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데일리

변기보다 더럽다는 칫솔모를 새것처럼, 클레온 무선 칫솔 살균기

세면대 위에 있는 칫솔, 변기보다 더럽다?

3,97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변기 뚜껑을 닫지 않은 상태에서 물을 내리면 최대 50방울의 변기 물이 변기 밖으로 날아간다. 변기 물이 튀는 거리만 해도 최대 6m에 달한다고 하니, 세면대 위에 올려둔 칫솔 위에도 당연히 변기 물이 튀게 마련이다. 실제로 대한예방칙과학회지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공기가 잘 통하는 곳에 두고 사용한 칫솔 15개에서 칫솔모 1㎟당 평균 500만 마리의 세균이 검출됐다. 이는 스마트폰(2.5㎠당 25,000 마리)이나 변기(2.5㎠당 50~300마리)보다도 많은 수다. 마냥 깨끗하다고 생각했던 칫솔에 이렇게나 많은 세균이 증식해있다니, 충격일 따름이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최근 칫솔모에 숨어있는 세균을 말끔하게 없애주는 칫솔 살균기가 인기를 얻고 있다. 당장 몇 가지 제품만 살펴봐도 욕실에 두기에는 아까울 정도로 디자인이 예쁜데, 그중에서도 유독 눈에 들어오는 제품이 있었다. '클레온 무선 칫솔 살균기 LCU-01'의 이야기다.


hu.co.kr/mvoyt2 l 29,800원


칫솔 살균기 맞아?

깔끔한 디자인에 미니멀한 크기를 갖춘 클레온 무선 칫솔 살균기

흔히 '칫솔 살균기'라고 하면 욕실 벽면에 부착된 커다란 기기를 떠올리곤 한다. 크기도 어찌나 큰지 욕실 문을 열면 그 존재감이 확연히 드러날 정도다. 반면 클레온 무선 칫솔 살균기는 가로 15cm, 세로 7.5cm의 작은 크기로 욕실에서의 존재감을 최소화했다. 색상은 화이트, 민트 두 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욕실을 통일감 있게 유지하고 싶다면 화이트를, 무언가 포인트를 주고 싶다면 민트를 선택하면 되겠다.

4개의 칫솔과 1개의 면도기를 장착할 수 있다

전면에 있는 커버를 열면 최대 4개의 칫솔과 면도기를 거치할 수 있다. 거치대 부분에는 항균동 신소재가 사용되었는데, 기존 플라스틱 거치대에서 쉽게 발생하던 세균 및 곰팡이 증식 문제를 완벽하게 차단한다. 이러한 칫솔 거치대는 앞쪽으로 잡아당기면 손쉽게 분리가 가능하며, 최소 2~3주에 한 번은 세척해주는 것이 좋다.

치약 홀더에 튜브형 칫솔을 거치할 수도 있다

밑면에는 치약홀더가 있어 튜브형 치약을 거치할 수 있다. 치약의 끝부분을 홀더 안쪽으로 밀어 넣으면 간단하게 거치가 완료되는데, 한 번 치약을 거치해두면 굳이 홀더에서 치약을 꺼내지 않고도 뚜껑만 열어서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양면테이프로 붙이기만 하면 끝

뒷면에 벽걸이 판넬을 연결하고

벽걸이 판넬에 붙은 양면테이프로 벽면에 부착하면 된다

설치방법도 간단하다. 본체 뒷면의 움푹 파인 부분에 벽걸이 판넬을 연결하고, 벽걸이 판넬에 붙어있는 양면테이프로 칫솔 살균기를 원하는 곳에 부착하기만 하면 된다. 혹시라도 양면테이프의 접착력이 약해 칫솔 살균기가 바닥으로 추락할까 봐 걱정된다면, 그러한 걱정은 붙들어 매길 바란다. 양면테이프의 접착력이 얼마나 강한지, 외려 칫솔 살균기를 비뚤게 붙일까 봐 걱정이 될 정도이니 말이다.

UV LED 램프의 수명이 20,000시간에 달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칫솔 살균기를 부착한 다음에는 칫솔을 거치대에 걸어주면 된다. 칫솔을 걸 때는 물기를 최대한 제거하고, 칫솔모가 살균기 내부에 있는 은색 UV LED 램프를 향하도록 하면 된다. 보통 UV LED 램프가 적용된 칫솔 살균기의 경우 램프의 수명이 3,000~6,000시간에 불과해 시간이 지나면 흑화현상이 일어나면서 살균력이 저하되게 마련인데, 클레온 무선 칫솔 살균기는 램프의 수명이 약 20,000시간에 달해 반영구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무선이라 감전 위험도 없어

1회 충전으로 약 20일 동안 사용 가능하다

본격적으로 칫솔을 살균하려면 먼저 제품을 완전히 충전해야 한다. 클레온 무선 칫솔 살균기는 단 2시간 충전으로 최대 20일 동안 사용 가능한데(4인 가족 1일 1회 사용 기준), 한 번 충전해두면 약 3주 동안은 무선으로 사용할 수 있어 습기가 많은 욕실에서도 감전 걱정 없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무선이라 습기가 많은 욕실에서도 감전 걱정 없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배터리를 충전한 상태에서 칫솔을 걸고 전면 커버를 닫으면, UV LED에서 파란색 불빛이 나오면서 약 10분 동안 칫솔모가 살균되고, 살균이 끝난 후에는 기기가 자동으로 종료된다. 칫솔모가 살균되는 동안 어떠한 소리도 들리지 않지만, 강력한 자외선램프를 통해 유해 세균을 최대 99.9% 줄여준다고 하니 칫솔모를 깨끗하게 유지할 수 있겠다.

칫솔 살균기는 약 2~3주에 한 번씩 청소해주는 것이 좋다

단, UV LED 램프가 일을 잘 하고 있나 궁금하다는 이유로 내부를 들여다보는 것은 금물이다. UV가 피부나 눈에 직접 닿을 경우, 피부와 각막이 손상될 수 있기 때문이다. 궁금하더라도 피부와 안구 건강을 위해 참아주길 바란다. 또한 2~3주에 한 번씩 제품을 청소할 때는 부드러운 천으로 가볍게 닦아주는 것이 바람직하며, 유독성이 강한 클리너 등은 가급적 지양하는 것이 좋다.


제원표


세균 걱정, 이제 안녕~

유해 세균을 99.9% 줄여주는 클레온 무선 칫솔 살균기

평소 깨끗하다고 믿어왔던 칫솔모에서 스마트폰이나 변기의 수백 배에 달하는 세균이 검출되었다는 연구결과는 가히 충격적이다. 혹시 이러한 소식을 접하고 욕실에 있는 칫솔을 사용하기가 영 찜찜해졌다면, 칫솔에 증식해있는 유해 세균을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칫솔 살균기를 통해 치아 건강과 마음의 정화를 모두 얻길 바란다. 

저작권자 ⓒ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운세가 궁금하다면?


플친으로 기사 더보기


최신인기 동영상 보기

화면을 긁어주세요

작성자 정보

데일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