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미친야구

'뭘 해도 화보' 그라운드를 촬영장으로 만드는 야구선수.jpgif

53,49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롯데 자이언츠를 대표하는 꽃미남 투수 김원중. 192cm의 우월한 키에 잘생긴 얼굴로 뭘해도 화보가 되는 야구선수

출처롯데 자이언츠

스스로에게 분노해서 목걸이를 뜯는 모습도 영화의 한 장면

출처SPOTV2

감독에게 계속 던지겠다는 대답을 하는 것도 청춘드라마의 한 장면

출처MBC SPORTS+

끝내 마지막 타자를 삼진으로 잡고 식빵(?)을 구우며 들어가는 장면도 멋짐 폭발

출처MBC SPORTS+

분명히 화가 잔뜩 나있는데 왜 이렇게 멋있어 보이냐...

출처MBC SPORTS+

그라운드를 화보로 만드는 선수가 진짜 화보를 찍으면? 웬만한 연예인 뺨치는 포스 철철 넘치는 ㄷㄷㄷ

이제는 외모보다 실력으로 주목받고 싶은 김원중. 올해는 유망주의 틀을 깨고 최고의 시즌을 보낼 수 있을까요?

출처미즈노 공식 페이스북

작성자 정보

미친야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