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원주택라이프

자연이 주는 소박한 즐거움이 있는 집

여주 전원주택

8,19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여주는 제2영동고속도로와 성남~여주 복선 전철이 개통을 해 사통팔달(四通八達)의 도로망을 갖춘 교통의 요지로 거듭나고 있다. 복선 전철의 개통으로 수도권 또는 도심으로의 출퇴근이 용이해져 전원주택을 찾는 30~40대 중년층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소선희 기자 사진 백홍기 기자

건축정보

위치 경기 여주시 능현리

건축형태 경량 목구조

대지면적 561.98㎡(170.0평)

연면적 138.84㎡(42.0평)

건축면적 1층 105.79㎡(32.0평)

            2층 33.06㎡(10.0평)

외벽재 적삼목, 스타코 플렉스, 칼징크kal Zinc

내벽재 실크벽지(스와로브스키벽지), 현무암(아트월)

지붕재 아스팔트슁글, 칼징크

바닥재 폴리싱타일

설계 및 시공 서윤건설 031-885-6771

 http://blog.naver.com/shon09211

                     

여주 IC에서 10여 분 거리에 위치한 여주의 명산 황학산 아래 자리한 여주 주택은 30년 넘게 여주에서 살아온 건축주 이석형, 김순례 부부의 두 번째 전원주택이다.


비교적 일찍 전원생활의 꿈을 안고 시작한 첫 번째 전원주택은 동호인 마을에 자리한 60평형대 복층구조로 노모와 부부, 아이들 등 대가족이 생활하기 부족함이 없었다. 그러나 외지로 나가는 식구들이 생기면서 건축주 부부만 생활하기엔 주택 크기가 다소 부담스러웠다.


건축주 부부는 의논 끝에 작은집으로 이사를 결정하고 아파트를 떠올렸지만, 전원생활에서 느낄 수 있는 일상의 소소한 즐거움을 포기할 수 없었다. 

목조주택의 매력에 빠지다

기존에 형성된 몇몇 전원주택단지를 가봤지만 마음에 드는 집이 없던 차에 이석형 씨는 우연히 분양 중인 전원주택 광고를 보고 건설 사무실을 찾았다. 모델하우스와 주택 단지를 둘러보고 마음에 들어 아내와

다시 찾았다.    

거실은 생동감 있는 리듬을 표현한 현무암 아트월이 인상적이다.

서까래가 드러난 박공지붕의 형태를 살려 천장 고를 높였다. 탁 트인 개방감과 확 줄 감으로 거실이 훨씬 넓게 느껴진다.

김순례 씨는 “이삿날을 맞춰야 하는데 집터를 고르고 집을 지어 이사하기엔 시간적인 여유가 없다고 생각해 이미 완공된 전원주택 위주로 보러 다닌 건데, 여기 황학산 집터를 보는 순간 생각을 바꿨어요. 집터 옆으론 작은 개울도 흐르고, 산도 가까이 있고, 주변이 논밭이라 전망도 시원하고요.


시공사에 설계와 시공을 맡기고, 매일 공사기간 동안 현장을 찾아 꼼꼼하게 살폈어요”라며 다행히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돼 큰 무리는 없었다고. 주택 구조는 경량 목구조로 정하고 복층으로 올렸다. 평년 기온보다 추운 날이었지만 집안은 따뜻한 온기가 가득하다. 추운 지역일수록 목조주택의 뛰어난 단열성능은 매력이 된다.  

좌측으로는 중문과 부엌이 있고, 우측으로는 계단 실과 안방이 있다.

상부장을 달지 않고 큰 창을 내어 조망과 채광을 동시에 해결했다. 일자형 아일랜드는 조리대와 식탁을 겸하고 있어 좁은 주방의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소문대로 목조주택은 단열이 잘 되는 것 같아요. 오전에 1시간 정도 보일러를 돌릴 뿐인데 하루 종일 따뜻하게 실내 온도가 유지돼요. 남편이 보조 난방용으로 벽난로를 설치하자고 했을 때 목조주택인데 위험하지 않을까 싶어 반대했어요.


그런데 막상 설치하고 보니 대부분의 열이 전면으로 방출돼 걱정할 필요가 없더라고요. 올겨울 보일러와 벽난로를 병행하면 난방비 부담이 크지 않을 것 같아요”라며 김순례 씨는 여름에도 별도의 냉방기기가 필요하지 않을 거 같아 에어컨 설치도 미뤘다고.    

1층 안방에 설치한 드레스룸. 폴딩도어를 설치해 공간 활용을 극대화했고, 드레스룸 안에 붙박이장을 설치해 수납공간을 해결했다.

계단실 아래 위치한 욕실 / 계단참에 설치한 창밖으로 작은 개울이 보인다. / 2층 외부 테라스로 나가는 문

지붕 위에 설치한 테라스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시야에 막힘이 없다.

