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데일리

'맛있는 녀석들'도 다녀간 망원동 맛집 추천

'맛있는 녀석들'도 다녀간 망원동 맛집 추천

33,07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여전히 아름다운 그곳, 망리단길 맛집 리스트

망원동 작은 골목골목 독특한 분위기의 가게들이 생겨나면서 이곳은 자연스럽게 망리단길로 불리며 많은 사람들이 찾는 힙한 장소가 됐다. 물론 예전에 비해 상권이 번잡해지면서 그 빛을 조금 잃기도 하고 없어져 아쉬운 가게들도 있지만 여전히 망리단길 어딘가에서는 자기만의 빛을 내는 곳들이 분명히 존재한다. 망리단길만의 낭만이 있고 여전히 밝은 에너지로 이곳저곳을 채우고 있는 망리단길의 맛집으로 힐링해 보자.

도마뱀 식당

이곳에서는 설탕을 비롯해 어떤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아 재료 본연이 주는 맛과 동시에 건강함을 느낄 수 있다. 주 메뉴는 다양한 커리와 참치 포케다. 카레는 90% 이상 양파의 수분으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달콤하면서 깊은 풍미가 느껴지고 캐슈너트가 많이 함유되어 있어 고소한 맛이 느껴진다. 참치 포케는 하와이의 유명한 음식으로 도마뱀 식당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했다. 생 참치 살을 이용해 양념하고 숙성시켜 쫀득쫀득한 식감이 일품이다. 밥과 와사비, 어린잎채소와 함께 먹되 비비지 않고 올려 먹는 것이 더욱 맛있다.

▶주소: 서울 마포구 희우정로20길 75

▶전화번호: 02-6498-3317

▶영업시간: 12:00-21:00ㅣ월·화요일 휴무

▶메뉴: 수제커리(12,000원-13,000원)ㅣ참치 포케(13,000원)

복덕방

막걸리 맛집과 인생 육회로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화학조미료 사용을 혐오한다는 어머니와 그런 어머니를 사랑하는 아들이 함께 운영하는 맛집으로 주문하는 방식이 조금 독특하다. 먼저 안주를 고른 후 막걸리를 대략 몇 병정도 마실 건지 알려주어야 한다. 그럼 달지 않고 드라이 한 맛부터 시작해 천천히 당도를 높여 술을 내어준다. 또한 안주와 잘 어울리는 막걸리로 내어주는 센스 또한 놓치지 않는다. 안주로는 부드러우면서도 싱싱한 인생 육회를 많이 찾지만 장인이 직접 만든다는 짜지 않고 고소한 명란젓 또한 꿀 안주다.

▶주소: 서울 마포구 포은로8길 5

▶전화번호: 070-8864-1414

▶영업시간: 18:00-02:00ㅣ토요일 17:00-02:00ㅣ일·월요일 휴무

▶메뉴: 인생 육회(25,000원)ㅣ명란젓(12,000원)ㅣ수제 떡갈비(13,000원)

레이첼 키친

작고 아담한 가게지만 인테리어와 조명으로 단번에 시선을 이끄는 곳이다. 한식과 이태리 음식을 적절하게 컬래버레이션 해서 독특하면서도 이곳만의 스타일을 만들어냈다.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는 이탈리아 음식인 뇨끼로 우리나라의 수제비와 비슷해 누구나 익숙하게 먹을 수 있다. 레이첼 키친만의 뇨끼는 트러플 오일과 향이 풍부한 버섯, 수제 감자 반죽을 이용해 버섯 크림소스와 버무려 내어준다.

▶주소: 서울 마포구 포은로 106-1

▶전화번호: 02-322-4303

▶영업시간: 12:00-21:00ㅣ토·일요일 12:00-20:30ㅣ브레이크 타임 15:00-17:00ㅣ월요일 휴무

▶메뉴: 풍기 뇨끼(14,000원)ㅣ뚝배기 봉골레 파스타(13,000원)ㅣ아롱 사태 토마토 파스타(15,000원)

태양 식당

작지만 밝은 분위기와 소박함이 느껴지는 태양 식당은 일대에서 유명한 맛집으로 꼽힌다. 제일 먼저 재료 소진이 되는 짜글이 정식은 국내산 돼지고기 앞다리살과 고추장 양념을 더해 보글보글 끓여 나오는데 취향에 따라 라면이나 우동 사리를 추가해도 좋다. 밥 한 공기는 우습게 비울 수 있으며 추가 리필도 가능하다. 갈릭 칠리 새우 플레이트에는 호밀빵이 함께 제공되지만 밥반찬으로 먹어도 손색없다.

▶주소: 서울 마포구 포은로 87

▶전화번호: 07000-4797-9882

▶영업시간: 16:00-20:30ㅣ월요일 및 1·3주 화요일 휴무

▶메뉴: 짜글이 정식(8,000원)ㅣ갈릭 칠리 새우 덮밥(9,500원)ㅣ계란말이(12,000원)

청어람

TV 프로그램 ‘맛있는 녀석들’에서 출연진이 땀을 뻘뻘 흘리며 무섭게 흡입했던 곱창전골이 바로 망원동의 청어람이다. 그 인기에 힘입어 맞은편 2호점도 오픈했다. 구이류도 맛있지만 이곳에서는 뭐니 뭐니 해도 곱창전골이 갑이다. 친절한 서비스와 후한 인심을 보여주듯 잡내 하나 없이 쫄깃한 식감의 질 좋은 곱창과 야채가 푸짐하게 들어 있고 묵직하면서도 깊고 칼칼한 국물 맛이 긴 웨이팅 시간으로 인한 짜증도 금세 잊게 만든다. 

