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원주택라이프

민트색 지붕을 얹은 그린 게이블즈

광교 상가주택

3,89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모노톤의 상가주택이 모여 있는 광교 카페거리에 홀로 환하게 빛나고 있는 주택 한 채가 눈에 띈다. 화이트 벽면에 상큼한 민트색 지붕을 얹은 이 집의 애칭은 ‘그린 게이블즈Green Gables’. 거리의 풍경을 세련되게 바꾸는 이 집의 이야기가 궁금하다.


박치민 기자 사진 백홍기 기자

취재협조 |신영건축사사무(주)

HOUSE NOTE

위치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대지면적 271.00㎡(82.12평)

건축면적 161.01㎡(48.79평)

건폐율 59.41%

연면적 484.14㎡(146.71평)

용적률 178.65%

건축구조 4층 철근 콘크리트

용도 단독주택 5가구, 근린생활시설

외부마감 노출콘크리트, 문경석, 컬러강판

설계 신영건축사사무소(주)

시공 신영주택건설(주) 031-712-0494

광교 신도시의 카페거리는 상가주택의 전시장이라 불릴 만큼 상가 건물들이 밀집해 있는 곳이다. 카페가 들어설 건물이다 보니 이곳 상가주택 대부분은 빈티지를 강조한 모노톤의 외관을 띄고 있다. 벽면은 그레이 계열이 주를 이루며, 지붕은 예외 없이 어두운 블랙 톤이다. 그래서 주변 아파트 베란다에서 내려다보면 전체적으로 어둡고 칙칙한 느낌이 드는 것이 사실이다.


이처럼 지나치게 모던한(?) 카페거리에 최근 홀로 거리를 환하게 비추는 상가 주택 한 채가 들어섰다. 밝은 화이트 벽면에 멀리서도 한 눈에 들어오는 민트색 지붕을 얹은 집, 건축주 최재림, 최재운 형제의 ‘그린 게이블즈’다.

1층 그린게이블즈 카페 내부

바닥에 노출 콘크리트의 질감이 그대로 살아 있어 카페에는 빈티지함이 물씬 풍긴다.

선과 면을 동시에 살린 디자인

디자인의 핵심 중 하나는 선의 완성이다. 건축물도 예외는 아니다. 선과 면의 조형미를 살린 건축물은 오랜 세월 사람들 기억에 남기 마련이다. 특히 선의 자유로움이 표현된 작품을 보면 그 강렬함은 배가 된다.


그린 게이블즈가 돋보이는 것도 단순히 밝음 때문만이 아니라 바로 이 남다른 선처리에 있다. 흔히 여러 매스의 결합으로 선을 강조하곤 하는데, 그린 게이블즈는 여기에 오픈조인트Open-joint 시스템을 더해 면과 면 사이의 선을 자유롭게 뿜어냈다.

카페 중앙의 내실은 초콜릿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초콜릿 공방이다.

초콜릿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작은 소품들로 공간을 모던하게 연출했다.

오픈조인트 시스템은 외부 패널과 벽체 사이를 접착제인 실런트로 마감하지 않고, 줄눈을 그대로 열어놓는 시공법을 말한다. 패널과 벽체 사이가 개방됐기 때문에 수분과 공기 흐름이 원활하고 벽체는 쉽게 과열되거나 부식되지 않는다. 그래서 외부는 늘 깨끗하고 내부는 쾌적함이 유지된다.


오픈조인트 시스템은 기능 외에도 미적 요소로도 탁월하다. 아무리 매스를 조합해도 밋밋한 면의 단조로움은 금세 지루해지기 쉽다. 그러나 오픈조인트 시스템은 줄눈을 개방시켜 자연스럽게 리듬감 있는 패턴을 만들고 입면에 재미를 더한다. 그린 게이블즈도 문경석을 이용해 오픈조인트 시스템으로 선을 살리고 외관에 입체감을 부여했다. 그린 게이블즈가 오래 봐도 질리지 않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는 것이다.