소박한 즐거움을 주는 전원생활

추위에 동해를 입을까 집안 곳곳에 들여놓은 손질된 화분들을 보니 정성 어린 손길로 가꾼 전문 가드너의 솜씨가 느껴진다. 

“텃밭을 가꾸고 야생화 키우는 게 얼마나 재밌는지 몰라요. 전에 살던 집에서 작은 텃밭을 일구며 대추토마토와 가지 등 여러 가지를 심었는데 여름엔 채소나 과일을 사 먹지 않아도 될 만큼 농사가 잘 됐어요. 봄이 오면 정원에 심을 요량으로 이사 올 때 몇몇 야생화는 씨를 받아 왔어요. 2년 정도 지나면 정원 지천으로 야생화가 흐드러지게 필 텐데, 정원은 가꾸는 만큼 예뻐진답니다.”


텃밭일 이 즐겁다는 김순례 씨에게 귀농에 대해 넌지시 물었더니 작은 텃밭을 일구는 것도 힘에 부친다며 농사짓는 일이 얼마나 힘들고 어려운 일인지 알기에 귀농은 엄두가 안 난다고.  

주택 외관. 둥근 맷돌을 이용한 디딤 석은 곡선을 따라 배치했다.

“얼마 전 동네 어르신이 지나가는 말로 ‘왜 이런 시골에 살려고 하냐’며 묻는데, 젊은 사람이 왜 도시로 안 가고 시골에 살려고 하는지 궁금하셨나 봐요. 도시에 살면 물질적인 생활은 편할지 모르지만, 자연과 교감하며 얻는 것들 때문에 선택하는 게 아닐까 생각해요.


전원생활을 즐기기 위한 몇 가지 조언을 하자면 우선 정원이며 텃밭이며 집안 구석구석 손이 안 가는 곳이 없는데 사시사철 부지런히 움직여야 하죠. 그리고 대중 교통망이 도시처럼 발달되지 않아 차가 없으면 조금 불편할 수 있고, 좋은 이웃을 만나는 것도 중요하고요.


이것저것 따지면 도시생활이 편하긴 하지만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 전원생활만의 매력이 있어요”라며 김순례 씨는 그동안 전원생활을 하며 느낀 것을 솔직 담백하게 풀어낸다. 

주택 외관. 둥근 맷돌을 이용한 디딤석.

가족과 함께하는 삶의 질을 중시하는 30~40대의 라이프스타일은 주거환경 선택 기준에도 영향을 미치는데, 답답한 도시 아파트보다는 마당과 텃밭이 있는 전원주택을 선호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건축주 부부는 은퇴 후 노년을 보내기 위해 거창한 계획을 가지고 전원생활을 시작한 건 아니었다. 굳이 귀농이라는 수식어를 붙이지 않더라도 텃밭을 일구며 자연과 교감하는 생활은 일상의 활력소가 되고, 좋은 이웃과 함께 나누는 정情은 덤으로 얻는 소소한 행복을 바랐을 뿐이다. 여주 주택이 건축주 부부의 넉넉한 인심으로 오래 기억되는 집으로 남길 바란다.

여주 주택 시공과정

1. 성토를 마친 토지 위에 건축도면에 표기된 기초설비(상하수도, 오배수, 정화조 등)를 위한 기초 터파기. 2. 중장비를 이용해 기초설비 등을 위한 배관을 매립한다.

3. 장마 때 역류되지 않도록 정화조와 하수도 관은 깊게 매설한다. 정화조는 매설 전에 새는 곳은 없는지 꼼꼼히 살펴본다. 4. 하단 기초 작업이 마무리되면 콘크리트를 타설 한다. 목구조 주택을 지을 땐 수평 오차를 5㎜ 이내로 해야 하기 때문에 집중력이 필요한 작업이다.

5. 40㎝ 높이의 매트 기초가 완성된 모습. 노출된 배관은 캡을 씌워 이물질이 들어가는 것을 방지한다. 6. 매트 기초와 장선 사이에 설치한 파운데이션 가스켓 씰실러는 콘크리트와 목재 사이에 발생할 수 있는 습기를 차단하고 토대목을 반영구적으로 보전하는 역할을 한다. 장선 위에 밑깔도리와 스터드를 설치해 1층 형태를 잡았다.

7. 서까래를 올려 박공지붕 형태를 만들었다. 8. 구조용 합판 OSB를 이용해 벽체를 마감하고 있다.

9. 기밀성과 결로방지를 위해 투습 방수지를 시공하고 있다. 11. 스터드 사이에 난방재 인슐레이션으로 채우고 석고보드로 마감하는 모습

11. 창호를 시공한 모습 마무리 과정

기사 하단에 이 주택과 관련된 영상을 링크시켰습니다. 보다 편하게 감상하시려면 영상을 클릭해 주세요.↓


작성자 정보

전원주택라이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