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데일리

야식 맛있게 먹는 '환상적' 꿀팁

치킨부터 맥주 까지! 원래 맛있는 야식을 더 맛있게 먹는 꿀팁

3,5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보기만 해도 벌써 맛있다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음식 혹은 음료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대표적인 국민 야식 치킨, 알싸한 맛이 일품인 떡볶이, 고소한 원두 향이 가득한 진한 에스프레소, 하루를 마무리하는 시원한 맥주 등 생각만 해도 벌써 군침이 돈다. 오늘은 평소에 자주 먹는 음식들을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소개하겠다. 개개인마다 입맛이 모두 다르니 에디터의 주관적인 견해는 '참고용'으로만 생각하길 바란다.

1. 바삭한 치킨

대한민국에서 사랑받는 야식 메뉴 중 하나인 치킨. 바삭바삭한 튀김옷으로 부드러운 살코기를 품은 '치느님'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온 국민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바삭한 식감을 자랑하는 후라이드 치킨과 매콤달콤한 소스로 미각을 매료하는 양념 치킨은 물론 짭조름한 맛이 매력적인 간장 치킨, 매콤한 소스가 일품인 매운 치킨, 다양한 시즈닝을 곁들인 이색 치킨 등 다양한 메뉴가 존재해 골라 먹는 재미도 가득하다.

 

원래 에디터는 어떤 브랜드의 치킨이든 후라이드 치킨만 고집했다. 고소하고 바삭한 튀김 옷에 부드럽고 촉촉한 살코기가 치킨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언제부턴가 교촌치킨의 '허니콤보'에 빠졌고, 최근에는 치밥(치킨+밥)을 즐길 수 있는 굽네치킨의 '볼케이노'나 지코바의 '숯불양념치킨'에 빠졌다. 처음에는 '치킨과 밥이 어울릴까?' 라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잘 어울려서 치밥의 매력에서 빠져나올 수 없게 됐다.

지친 하루를 마무리한 후 맛있는 냄새가 가득한 치킨과 함께 시원한 맥주 또는 콜라를 곁들인다면, 이 곳이 지상낙원이고 파라다이스다. 오늘 하루도 수고한 나 자신의 몸과 마음을 달래기 위해 따뜻한 치킨 한 마리, 저녁 메뉴로 괜찮지 않을까?

2. 시원한 맥주

혼자 마셔도 맛있고, 여럿이 마시면 더 맛있는 맥주. 평소 에디터는 일주일 중 4~5일은 맥주와 함께 마무리 할 정도로 맥주를 좋아한다. 특히 직장인이라면 과도한 업무와 직장 상사에 대한 스트레스로 지친 몸과 마음을 이끌고 퇴근할 때, 시원한 맥주 한 잔이 절실하게 생각날 것이다. 집에 도착해 따뜻한 물로 샤워를 한 뒤에 맥주를 마시고 있노라면, 금방이라도 폭발할 듯 가득했던 스트레스가 눈 녹듯 사르르 녹아내리는 기분이다.

에디터는 호프집에서 흔히 마실 수 있는 시원하고 톡 쏘는 생맥주도 좋아하지만, 쌉싸름하면서도 깊은 풍미를 자랑하는 흑맥주를 더 선호한다. 이 때문에 집에서도 생맥주 같은 맛을 느낄 수 있는 '기네스 드래프트' 캔맥주를 자주 마신다. 모르고 마셔도 맛있지만, 알고 마시면 더 맛있는 기네스 맥주, 어떻게 먹어야 더 맛있을까?

1759년 출시된 아일랜드 흑맥주 '기네스 드래프트'는 집에서도 생맥주 같은 풍미를 느낄 수 있다. 기네스 맥주의 병 또는 캔을 개봉하면, 제품 내 압력이 풀리면서 압축되어 있던 '위젯'의 질소가 밖으로 배출되면서 미세한 거품을 만들어낸다. 이때 질소거품이 폭포처럼 일어나는 '서징' 현상이 발생하며 크리미헤드가 만들어진다. 처음 기네스 광고 영상을 접했을 때 '정말로 이렇게 되겠어?'라고 생각했는데, 동그란 볼 형태의 위젯이 질소 거품을 만들어내며 서징 현상을 일으켰다.

