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 집을 맛있게 만들 수 있는 계단/복도 공간 레시피

공간 레시피⑥

공간에 가구와 조명, 창을 갖춰야 비로소 거실이 되고 주방이 되며 침실이 된다. 이렇게 용도에 맞게 구성한 공간을 한데 모아 연결한 게 주택이다. 수많은 요소의 집합체인 주택을 하나의 음식으로 본다면 각 실을 형성하는 것은 식재료이며, 공간을 꾸미고 기능을 더하는 요소는 감칠맛을 내는 조미료다. 지역과 환경 그리고 집 안의 고유 레시피에 따라 다양한 맛과 향을 내는 음식처럼, 주택도 각 실을 구성하는 요소들의 크기와 배치, 조화에 따라 화려하거나 단정하게, 경쾌하거나 아늑한 공간으로 꾸밀 수 있다. ‘우리 집을 맛있게 만들 수 있는 레시피’는 앞으로 우리가 머물고 생활하는 공간을 어떻게 자신의 입맛에 맞게 구성하고 꾸밀 수 있는지 다양한 방법을 제시한다.

윤현규 실장

사진 및 자료 ㈜하우징팩토리 1670-6840

www.housingfactory.co.kr 

공간 분위기와 배치를 좌우하는 계단

계단은 공간을 좌우한다. 좋은 설계를 위해 계단의 위치를 잘 잡는 게 매우 중요하다. 계단은 그 위치에 따라 실의 크기와 배치에 큰 영향을 미치며, 어떻게 연출하느냐에 따라 집 안 분위기도 달라지기 때문이다. 또한, 아파트에 익숙한 사람들은 낯선 계단을 면적만 잡아먹는 공간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계단의 위치와 형태, 디자인과 활용성을 고민해서 디자인한다면, 당당하게 우리 집의 주연이 되는 공간으로 만들 수 있다. 계단 위치에 따라 주택의 호불호好不好가 갈릴 수도 있으니, 그만큼 매우 중요한 공간이라는 것을 잊지 말자.

계단이라고 다 같은 계단이 아니다

다락 또는 단 차이가 있는 별도의 공간이 있으면 조금 불편할 수 있지만, 공간 활용성과 디자인이 가미된 포인트 계단으로 공간을 색다르게 연출할 수 있다. 계단실은 챌판의 책꽂이, 벽면의 선반 그리고 높은 벽면을 알뜰하게 사용할 수 있는 롤링 사다리와 색다른 느낌을 연출하는 원형 계단 등을 활용하면 주택의 서브가 아닌 메인이 될 수 있다. 1층과 2층을 연결한 계단은 편안함을 중심으로 한다면, 그 외의 공간을 연결한 계단은 예쁜 게 최고다.

계단과 복도의 적당한 크기는?

계단과 복도의 폭은 주택의 규모와 법규에 따라 달라지지만, 일반적인 단독주택에서 딱히 신경을 써야 할 규정이 없다. 국내 주택 관련 서적은 주로 일본주택을 참고해 좁고 높은 계단과 복도가 대부분이라 이러한 책을 보고 방문한 고객이 가장 먼저 혼란스러워하는 게 공간의 폭이다. 기본적으로 우리나라 주택에서 계단 중심을 기준으로 폭은 1100~1200㎜, 계단 챌판 높이는 150~190㎜로 하는 게 좋고, 디딤판 깊이는 260~300㎜, 복도 폭은 1200㎜ 이상으로 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

걷기 즐거운 복도를 만들자

어딘가에서 어딘가로 수평 이동할 때 생기는 게 복도다. 그런데 호텔처럼 고급스러운 느낌의 복도도 있지만, 주택에서 복도는 계륵鷄肋같은 존재로 보일 수 있어 설계할 때 최소화하려고 많이 고민한다. 하지만, 공간 배치에서 계단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복도를 없애기도 어렵다. 1층은 거실과 주방 등 공용 공간을 배치하면서 복도의 영향을 덜 받지만, 2층은 대부분 문을 열고 들어가는 방과 욕실로 구성하기 때문에 복도가 형성될 수밖에 없다. 복도를 최대한 줄이는 설계가 좋다고 할 수 있지만, 복도라는 공간을 잘 활용하거나 독특하게 연출할 수만 있다면, 더욱 즐겁고 편안한 실내 공간으로 만들 수 있다.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캡틴마블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