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원주택라이프

빠르고 간편함에 기능을 더하다!

대구 ALC 전원주택

6,80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집터를 찾는 일은 고되고 지루하다.

발품 판 만큼 좋은 땅을 얻을 수 있다니 멈출 수도 없다. 때론 좋은 땅을 찾으려고 수년을 헤매기도 한다.그런데 우연히 쉽게 땅을 얻기도 한다. 건축주 부부가 그렇다. 첫눈에 반한 땅을 앞뒤 잴 것 없이 계약부터 한덕에 하루 차이로 좋은 땅을 얻었다.

글과 사진. 백홍기

HOUSE NOTE

DATA  

위치 대구 수성구 성동

건축구조 ALC 구조 (용도 자연 녹지 제1종주거지역)

대지면적 556.00㎡(168.48평)

건축면적 87.24㎡(26.43평)

연면적 117.71㎡(35.66평)

  1층 87.24㎡(26.43평)

  2층 30.47㎡(9.23평)

건폐율 15.69%

용적률 21.17%

설계기간 2015년 9월 ~ 2015년 10월

공사기간 2015년 12월 ~ 2016년 4월

공사비용 2억 원(3.3㎡당 450만 원)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스페니쉬 기와

  외벽 - ALC 전용 미장 위 스타코 플렉스

내부마감 

  벽- 홍송루바, 대리석, 합지

  천장 - 시트지

  바닥 - 강마루

  창호 - LG 시스템 창호

  주방 포인트 마감 - 치장타일

  욕실 포인트 마감 - 자기질타일

단열재 

  지붕 - 100㎜ 난연 단열재

  외단열 - ALC 블록 300㎜

주방기구 한샘

위생기구 대림

난방기구 콘덴싱 기름보일러(경동)

설계 건축사사무소 하림

시공 대림ALC주택 1544-4460 www.alcdl.com 

두 면이 도로와 접한 대지는 외부와 연결이 수월하고 큰길 진입로와 약 70m 떨어져 있어 조용하다. 대구 지하철 2호선 사월역과 5분 거리고 조금 더 내려가면 경산 시내다. 행정구역상 대구에 속하지만, 경산시에 근접해있어 경산시장과 대형마트까지 10분이면 닿는다. 입지조건이 좋아 많은 사람이 관심을 보였지만,인연은 건축주 부부와 맺어졌다.

현관에서 왼쪽을 바라본 모습이다. 주방과 거실을 대각선으로 배치하고 데크를 안으로 끌어들여 공간을 자연스럽게 분리했다. 데크와 경계에 있는 벽은 큰 창으로 동선을 연결해 공간 확장과 함께 활용도를 높였다.

거실은 서까래 형상의 천장과 황토 느낌의 아트월에 간접조명을 비춰 은은한 공간을 연출했다.

부부의 주 생활공간인 거실은 주방과 계단까지 열린 구조로 공간감을 확보하면서 편리한 동선으로 연결했다.

천장과 신발장을 목재로 만들어 집에 들어설 때 따뜻한 첫인상을 준다.

주산(主山)이 받치고 남천이 감싼 마을

예부터 마을 터를 결정할 때 첫째 조건으로 주산(主山)이 있어야 했다. 마을을 보호하듯 감싼 주산 앞으로 농사짓기에 좋은 평야가 펼쳐져 있고, 가까운 곳에서 물을 끌어다 쓸 수 있어야 사람이 살기에 적당한 터로 봤다. 건축주 부부가 자리 잡은 수성구 성동마을은 주산이 되는 고산이 서쪽에서 건조한 북서풍을 막아주고 남쪽으로 넓은 평야가 열려있다. 동쪽으로는 금호강의 지류인 남천이 부드럽게 감싸듯 흐르며 배산임수를 갖춰 풍요로운 마을로 알려진 곳이다.


여기에 보금자리를 만들어 올해 4월에 입주한 부부는 어느 때보다 행복한 한 해를 보내고 있다.


