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원주택라이프

일상 에너지 충전소, 홍천 루디아 하우스

홍천 목조주택

5,16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홍천 루디아Rudia 하우스는 산, 강, 하늘이 한데 어우러져 빚어내는 아름다운 풍광을 집 안 가득 담아내고자 노력한 프로젝트다. 자연을 매개로 실내·외 공간을 연계시키고, 주변 환경과 어울리는 선이 굵은 박공지붕 형태로 입면을 계획했다.

차희숙(하우스엔조이 소장) | 사진 이선재(리움하우스 팀장)

HOUSE NOTE

DATA

위치 강원 홍천군 북방면 도사곡리

지역/지구 계획관리지역

건축구조 경량 목구조

대지면적 1527㎡(461.92평)

건축면적 80.16㎡(24.25평)

건폐율 5.24%(법정 40%)

연면적 129.28㎡(39.11평)

  1층 77.76㎡(23.52평) / 포치 2.4㎡(0.72평)

  2층 45.52㎡(13.76평) / 테라스 3.6㎡(1.08평)

  데크 37.45㎡(11.32평)

용적률 8.23%(법정 100%)

설계기간 2018년 8월~9월

공사기간 2018년 10월~12월

건축비용 1억 8,000만 원(3.3㎡당 460만 원)

설계 하우스엔조이 차희숙 031-702-0969

시공리움하우스 1644-2028

 www.riumhaus.com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아스팔트 이중 그림자 슁글

  벽 - 스타코플렉스, 인조석

  데크 - 천연 목재

내부마감

  천장 - 실크벽지(LG하우시스)

  벽 - 실크벽지(LG하우시스)

  바닥 - 강마루(LG하우시스)

단열재

  지붕 - 글라스울 R38

  외벽(내단열) - 글라스울 HD R24

  외벽(외단열) - 열 반사 단열재(스카이텍 8T)

계단실

  디딤판 - 멀바우

  난간 - 단조

창호 독일식 3중유리 시스템창호

현관 단열 도어

조명 LED 조명

주방기구 한샘

위생기구 대림바스

난방기구 콘덴싱 보일러(경동나비엔)

산과 강이 빚어내는 풍광이 빼어난 데다 도로망이 잘 발달해 서울에서 넉넉잡고 2시간 정도면 닿을 수 있어 사계절 휴양지로 손꼽히는 강원도 홍천. 산과 산자락을 헤집고 홍천강이 굽이굽이 에돌아 흐르는 도사곡리에 자연과 일체를 바라듯이 주택 한 채가 홀로 오도카니 앉아 강과 산을 바라보고 있다.

현관의 단열도어에 택호인 Rudia house가 새겨져 있다.

건축주가 복잡다단한 도시 생활에서 벗어나 자연과 벗 삼아 휴식을 취하면서 삶의 에너지를 충전하고자 마련한 주말주택인 루디아Rudia 하우스다. 루디아 하우스 건축주는 이곳에 주택을 짓기 전, 이동식 소형주택을 갖다 놓고 전원에서의 삶을 몸에 익혔다. 이를 바탕으로 자연을 매개로 실내·외를 연계한 여유로운 공간의 주택을 계획한 것이다.

실내로 들어서면 전면 좌우에 거실과 주방/식당이 외부 공간과 연계돼 있어 개방감뿐만 아니라 강과 산의 조망도 빼어나다.

자연과 벗하는 사색의 공간

루디아 하우스의 대지는 북서에서 남동쪽으로 긴 장방형이고, 향은 홍천강이 흐르는 남서향으로 열려 있으며, 진입로는 북서쪽으로 나 있다. 이러한 대지 조건을 고려해 주택을 남동쪽에 근접 배치해 진입로 가까이 넉넉한 마당과 주차장을 확보하고, 집 안 가득 남서향으로 펼쳐진 풍광을 담아냈다. 건축주가 오래 전부터 마당 양쪽에 터를 잡은 수형이 아름다운 아름드리 소나무들을 지키길 바랐기에 배치 과정에서 설계와 시공사 간 긴밀한 협의가 필요했다. 또한 강 쪽으로 흐르는 레벨 차, 지적도와 현장의 상이함 때문에 꾸준한 현장 확인과 협의 과정을 거쳐야만 했다.


