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원주택라이프

쉽게 풀어 쓴 전원주택 마련법 / 설계에 앞서

쉽게 풀어 쓴 일반인을 위한 전원주택 마련법 ②

3,21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생활을 담는 그릇, 건축 - 설계는 건축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 소홀해선 안돼

건축에 있어 수없이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것이 설계지만 소홀히 대접받는 게 실상이다. 비용적인 문제가 가장 크겠지만 그보다 앞서 인식의 잘못이 크다. 설계를 소홀히 한 채 집을 짓겠다는 것은 어디로 가야 할지 정하지 않고 길을 나서는 것과 같다. 이번 호에서는 본격적인 설계에 대한 논의에 앞서 집이, 공간이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봄으로써 설계의 중요성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최규철<BLC하우징 대표>

설계는 사실 우리에게 친숙한 행위다. 새해가 되면, 새 학기를 맞이하면, 사회에 첫발을 내딛으면, 결혼을 하면 우리는 상황에 맞는 미래를 설계한다. 일상에서 의식, 무의식적으로 설계라는 행위를 지속적으로 하는 것이다. 일상에서의 설계가 무시되거나 무계획적이라면 삶이 올바로 영위되기 어렵다는 것을 우리는 경험으로 잘 알고 있다.


마찬가지 살림집을 짓거나 수리를 해야 하는 일이 생겼을 때 당연히 설계라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설계는 앞으로 집이 어떻게 지어질지 알려주는 지침서인 동시에 공간을 어떻게 나누고 배치할지 보여주는 안내서라고 할 수 있으나 실은 이보다 더 큰 의미를 지닌다.


설계의 중요성은 몇 번을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으나 불행히도 현장에서는 설계가 소홀히 취급받는 것이 현실이다. 지금까지 건축을 위해 여러 건축주를 만나면서 경험한 일, 동료나 선후배 건축가들로부터 간접 경험한 사례와 이러저러한 경로로 문제 있는 집을 자문諮問해 주면서 접했던 일을 짚어보면 놀랍게도 설계의 전문성이 무시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소중한 재산인 동시에 가족이 행복한 삶을 보내야 할 보금자리를 전문가의 능력을 빌리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친구나 이웃의 경험에 의존해 실패하는 경우를 볼 때면 참으로 안타깝다.


물론 모든 집들이 명망 있는 설계자들에 의해서 작품으로 승화(?)돼야만 한다고 생각지는 않는다. 그러나 가족의 행복을 담보할 수 있어야 한다.


#1

애플사 CEO였던 스티븐 잡스 사후死後그가 살았던 주택이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호화스럽지도 고급스럽지도 않은 주택에서 사람들은 그의 소탈한 성품을 다시금 새기게 됐다. 팰러앨토 웨이벌리 스트리트 2101번지, 그가 살았던 집은 미국의 모든 보통 사람들에게 질 좋고 저렴한 주택을 보급하고자 했던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모더니즘 건축의 거장인 미국 건축가)에게서 영감을 받은 어느 부동산 업자가 지은 것이라고 한다.


담장이 없는 이층집은 밖에서 응접실이 훤히 보일 정도로 외부로 열린 공간이고 이웃한 주택과의 이질감도 전혀 찾아볼 수 없다. 잡스는 이 집에서 영감을 얻어 자신도 이러한 깔끔하고 세련된 제품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자서전에서 밝히고 있다. 이렇듯 집은 거주하는 사람의 인식을 바꿔놓기도 한다. 많은 혁신적인 제품을 세상에 내놓았던 스티븐잡스가 집에서 영감을 얻었다는 것은 매우 흥미로운 대목이다.

#2

어린 시절 집과 관련한 어떤 장면들이 아직도 생생하다. 필자가 살던 곳은 전형적인 시골 초가였는데 작은 안마당과 사랑채 그리고 사랑채와 연결된 바깥마당이 있었다. 집 한켠 작은 장독대에는 높이를 달리한 많은 항아리들이 놓여 있었고 부엌과 연결된 뒤쪽 텃밭에는 복숭아나무와 앵두나무 등 몇 안 되는 유실수가 때를 기다리며 자라고 있었다. 나무로 울타리를 만든 조촐한 시골집이었다. 


어느 해 겨울밤, 마치 한낮인 것처럼 밝은 달빛이 창호지를 뚫고 부서지듯 들어와 온 방 안을 밝게 만들었다. 누군가 올 것만 같아 잠을 이룰 수 없어 창문에 붙인 작은 투명 유리 조각에 눈을 바짝 대고 밖을 보곤 했던 기억이 또렷하다. 또 너무도 조용해서 잠을 청하기보다 사락사락 내리는 눈 소리를 숨죽이며 듣다 원하지 않던 잠 속으로 빠져들곤한 경험도 있다. 모든 공간은 이렇게 의식, 무의식적으로 우리에게 영향을 미치고 어떤 기억은 평생을 따라 다니며 삶에 영향을 끼치기도 한다.


기분 전환을 위해 혹은 새로운 활기를 얻고자 좋은 경관을 찾아 떠나는 것, 연인을 위해 그럴싸한 장소를 예약하는 것 등은 특별한 공간이 가져다주는 '특별함'때문이다. 그리고 잡지나 TV 등 여러 매체에서 등장하는 아름다운 실내공간을 보면 절로 저런 곳에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분위기 좋은 찻집을 발견하면 다른 사람에게 알리고 싶은 충동을 느끼는 것은 공간에 대한 '동경'이 담겨 있어서다.


건축물과 공간이 주는 '소통, 기억, 특별함, 동경'등은 저절로 생기는 게 아니다. 여기저기서 마음에 든 공간을 옮겨와 조합해 놓는다 해서 훌륭한 건축물이 탄생하지는 않는다. "건축이란 무릇 생활을 담는 그릇과 같다"는 말처럼 공간에는 사람과 자연의 이야기가 담겨 있기에 거기에 순응하는 저마다의 공간이 있기 마련이다.


살림집이라면 더더욱 그러하다. 우리 가족만의 삶의 방식, 이야기 등을 담아야 할 공간에 남의 것을 가져다 놓을 순 없는 것 아닌가. 하지만 앞선 언급처럼 자문 등의 이유로 남의 집을 방문해 보면 이런 일이 비일비재하다. 도저히 어울리지 않는 공간이 떡 하니 들어서고 불필요한 공간이 제법 큰 규모로 놓여 낭비되는 경우를 자주 접한다. 이유는 분명하다. 설계에 공을 들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다음 편에는 이렇듯 건축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 할 수 있는 공간 설계를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 자세한 이야기를 싣도록 한다.


작성자 정보

전원주택라이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