“늘 전원생활을 생각하고 있다가 아이들 모두 대학에 보내는 시점에 맞춰 집을 지었어요. 시내에 있는 사무실까지 20분이면 도착할 수 있어 출퇴근이 편하고 마을 인심도 좋아 부족한 게 없어요.” 전원생활을 시작하며 텃밭을 마련한 마당엔 채소 20여 종과 과수 10여 종, 조경수를 더하면 40종이 넘은 작물과 수목을 곳곳에 심었다. 작은 농장이나 다름없다.“가꿔야 할 게 많아 하루에 두 시간은 꼭 텃밭을 관리하죠. 아파트에서 생활할 땐 하는 거 없이 12시에 자던 게, 여기서 생활하면서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게 됐어요." 

주방과 식당은 다른 마감재를 활용해 공간을 분리했다. 식탁 옆엔 확장형 다용도실을 배치해 수납공간과 보조 조리시설을 갖춰 주방의 부족함을 채웠다.

1층 아들방

2층 딸의 방

2층 안방은 전면과 측면에 넓은 창을 배치하고 베란다와 연결해 다양한 위치에서 조망을 확보했다. 자녀들은 가끔 찾기에 편리성보단 실속형 공간으로 계획했다.

차 한잔의 여유가 담긴 집

스타코 플렉스로 외벽을 밝게 마감하고 스페니쉬 기와를 얹어 따뜻함을 강조한 집은 풍수에 따라 남향으로 배치하고 동쪽에 대문을 설치했다. 주차장은 넓은 북쪽 이면도로와 연결해 큰길로 진입하기 쉬우면서 다양한 외부 동선을 확보했다.


집의 평면계획은 짧은 동선과 효율적인 공간 배치다. 주 생활공간인 거실을 넓게 하고 방은 수면에 필요한 적절한 크기로 했다. 안방은 크고 넓은 창을 설치하고 2층에 배치한 뒤 베란다와 연결해 조망을 확보했다. 안방은 창밖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기에 부부가 가장 좋아하는 공간으로 꼽는다.


간혹 꿈에 그리던 전원생활을 실행에 옮기고 현실에 적응하지 못해 예전 생활로 되돌아오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이들 부부는 절대 그럴 일이 없다고 단언한다. “전원생활을 하면 불편한 게 한둘이 아니죠. 산 좋고 물 좋은 곳만 찾는다면 실패할 수 있죠. 어디에 사는지 중요하지만, 어떠한 삶을 원하는지 생각해봐야 해요.” 최적의 입지조건을 찾았다면, 그다음은 집짓기다. 집짓기에서 중요한 건 구조와 형태에 앞서 집을 짓는 사람들이다.  


“지인 소개로 ALC를 짓기는 했지만, 어떤 건지 잘 몰랐어요. 나중에 알고 보니 좋더군요. 그런데 무엇보다 좋았던 건 우리 집을 책임지고 맡았던 전진국 이사였어요. 덕분에 웃으면서 집 지었어요. 상세견적서에 따라 정확하게 지으니까 힘들지 않고, 오히려 집 짓는 동안 힐링이 됐어요.”

공간을 최대로 활용하기 위해 계단 하부에 보일러실을 뒀다. 계단실은 나무와 연녹색 조화로 자연의 느낌을 담아내 편안함을 강조했다.

안방에서 바라본 풍경.

집의 완성도는 집 짓는 사람의 손끝에 달렸다. 손은 마음 따라 움직이니 허술한 마음에선 허술한 집이 나오기 마련이다. 정성은 마음에서 자연스레 우러나오는 것이라 흉내 낼 수도 없다. 그래서 정성이 담긴 집은 굳이 말하지 않아도 살면서 알게 된다.


투박한 장독이 자리 잡은 마당에 가을의 풍성함으로 가득하다. 지난봄부터 뜨거운 여름 내내 부부가 보살펴온 결과물이다. 부부가 흘린 땀방울로 포도는 열매를 맺고 채소는 넉넉하게 자리 잡았다. 다음 해엔 더욱 많은 결실을 바라는 부부에게서 진정한 전원생활의 기쁨이 읽혔다. 

깔끔한 잔듸 마당과 어우러진 주택전경.


작성자 정보

전원주택라이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