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원주택라이프

사 남매 뭉치게 한 복덩어리 제주 패밀리하우스

제주 상가주택

21,8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제주를 떠나 뭍으로, 해외로 떠났던 사남매가 다시 고향으로 돌아와 가족끼리 함께 지낼 상가주택을 건축했다. 시간이 지나도 가족애만큼 따듯한 것이 없었기 때문이다. 첫째가 이전에 사업하려고 사둔 땅을 내놓았고, 제주에 살고 있는 둘째네 부부가 주택 건축 전반을 신경 쓴 대표 건축주로서 이곳저곳 돌아다니며 온 가족이 따로 또 같이 지낼 상가주택을 굳건히 완공시켰다.

이상현 기자 | 사진제공·취재협조 하우디종합건설

HOUSE NOTE

DATA 

위치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양이동

지역/지구 제2종 일반주거지역, 최고고도지구(30m 이하)

건축구조 철근콘크리트조

대지면적 534.40㎡(161.65평)

건축면적 319.94㎡(96.78평)

건폐율 59.86%

연면적 758.35㎡(229.40평)

 지하(물탱크실) 15.12㎡(4.57평)

 1층 175.77㎡(53.17평)

 2층 202.53㎡(61.26평)

 3층 202.53㎡(61.26평)

 4층 162.40㎡(49.12평)

용적률 139.07%

설계기간 2018년 3월~7월

공사기간 2018년 10월~2019년 12월

토공유형 지하 터파기(코어천공)

토공비용 2500만 원

건축비용 13억2000만 원(3.3㎡당 550만 원)

설계 이동춘건축사사무소 064-752-8881

시공 하우디종합건설 02-538-0002

 www.haudyhome.com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우레탄 방수

  벽 - 마천석, 타일, 롱브릭타일(이낙스타일)

  데크 - 합성목재(뉴테크우드코리아)

내부마감

  천장 - 친환경 벽지(LG하우시스)

  벽 - 친환경 벽지(LG하우시스)

  바닥 - 강마루(LG하우시스)

계단실

  디딤판 - 화강석

  난간 - 스틸 + PVC압출 마감

단열재

  지붕 - 비드법 보온판 가등급 2종 1호

  외벽 - 비드법 보온판 가등급 2종 1호

창호 로이 2중유리 알루미늄창호(LG하우시스)

현관문 성우스타게이트

조명 렉스조명

주방가구 한샘

위생기구 대림바스, 로얄토토

난방기구 가스보일러(경동나비엔)

시간이 지날수록 사 남매 간에 사랑은 끈끈해졌지만, 가깝거나 멀거나 최대한 자주 보려는 사 남매 마음속에 한 가지 안타까움이 있었다. 세상이 ‘핵가족화’되면서 형제간, 친척간 사이가 멀어진 것 같아 보였다. 그 마음은 자녀들을 바라볼 때도 동일했다. 사 남매는 ‘함께 더불어 살자’, ‘우리끼리라도 함께 모여 살자’라고 공감대가 생겼고, 그 마음은 고향인 제주도에 상가주택을 짓게 한 원동력이 됐다. 첫째가 20여 년 전에 사업하려고 사둔 땅을 꺼냈고, 나머지 가족들이 십시일반으로 건축비를 모았다. 설계·시공은 제주에 사는 둘째네가 대표 건축주를 맡아 진행했다. 

주택 입구를 상가와 별도 분리하고, 각 세대로 향하는 엘리베이터와 계단실, 복도 면적을 최소화해 주거 공간을 조금이라도 더 넓게 했다.

“모여 살면 우리는 당연히 좋고, 자녀들도 이곳에 모일 테죠. 가족의 끈끈함이 자녀들에게도 생겼으면 하는 마음이었어요. 우리가 뭉치면 자녀 세대도 가까워지지 않을까 싶어서요. 당장 이사 오지 못하지만, 멀지 않은 미래에 이곳에 이사 올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가족끼리 시끌벅적하고 즐거운 시간들을 보내기 위해서요.”

그레이 톤이 주색이지만 현관은 중문과 발판 붙박이장을 모두 블랙으로 톤을 확 낮췄다. 중문을 열고 집 안에 들어서면 밝아지고 넓어 보이게 한 연출이다. 블랙 컬러 디딤판과 중문은 무심한 듯 시크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거실에 큰 창을 설치해 더 많은 채광을 받아들이고자 했다. 대리석 무늬 타일을 사용해 아트월에 시선이 집중되도록 했으며, 톤이 밝은 바닥재와 우물천장, 직부등은 거실을 실 평수보다 더 넓어 보이게 만든다.

현관부터 거실 복도까지 이어지는 간접조명은 공간을 확장시키는 느낌을 주면서 멋스러움을 더한다.

네 개의 집과 큰 가족실

사 남매는 각 가족이 살 수 있는 넉넉한 네 개의 집과 온 가족이 모일 다목적 공간이 있는 상가주택을 원했다. 또한 다목적 공간은 손님이 올 경우 게스트룸으로도 사용할 수 있길 바랐다. 대표 건축주는 가족들의 요구 사항을 가지고 여러 업체를 찾았다.


