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머먹고사니

"성공하면 연 10억도 법니다" 글 쓰면서 돈 버는 '이 직업'

273,53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웹소설 작가 진문입니다. 이번 글에서는 웹소설 작가들의 수입 구조와 규모에 대해 적나라하게 말씀드리겠습니다. 보편적인 작가들의 수익 구조는 이렇습니다.


 총매출이 생기면 플랫폼에서 30%를 떼입니다. 나머지 70%를 에이전시(중간 유통사)와 작가가 나눕니다. 비율은 보통 작가가 7, 에이전시가 3입니다. 간단하게 총 매출이 100만 원이라고 했을 때 플랫폼이 30만 원, 에이전시가 21만 원, 작가가 49만 원을 받아간다고 보시면 됩니다.


여기에는 중요한 예외가 있습니다. 카카오페이지' 기다리면 무료'가 대표적입니다. '기다리면 무료 전환', '대배너', '선물함' 이것을 3종 세트라고 부르는데요. 3종 세트를 모두 받으면 이벤트 효과가 큽니다. 최소 10만 명의 독자가 이벤트를 통해 확보됩니다. 보통 처음 유입되는 독자 수의 10%가 따라오면 연재를 성공했다고 판단하거든요.


작품을 원칙대로 잘 썼다는 가정하에서 카카오에서 이 3종 세트를 받으면 약 1만 명 정도의 유료적 독자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이 숫자는 모든 플랫폼을 통틀어서 가장 규모가 큽니다. 참고로 문피아에서는 TOP3 안에 들어야 회당 만 명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그만큼 카카오는 연재에 성공했을 경우에 파괴력이 엄청납니다.


하지만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3종 세트를 모두 받을 경우, 카카오에서 수수료로 45%를 떼어갑니다. 나머지 55%를 에이전시와 작가가 3 대 7로 받아갑니다. 100만 원 매출을 기준으로 카카오가 45만 원, 에이전시가 16만 5천 원, 작가가 38만 5천 원을 가져가는 셈입니다. 작가보다 카카오가 더 많이 가져갑니다.


이외에 공모전에 당선되어 플랫폼과 직접 계약을 맺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경우는 에이전시 수수료가 없습니다. 에이전시가 출판사인 경우에는 종이책 출판을 조건으로 건당 인세를 받을 수도 있습니다. 신인은 보통 100만 원에서 150만 원 사이를 받습니다. 건당 인세를 받으면 온라인 유통 수수료가 올라갑니다. 보통 에이전시와 작가는 순매출의 3대 7로 계약하는데 종이책 인세를 받으면 4대 6이 됩니다. 뭐가 더 유리한지는 잘 판단해 봐야 합니다. 

웹소설 작가로 성공할 경우, 돈을 많이 법니다. 드라마가 히트할 경우 원작 또한 단기간 동안 엄청나게 팔립니다. 웹툰이 히트할 경우 웹툰 연재 기간 동안 원작 또한 플랫폼 베스트에 꾸준히 오릅니다. 


특히 웹툰은 한 주에 1회나 2회씩 연재돼요. 그때마다 원작 소설이 베스트를 역주행하는 거죠. 또 웹툰은 연재 기간이 길어요. 그 기간 동안 수입이 꾸준하게 들어옵니다. 어떻게 보면 드라마로 히트하는 것보다 웹툰으로 히트하는 것이 더 나을 수 있습니다.


연 10억대의 수익을 올린 작가분들 중에는 웹툰, 드라마로 성공하신 분들이 많은 편입니다. 원작 자체만 가지고 1년에 10억 이상 버시는 분들은 그렇게 많지는 않아요. 그리고 드라마나 웹툰이 성공하지 못했을 경우, 원작을 보러 들어오는 독자 수가 많지 않기 때문에 기대만큼 수익이 나지 않기도 합니다. 