 

위젯이 만들어낸 300만 개의 질소거품이 한층 부드러운 맥주 맛을 완성시켜주며, 크리미헤드가 맥주와 산소가 만나지 않게 도와주어 끝까지 맛있는 맥주를 마실 수 있다. 또한 일반 맥주 대비 홉이 2배 더 첨가되어 있어 홉 특유의 진한 향과 맛을 느낄 수 있다. 맥주에 질소가 들어가 확실히 깊은 맛을 경험할 수 있으며, 부드러운 목넘김과 쌉쌀하면서도 깔끔한 뒷맛이 매력적이다.

그렇다면 기네스 맥주를 더 맛있게 마실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겠다. 우선 맥주의 적절한 온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맥주는 시원해야 제 맛이지'라고 생각하지만, 에일 맥주는 너무 차가운 온도보다 상온에서 마셔야 더욱 깊은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다. 샤워하기 전에 맥주를 상온에 꺼내놓고 샤워를 한 후에 마셔보자.

 

또한 각 맥주의 전용 잔을 이용하면 맥주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전용 잔에 맥주를 따라 마시면 더 맛있게 느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물론 기분 탓도 있겠지만 기네스 드래프트 전용 잔의 경우 잔이 아랫부분으로 갈수록 좁아지는 형태여서 서징 현상이 일어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가지고 있다. 이에 더욱 풍미있고 부드러운 맥주 맛을 완성할 수 있는 것. 평소 맥주를 자주 즐긴다면 전용 잔 하나쯤은 구비해 두는 것이 좋겠다.

 

맥주의 온도, 전용 잔까지 준비했다면 맥주를 맛있게 따르도록 하자. 맥주 잔을 45도로 기울여서 맥주를 따른 뒤, 정확히 119.5초 동안 서징 현상을 감상하고 있으면 완벽한 기네스의 맛을 즐길 수 있는 '퍼펙트 파인트'가 완성된다. 맥주를 따르고 2분 동안 인내의 시간을 갖도록 하자. 2분이 아깝지 않을 만큼의 환상의 맛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3. 매운 떡볶이

쫄깃한 떡과 매콤달콤한 소스가 어우러져 환상적인 조화를 이뤄내는 국민 간식 떡볶이. 김이 모락모락 나는 떡을 한 입 베어 물고, 포슬포슬한 삶은 달걀을 으깨서 떡볶이 소스에 버무린 후 입 안에 넣을 때의 행복감은 말로 다 할 수 없다. 많은 이들의 소울푸드로 등극한 떡볶이, 어떻게 먹어야 더 맛있을까?

 

평소 매운 음식을 즐겨먹는 에디터는 1주일에 한 번씩 '동대문엽기떡볶이'나 '신전떡볶이'에 전화를 건다. 물론 두 떡볶이 모두 그 자체만으로도 에디터의 입맛을 사로잡기에 충분하지만, 다른 음식들과 어우러졌을 때 맛이 배가되기 때문에 다른 메뉴도 함께 주문한다. 동대문엽기떡볶이를 먹을 때는 당면과 소세지를 추가하고, 주먹김밥을 반드시 추가한다. 고소한 냄새가 가득한 주먹김밥을 엽기떡볶이 소스에 비벼먹으면 그 맛이 일품이기 때문이다. 반면 신전떡볶이를 먹을 때는 신전김밥과 오뎅(어묵)을 꼭 추가한다. 떡볶이만큼 유명한 신전김밥과 튀긴 어묵을 떡볶이 국물과 함께 먹으면 입 안 가득 행복이 퍼져나가기 때문이다. 특히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매운 떡볶이를 먹으며 땀을 흘리고 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스트레스가 녹아내리는 기분이다.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매운음식이 생각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매운 음식을 먹고 땀을 배출하면 개운함을 느끼면서 스트레스가 해소되는 듯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매운 음식이 생각나는 '과학적인 이유'가 있다고 한다.