“제주는 육지와 다르게 인건비나 자재비가 높은 편이라 쉽게 건축을 맡길 수 없었어요. 건설 경험이 많은 업체를 위주로 찾았습니다. 여러 업체를 찾아보던 중 체계적인 관리체계를 가지고 있고, 건축 보증을 지원하던 하우디종합건설을 알게 됐죠. 여러 번 상담하면서 정직한 모습이 눈에 보이더군요. 시공 중에도 그 정직함이 주택에 고스란히 나타나 잘 선택했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레이&화이트 배색으로 모던하면서 세련된 분위기를 의도했다. 화이트 톤 주방 벽타일과 주방 상판은 주방을 더 깔끔하게 보이게끔 만든다. 1호 라인은 아일랜드 식탁형 11자 주방, 2호 라인은 ‘ㄷ’자형 주방으로 설계했다.

2층과 3층은 실 거주 공간이기에 주방 옆에 펜트리 공간을 두어 여유로운 수납공간을 확보했다.

모든 침실마다 시스템에어컨을 설치해 쾌적한 환경을 조성했다. 거실처럼 천장 높낮이를 달리하고 간접조명을 넣어 넓고 고급스러워 보이도록 디자인했다.

202호는 상가주택 옥상을 이용해 작은 마당으로 사용할 수 있게 목재로 데크를 설치했다.

제주 상가주택은 삼화지구 북쪽 일반주거지역에 위치한다. 대지는 좌우로 긴 사다리꼴 모양으로 블록 모서리에 있으며 서쪽과 남쪽엔 공동 주택과 면하고, 북쪽과 동쪽으로 8m 도로와 접한다. 동쪽으로 도로를 사이에 끼고 근린공원과 마주해 시선이 열려 있다. 접근성과 뷰가 좋고, 지구 안에 아파트와 단독주택단지가 많아 상가주택을 짓기에 무난한 환경이다. 


설계시공을 위임받은 하우디종합건설은 세 가지를 중점으로 설계했다. 근린생활시설은 접근성을 최대한 높이고, 주거 공간은 개방감이 있고 편리한 동선을 갖추는 것. 따라서 ‘ㄱ’자 모양으로 북동쪽에 상가주택을 최대한 붙이고, 남서쪽에 오픈 공간을 만들었다. 모든 공간에 남향 빛을 골고루 받게 한 설계다. 상가는 눈에 띄도록 공원이 있는 동쪽으로 전방 배치하고 그 뒤로 필로티 구조 주차장을 구획했다. 프라이버시를 보호하고자 근린생활시설과 주택 출입구를 따로 만들고,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서 차량 동선과 보행 동선도 명확하게 구분했다.

4층은 사 남매가 모두 모여도 부족하지 않을 만큼 넉넉하게 공간을 구획했다. 간접등과 벽등을 주광색으로 넓지만 아늑함을 더하고자 연출했다.

주방은 간단한 요리가 가능할 정도로만 배치하고, 가벽을 세워 눈에 잘 띄지 않게 하면서도 개구부를 내어 답답함을 줄였다.

4층은 거실이 두 개다. 인원에 따라 상황에 따라 적재적소로 따로 또 같이 머물 수 있게 구획했다.

평면은 2층과 3층이 동일하며 방 3개, 욕실 2개, 발코니 2개, 거실, 주방·식당 구성도 같다. 배치만 다르다. 특히 주방 옆에 발코니와 펜트리를 설치해 주부의 편의성을 높였다. 4층은 사 남매가 함께 모일 수 있는 게스트룸처럼 구획했다. 현관을 중심으로 좌측에 넓은 베란다와 거실, 주방·식당, 욕실, 좌측에 욕실이 딸린 방 3개와 또 다른 거실을 배치했다.

4층은 게스트하우스처럼 모든 침실에 욕실을 넣었고, 메인 침실엔 드레스룸을 추가해 편리함을 더했다.

모든 욕실의 인테리어는 같다. 샤워부스(4층 안방은 욕조)와 선반을 설치해 실용성을 높였다. 원피스형 양변기, 반다리 일체형 세면대, 선반형 샤워 수전, 거울 겸용 슬라이드장이 깔끔하면서도 편리함과 기능성을 갖춰 욕실을 군더더기 없이 심플하게 연출할 수 있었다.

북동쪽에서 상가주택을 바라보면 도로 면을 따라 돌출된 상가와 포치처럼 외벽을 키운 4층 베란다로 인해 볼륨감이 느껴진다. 하얀색 긴 벽돌 타일을 바탕으로 화강석 중 하나인 마천석을 둘러 모던함을 입혔다. 인테리어는 살짝 톤 다운된 그레이 색을 배경 삼아 가구와 창호 프레임, 조명 등으로 적절하게 포인트를 주어 차분하면서 깔끔하게 연출했다.

패밀리하우스 옥상.

1층 필로티 구조 주차장.

대표 건축주는 상가주택을 지으면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준공 후엔 싹 날아가고 행복한 마음만 남았다고 한다. 


“네 가족이 함께 짓다 보니 의견을 조율하는 것도 일이고, 실내외에 어떤 자재를 사용할지 찾아다니는 것도 재밌지만, 쉽지 않더군요. 그래도 준공하고 나선 싹 잊어버렸어요. 오히려 이렇게 신경 써서 좋은 상가주택이 지어졌다고 생각합니다. 게다가 주택 시공 중에 미국에 왔다 갔다 일하는 처남이 자랑스러운 제주인상을 수상했거든요. 좋은 일이 계속 생기고 있어요. 패밀리하우스는 우리에게 복덩어리입니다.”

남쪽에서 본 패밀리하우스. 전면과 다르게 후면은 화이트 톤의 비율을 높여 ‘ㄱ’모양 대신 ‘一’모양처럼 보이게 해 시원한 입면을 의도했다.


작성자 정보

전원주택라이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