내부 공간은 세대를 층으로 구분하고, 1층과 2층 모두 조망을 우선해 공용·단란 공간과 사적 공간을 전면에 배치했다. 평면 외곽선의 연장인 입면은 건축주의 요구를 반영해 주변 환경과 어울리는 선이 굵은 박공지붕 형태로 계획하고, 스타코플렉스를 기본으로 출입구와 주방, 거실 부분에 벽돌로 포인트를 줬다.

1층 안방에도 채광과 조망 확보뿐만 아니라 외부 공간으로 드나들 수 있게 시스템창호를 냈다.

1층과 2층 욕실은 하자 방지와 관리의 편의성을 고려해 수직선상에 배치했다.

주말주택이기에 규모가 크지 않지만, 실속 있는 공간 구성에 초점을 맞췄다. 아름드리 소나무가 있는 마당으로 진입하면 우측 배면에 박공으로 디자인한 포치형 현관이 보인다. 현관으로 들어서면 개방감이 들도록 전면 좌우에 ‘一’자형으로 구성한 주방/식당과 거실이 외부 공간인 데크와 연계돼 있다. 그리고 우측 전면에 부속실로 드레스룸을 둔 안방이 있다. 드레스룸은 안방과 보일러실 사이에서 소음을 차단하는 역할도 한다. 다용도실과 공용 욕실 사이에 배치한 계단을 오르면 전면으로 2층 보조 주방을 둔 가족실이 나오고, 좌·우측에 자녀를 위한 두 개의 방이 있다. 1층과 2층 욕실은 하자 방지와 관리의 편의성을 고려해 수직선상에 배치한 구조다. 주말주택인 데다 프라이버시가 확보된 공간인 만큼 조망과 채광을 최대한 확보하고자 실마다 큰 창을 설치했다. 어느 공간에서나 프레임 밖을 내다보면 마치 강이 앞마당인 것 같은 착각에 빠지기도 한다. 산과 강이 한눈에 바라보이는 각 방은 조용히 사색을 즐길 수 있는 최적의 공간이기도 하다.

1층과 2층을 연결하는 ‘ㄷ’자 계단은 멀바우로 시공하고, 천장에 디자인 요소를 담은 조명을 설치해 은은한 분위기로 연출했다.

계단을 오르면 전면으로 보조 주방을 둔 가족실이 나오고, 좌·우측에 두 개의 자녀 방이 있다.

2층 자녀 방도 1층 안방과 마찬가지로 조망과 채광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창을 크게 냈다.

자연과 함께하는 루디아 하우스는 시공 전부터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협의를 통해 문제가 생길 수 있는 부분을 체크하면서 진행했다. 시공을 맡은 리움하우스의 꼼꼼함이 평범해 보이는 공간들을 특별하게 만들어냈다. 건축가로서 시공의 힘을 다시 한번 느끼면서 리움하우스 완벽한 마감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 또한, 각 분야의 전문가들을 전적으로 신뢰해준 건축주에게도 감사드리며, 가족 모두 자연 속 루디아 하우스에서 밝고 행복한 에너지를 맘껏 누리기를 바란다.

루디아 하우스의 데크는 전원생활을 한층 더 즐겁고 여유롭게 만들어주는 공간이다.

대지 조건을 고려해 주택을 남동쪽에 근접 배치하고 진입로 가까이에 넉넉한 마당과 주차장을 확보했다.

기사 하단에 이 주택과 관련된 영상을 링크시켰습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이  알고 싶으시면 영상을 클릭해 주세요.↓


작성자 정보

전원주택라이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