 

매운 맛은 일명 '미각'이라고 불리는 다른 맛(단맛, 신맛, 짠맛, 쓴맛)과 달리 '통각'이다. 따라서 매운 맛의 강도가 강할 수록 우리 몸은 더 큰 통증을 느끼게 된다. 이 때문에 우리 몸에서는 통증을 완화하기 위해 엔도르핀을 분비한다. 이 엔도르핀은 진통 효과가 있어 고통을 잊게 만들어주며, 기분이 좋아지게 만든다. 매운 떡볶이를 먹고 엔도르핀이 분비되는 현상을 우리 몸이 기억하고 있기 때문에 스트레스가 가득 쌓였을 때 나도 모르게 매운 음식을 찾게 되는 것. 그러나 매운 음식을 자주 먹게 되면 위 점막이 손상될 수 있으니, 평소 위가 약한 편이라면 주의해야 한다.

4. 진한 에스프레소

하루의 시작을 커피와 함께 하는 사람들이 많다. 아직 잠에서 완전하게 깨어나지 못한 내 몸을 각성시켜주는 듯한 기분이 들기 때문이다. 커피를 마시면 상쾌하게 아침을 열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는 커피에 들어있는 카페인 성분 때문이다.

 

직장생활을 하기 전, 당시 학생이었던 에디터는 지친 표정의 직장인들을 보며 '직장인들은 왜 하루에도 몇 잔씩 커피를 마실까? 그렇게나 피곤한가?' 라고 생각했다. 세월이 흘러 직장인이 되니 그 이유를 알 것 같다. 직장인들은 만성피로로 인해 쏟아지는 졸음을 찾으려고 커피를 마시기도 하지만, 업무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커피를 마시기도 한다는 것을 알게 됐기 때문.

 

자칭 카페인 중독자인 에디터는 피로가 누적되거나 스트레스가 가득한 날이면 스타벅스로 발걸음을 옮긴다. 샷 추가한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 잔을 마시고나면, 정신이 맑아지는 느낌이 들고 머리 끝까지 차올랐던 분노가 누그러지는 기분이다. 시원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더욱 맛있게 먹기 위해서는 달콤한 디저트를 곁들인다. 스타벅스에서 에디터의 마음을 사로잡은 디저트는 단연 생크림 카스텔라다. 부드러운 카스텔라와 촉촉한 생크림이 어우러져 환상의 하모니를 자아낸다.

에디터가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마시고 기분이 한결 나아진다고 느끼는 이유는 무엇일까? 실제로 카페인은 만성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포르투갈 코임브라 대학교 CNC(Centre for Neuroscience and Cell Biology) 연구팀의 발표에 따르면 카페인을 섭취하면 만성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고, 우울증과 기억력 저하 등 만성 스트레스에서 비롯되는 악영향을 감소시킬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진한 에스프레소를 마시면 스트레스가 해소된다고 해서 카페인을 많이 섭취할 경우 불안감, 메스꺼움, 수면 장애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니 과다하게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5. 고소한 견과류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소가 풍부하게 들어있어 '몸에 좋은 음식'으로 소문난 견과류. 최근에는 건강 관리를 위해 하루 한 줌씩 견과류를 섭취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견과류에는 천연 항산화 성분인 비타민 E와 뇌기능에 도움을 주는 엽산, 무기질 등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뇌 건강과 우울증에 도움을 준다. 뿐만 아니라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견과류를 '오도독' 소리가 나게 씹어 먹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다고 한다. 견과류에 들어있는 섬유질, 항산화제, 불포화지방산이 혈압을 낮추는 효능이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몸에 좋은 견과류를 어떻게 먹어야 더 맛있을까? 플레인 요거트에 견과류를 넣어서 먹는 방법을 추천한다. 여러 가지 견과류가 요거트와 어우러져 식감이 훨씬 좋아지며, 아침 식사 대용으로도 든든하다. 이 방법이 번거롭다고 생각된다면 견과류바를 먹어보는 것은 어떨까. 언제 어디서나 다양한 견과류를 섭취할 수 있어 맛도 건강도 지킬 수 있다.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뇌 건강을 증진시키고 싶다면, 매일 적당량의 견과류를 섭취해 주도록 하자.

최근 인기 동영상 보기

작성자 정보

데일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