웹소설 작가는 어떤 식으로 돈을 벌까요? 첫 번째로 연재 수익이 들어옵니다 이건 문피아와 네이버, 카카오가 조금 달라요. 문피아는 매일 하나씩 연재하거든요. 꾸준히 하나씩 쌓여서 50화 정도가 되면 그때 유료 전환을 합니다. 이때부터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거죠. 쓰는 만큼 차곡차곡 들어옵니다.

이렇게 100화 이상 쌓으면 선독점이 풀려요. 선독점은 맨 처음 100화까지 독점적으로 문피아에만 연재해야 한다는 일종의 강제조건입니다. 100화 이상 써서 선독점이 풀리면 다른 플랫폼들에 런칭을 할 수 있습니다.

이때 오픈하는 플랫폼들은 크든 작든 이벤트를 걸어줍니다. 그래서 목돈이 좀 크게 들어옵니다. 이후에는 연재 수익도 늘어나요. 여러 플랫폼에 동시에 연재하기 때문에 그만큼 수익이 늘어나는 거죠. 반면 카카오페이지와 네이버 시리즈는 독점이 기본입니다. 독점을 해야 '기다리면 무료', '대배너', '선물함' 3종 세트이벤트를 받을 수 있습니다.

문피아는 광고나 배너가 거의 의미가 없기 때문에 이벤트 약속이 무의미합니다. 근데 카카오, 네이버는 이벤트를 못 받으면 아무리 좋은 작품도 돈을 못 버는 구조입니다. 그래서 반드시 이벤트를 받아야 하고 독점을 걸 수밖에 없습니다. 

카카오에서 이렇게 독점을 걸고 진행하면 먼저 120화 이상을 써줘야 합니다. 이 상태에서 런칭이 들어가면 처음부터 목돈이 훅 들어옵니다. 물론 실패하는 경우도 있지만 성공했을 경우를 가정하면 첫 런칭에서 작게는 한 1천만 원, 크게는 5천만 원까지 가져가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완결작품을 가지고 진행하면 억대도 가능합니다. 네이버와 카카오가 뭐가 다른지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가장 두드러지는 건 네이버 시리즈는 독점을 걸 경우 매달 이벤트를 걸어준다는 것입니다. 

보통 연재를 할수록 독자 수는 계속해서 줄어듭니다. 그런데 이렇게 매달 이벤트를 걸어주면 독자 수가 유지되거나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카카오는 이런 중간 이벤트가 잘 없습니다. 카카오에서 중간 이벤트를 받으려면 첫 런칭 이벤트 때 순위권에 들어야 합니다. 그래야 선물함이 들어가거나 소배너가 들어갈 수 있어요.

이처럼 플랫폼별로 수익이 들어오는 양상이 다릅니다. 그래서 플랫폼 선택에 신중해야 합니다. 내가 쓰는 작품이 어떤 플랫폼에 적합한지를 파악해서 잘 선택해야 해요.

두 번째는 완결된 작품의 수익이 들어옵니다. 연재가 끝나도 작품이 플랫폼에 있으면 계속해서 수익이 생깁니다. 재개하고 있는 한 작품당 15만 원에서 30만 원가량 들어옵니다. 이 수익은 계속해서 줄어듭니다. 하지만 중간에 같은 필명으로 연재를 시작하면 다시 늘어나는 경향이 있습니다.


계산해보면 이런 거예요. 1년에 한 작품씩 10년 정도만 하면 매월 150만 원에서 300만 원 정도가 베이스로 깔립니다. 2000년 초반부터 작가 생활을 시작하신 분들 중에는 이렇게 받는 분들이 많습니다. 이분들은 다섯 작품, 열 작품 정도 시장에 깔린 상황이기 때문에 연재를 실패해도 매월 300만 원 이상은 받을 수 있습니다. 작품이 쌓일수록 실패에 대한 위험 부담이 줄어드는 셈이죠.


근데 이런 건 있습니다. 한 두 작품 완결쳐서 플랫폼에 넣어둔다고 죽을때까지 돈이 나오지는 않는다는 거예요. 작가가 연재를 안하면 완결 작품들의 수입도 끊겨요. 이런 점이 연금과는 다른 점입니다. 

작성자 정보

머먹고사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