술차량 거치 방식으로 유도탄을 발사하는 장면.

출처방위사업청

대전차 유도무기로는 국내 최초로 개발된 무기체계인 ‘현궁’이 올해부터 본격 전력화된다. 방위사업청과 국방기술품질원은지난달 30일 다락대 시험장(경기도 포천)에서 보병용 중거리 유도무기 ‘현궁’의 최초 생산품에 대한 품질인증 사격 시험을 성공적으로 실시했다고 1일 밝혔다.


품질인증 사격은 유도무기를 연구개발하는 단계에서 충족됐던 성능이 양산품에서도 동일하게 구현되는지를 확인하는 절차다. 이번 사격은 기품원 주관으로 방사청과 소요군, 개발주관기관 및 양산업체가 품질인증 사격 시험 협의체를 구성해 올해 군에 납품 예정인 초도생산 장비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현궁은 2015년 국내 개발에 성공했고 이번 품질인증 사격을 성공적으로 완료함에 따라 본격적인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앞으로 보병대대급에서 운용하게 되며, 노후된 90·106㎜ 무반동총과 토우(TOW) 미사일을 대체하게 된다

국내 최초로 개발된 보병용 대전차 중거리 유도무기 ‘현궁’이 품질인증 사격 시험에 성공,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전력화될 예정이다. 사진은 개인휴대 방식으로 유도탄을 발사하는 장면.

출처방위사업청

현궁은 기존 대전차 무기에 비해 유효사거리, 관통력 등 성능이 뛰어나고 주·야간 사격이 모두 가능하다. 개인 휴대 또는 소형전술차량에 탑재해 적 전차의 취약한 상부 혹은 정면을 공격한다. 발사 후 추가 조작 없이 유도탄이 표적을 스스로 추적해 타격하는 ‘발사 후 망각(Fire & Forget)’ 방식을 적용해 사수 생존성과 명중률을 향상시켰다. 또한 반응장갑을 부수고 주장갑을 관통할 수 있는 이중성형작약탄두를 적용, 파괴력을 높였다. 이중성형작약탄두는 유도탄에 2개의 탄두를 직렬로 배치, 전방의 선구탄두가 먼저 폭발해 전차의 반응장갑을 무력화시키고 이어서 주탄두가 폭발해 주장갑을 관통하는 방식의 탄두다. 반응장갑은 2개의 장갑 사이에 폭발물을 장착, 피탄 시 이것이 폭발하면서 상대 포탄의 폭발력을 감쇄시키는 역할을 한다. 

현궁은 이스라엘의 스파이크(Spike-MR), 미국의 재블린(Javelin) 등 지금까지 개발된 해외 유사무기체계와 대비할 때 소형·경량이어서 운용이 쉽고 유효사거리, 관통력, 광학 성능, 탐지·추적 성능 등 모든 면에서 뛰어나 수출 경쟁력까지 확보한 것으로 평가된다.

품질인증 사격 시험을 총괄한 기품원 김인식 유도전자센터장은 “이번 시험은 국내 기술로 만든 대전차유도무기 현궁의 우수한 품질을 검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향후 유도무기 개발에 좋은 지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방사청 이상문 유도무기사업부장은 “이번 사격을 통해 현궁의 우수한 품질이 입증된 만큼 양산사업 수행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현궁이 또 하나의 명품무기로 발돋움해 우리 군의 전력 증강뿐만 아니라 국내 방산기술 기반 확보와 중소 방산기업 육성 등 국내 방위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영선 기자 < ys119@dema.mil.kr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국방홍보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