거실과 주방 모습

부부침실. 단색 벽지로 심플하게 공간을 마감하고 원목 가구로 중후함을 살렸다.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게 꾸며진 자녀방

신속보다는 확실한 시공

보통 상가 주택이 완공되는데 3개월에서 6개월 정도가 소요된다. 시공사인 신영의 공기工期 또한 이와 비슷하지만 시공법에 따라 때론 1년 만에 완공되는 주택도 적지 않다. 공사가 지연돼서도 아니고 그렇다고 공기가 늘어남에 따라 비용이 추가되는 것도 아니다. 단지 신속보다는 완벽을 추구하는 건축 스타일 때문이다.


건축주 최재림, 최재운 형제가 시공사를 선택한 이유도 바로 이러한 확실함 때문이었다. 특히 시공 뒷마무리가 깔끔한 점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고 한다. 작은 것 하나 꼼꼼하게 신경 쓰는 모습에 큰 부분은 안 봐도 믿고 맡길 수 있었다고.

긴 복도 공간을 이용해 다락실로 향하는 계단실을 조성했다. 층계 창을 통해 복도 밖의 풍경을 볼 수 있다.

계단참의 자투리 공간을 서재로 활용했다.

“창문이나 벽체나 어느 한 부분 공사가 끝나면 마감 작업을 하잖아요. 이 마무리 작업이 가장 깔끔했어요. 그리고 대충이란 게 없었어요. 확실하지 않으면 다음 작업으로 넘어가질 않았죠. 그래서 여타 건축사에 비해 시공 과정이 오래 걸리긴 하지만, 오히려 그럴수록 신뢰가 갔어요.”


그린 게이블즈는 외벽 공사만 무려 한 달 반 동안 진행했다. 비슷하게 착공한 주택들이 완공했을 때도 그린 게이블즈는 외벽 방수 테스트에 여념이 없었다. 보통 한두 번 테스트 후 이상 없으면 마감하곤 하는데, 시간을 두고 수차례에 걸쳐 방수테스트를 진행했다. 당연히 공기는 늘어났지만, 그런 만큼 기밀성은 확실했다.

다락실 또한 버려지는 공간이 없도록 자투리 공간을 창고나 서재로 최대한 활용했다.

아이들의 놀이터와 다름없는 다락실. 외부 베란다와 연계되고 벨룩스 천창으로 채광이 수직으로 쏟아져 거실 못지않게 밝다.

편리하면서 실용적인 공간

그린 게이블즈는 총 4층으로 1층은 동생인 최재운 씨가 초콜릿 카페인 그린 게이블즈를 운영 하고, 2,3층은 임대 세대, 4층은 형 최재림 씨 가족이 생활하고 있다.


4층 내부도 외부 못지않게 심플하면서 입체적으로 구성했다. 공용 공간인 거실과 주방은 단순하면서도 편리하게 조성한 반면, 개인 공간인 다락실은 자투리 공간의 면적을 최대한 활용해 실용성을 높였다. 또한 조망과 채광이 충분한 곳에 공용 공간을 배치하고 베란다를 연계해 도심 속 여유를 느낄 수 있도록 배려했다.


흔히 다락실은 좁은 면적 때문에 서재 아니면 다용도실로 이용되곤 한다. 그러나 이곳 다락실은 공간을 최대한 입체적으로 활용해 또 다른 생활터전으로 사용할 만큼 넉넉하다. 외부 옥상과 연결되고 천창인 스카이라이트를 통해 빛이 수직으로 떨어지니 거실만큼 공간이 밝고 시원하다.


“편리함과 실용성, 그리고 여유로운 공간을 원했어요. 이 세 가지가 각 공간에 맞게 잘 버무려져서 살수록 만족합니다.” 

카페 측면 모습

단순히 외장재를 붙이는 방식과 달리 줄눈을 열어 놓는 오픈조인트 시스템으로 외부의 세련미를 더했다. 창틀의 빨간색 포인트는 신영건축의 마스코트.

밋밋한 노출 콘크리트에 동그란 패턴을 주어 시각적인 재미를 더했다. 덕분에 카페 외관도 한결 입체적인 모습이다.

그린 게이블즈는 패널과 벽체 사이를 개방해서 그 사이로 공기와 수분 흐름이 원활하다. 벽체가 쉽게 과열되거나 부식되지 않기 때문에 청결함이 유지되고 관리도 쉽다.


작성자 정보

전원주택라이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