▶주소: 서울 마포구 망원로 97

▶전화번호: 02-332-1411

▶영업시간: 11:30-22:00ㅣ토요일 17:00-22:00ㅣ브레이크 타임 14:00-17:00ㅣ일요일 휴무

▶메뉴: 곱창전골 小(20,000원)ㅣ막창(16,000원)ㅣ곱창(18,000원)

발리 인 망원

빈티지한 느낌의 외관, 나뭇가지에 엮어 놓은 조명, 발리에서 직접 공수해온 나무 그릇과 테이블 매트, 그리고 빔을 통해 발리의 영상이 끊임없이 재생되면서 마치 발리에 온 듯한 착각을 들게 하는 곳, 이름마저도 발리 인 망원이다. 발리 여행을 떠나고 싶지만 여의치 않을 때 아쉬운 대로 이곳에서 맛있는 인도네시아 현지식을 먹으며 기분을 달랠 수 있다. 직접 만든 스페셜 한 토마토소스로 맛을 낸 미고랭과 나시고랭이 대표 메뉴이니 주문 시 참고하자.

▶주소: 서울 마포구 포은로 67

▶전화번호: 02-336-0527

▶영업시간: 12:00-22:00ㅣ브레이크 타임 15:00-17:00

▶메뉴: 미고랭(9,500원)ㅣ나시고랭(9,500원)ㅣ빠당 아얌 그린 커리(12,000원)ㅣ깡꿍(7,000원)

블루 쿠치나

이탈리아어로 ‘푸른 부엌’이라는 뜻의 블루 쿠치나는 이름답게 가게 내부 곳곳에서 파란색 포인트 인테리어를 볼 수 있다. 잿빛 콘크리트와 짙은 파랑의 타일, 거기에 따스한 조명이 어우러져 작은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꽤나 활기찬 에너지가 쏟아져 나온다. 한 번에 4~5팀 정도 밖에 받지 못하는 협소한 공간이기 때문에 웨이팅은 기본이지만 긴 기다림 끝에는 맛있는 파스타를 맛볼 수 있다. 오징어 한 마리가 통째로 올라가는 오징어 먹물 리조또는 비주얼만큼이나 그 맛도 훌륭하다.

▶주소: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9길 18

▶전화번호: 02-6015-5741

▶영업시간: 11:30-22:00ㅣ일요일 휴무

▶메뉴: 통오징어 먹물 리조또(16,000원)ㅣ파스타&리조또(14,000원)ㅣ해산물 토마토 파스타(16,000원)

행벅 식당

이름에서 살짝 예상할 수 있듯이 이곳은 전문 수제버거를 만드는 곳으로 버거를 먹고 나면 왠지 행복해질 것 같이 귀여운 느낌이다. 수제버거의 맛을 좌지우지하는 것은 채소의 신선도와 패티로, 두 가지 모두 충족하는 집이다. 제법 묵직한 패티는 육즙을 고스란히 머금고 있어 뻑뻑함 하나 없이 촉촉하게 즐길 수 있고 신선한 야채와 더할 나위 없이 잘 어울린다. 인기 메뉴 중 하나인 프레시 치즈버거는 아메리칸 치즈에 베이컨, 양파, 토마토 그리고 겨자 잎이 들어가 또 다른 맛을 선사한다.

▶주소: 서울 마포구 포은로 112

▶전화번호: 070-4240-2828

▶영업시간: 12:00-21:30ㅣ주말 12:00-21:00ㅣ브레이크 타임 15:30-17:30

▶메뉴: 치즈버거(7,900원)ㅣ더블 치즈버거(8,900원)ㅣ프레시 치즈버거(8,900원)ㅣ루꼴라 베이컨 버거(9,500원)

보라초

망리단길은 마치 작은 이태원처럼 각국의 음식점들이 모여 있다. 쉽게 접하기 힘든 스페인 전문 요리점도 있는데 그곳이 바로 보라초다. 유럽에서는 유명하지만 한국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맛있는 메뉴를 우리나라 입맛에 맞게 재해석해 선보이고 있으며 샹그리아를 비롯해 글라스 와인도 판매하고 있기 때문에 분위기를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특히 사용되는 그릇 모두가 여심을 제대로 자극하는 디자인이 많아 보는 재미를 더한다.

▶주소: 서울 마포구 포은로8길 9

▶전화번호: 02-3144-0966

▶영업시간: 17:00-01:00ㅣ일요일 휴무

▶메뉴: 빠에야 믹스따(35,000원)ㅣ뿔뽀(35,000원)ㅣ감바스 알 아히요(18,000원)

최근 인기 동영상 보기

작성자 정보

데일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