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미친야구

채프먼은 잊으시오! 떠오르는 메이저리그 최고의 파이어볼러는?

31,78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9시즌 시범경기에서 벌써 시속 103마일(약 166km)의 강속구를 던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투수 조던 힉스

출처MLB.com

지난해(2018년) 기록한 개인 최고 구속은 무려 시속 105.1마일(약 169km) !!!

출처MLB.com

파이어볼러의 대명사 아롤디스 채프먼보다 더 많은 강속구를 던지며 '채프먼 필터(최고 구속 항목에서 채프먼 기록만 거르고 볼 수 있는 설정)'의 존재를 무색하게 만든 힉스

출처MLB.com

제구되는 시속 104마일(약 164km)의 패스트볼도 위력있지만

출처MLB.com

진짜 시속 100마일이 넘는 대부분의 공은 타자 앞에서 꿈틀거리는 고속 싱커라는 점 ㄷㄷㄷ

1996년생으로 이제 만 23세 시즌을 시작하는 힉스. 내친김에 메이저리그 최고 구속까지 도전?

출처PITCHER LIST

작성자 정보

미친야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