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씨네플레이

모든 작품을 아내와 함께? 국내 감독&배우 부부 5

씨네플레이 유정아 기자

43,1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 세 배우의 연기합으로 기대를 모은 영화 <세자매>가 개봉했다. '영화계 환불원정대'가 아니냐는 말이 나올 정도로 호락호락하지 않은 존재감을 가진 세 배우. 이들을 한 작품에 불러다 모은 감독은 대체 누구일까. 아래 소개하는 첫 번째 부부와 함께 국내 대표 감독-배우 부부를 소개한다. 


배우 김선영 - 감독 이승원 부부

영화 <세자매>의 연출을 맡은 이승원 감독은 우리가 잘 아는 배우 김선영의 남편이기도 하다. 대중에겐 낯설 수도 있는 이름이지만, 이미 독립 영화계에선 여러 차례 제 실력을 입증한 유망한 실력자다. 단편 영화를 찍으며 감독과 배우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우린 나중에 잘 될 거야'라는 믿음 하나로 부부의 연을 맺게 되었다고. 최근 예능 <아는 형님>에 출연한 김선영은 "100kg 이하는 남자로 보지 않는다. 남편이 강호동보다 몸이 더 크다"며 확고한 취향을 드러내기도 했는데, 방송 이후 이승원 감독의 풍채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또 눈에 띄는 점은, 이승원 감독이 자신이 연출한 모든 장편 영화에 김선영을 캐스팅했다는 점이다. 장편 데뷔작인 <소통과 거짓말>부터 <해피뻐스데이> 그리고 이번에 개봉을 앞둔 <세자매>까지 모두 김선영과 함께했다. 눈만 봐도 잘 통하는 부부이자, 배우와 감독 사이라고 한다. 다만 <세자매>에 함께 출연한 문소리는 김선영과 이승원이 대화하는 억양이 억세서 "(저러다 둘이) 이혼하면 안 되는데 촬영 중인데 괜찮지?"라며 속으로 혼자 조마조마했다는 후문이다. 김선영과 이승원은 다소 공격적인 말투로 대화를 나누는 편이라고.



배우 문소리 - 감독 장준환 부부

<세자매>에 함께 출연한 배우 문소리 역시 감독인 남편을 두고 있다는 점이 흥미롭다. 더욱이 재밌는 점은 장준환 감독 역시 <세자매>의 공동제작으로 이름을 올렸다는 것. <세자매>는 배우-감독 부부 2쌍이 팔을 걷어붙이고 만들어낸 작품이라고도 할 수 있겠다. 문소리와 장준환 감독을 이어준 건 장준환 감독의 장편 영화 데뷔작 <지구를 지켜라>다. <지구를 지켜라>를 인상 깊게 본 문소리는 신하균을 통해 장준환 감독을 처음 만나게 되었다고 한다. 그렇게 비밀 연애를 시작한 두 사람. 장준환 감독은 종종 주변인들에게 "문소리랑 (나랑) 사귀면 어떨 거 같"냐며 떠봤지만, 지인들에게 돌아온 답은 "소리 좋은 데 시집 보내야지. 7만 감독이 어딜 감히"라는 대답이었다. 그럼에도(?) 이후 두 사람은 결혼에 골인, 장준환 감독은 결혼 후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와 <1987>이라는 수작을 만들어 내기도 했다. 


배우 탕웨이 - 감독 김태용 부부


영화 <만추>를 통해 만난 탕웨이와 김태용 역시 국내를 대표하는 감독-배우 부부다. <만추>에서 펼쳐진 비현실적인 시퀀스처럼, 탕웨이와 김태용 감독이 사랑에 빠지는 순간도 마치 한 편의 영화 같았다고. <만추> 당시 탕웨이는 한 인터뷰를 통해 "김 감독이 와서 손끝을 대기만 해도 김 감독이 원하는 감정이 나오더라. 통역사가 우리 두 사람의 대화를 못 알아들을 정도로 둘만의 대화가 통했다"라며 두 사람의 운명적 만남을 회상했다. 다만 <만추> 당시 탕웨이는 여러 언론에 의해 현빈과의 열애설, 결혼설에 얽히며 곤욕 아닌 곤욕을 치러야 했다. 그로 인해 김태용 감독과 탕웨이의 열애 발표, 아니 결혼 발표에 모두가 놀랄 수밖에 없었다. 현재 두 사람은 김태용 감독의 차기작이자 탕웨이 등 여러 쟁쟁한 배우들이 주연을 맡은 영화 <원더랜드> 개봉을 앞두고 있다. 


배우 채령 - 감독 임권택 부부


배우-감독 부부 계보를 이야기할 때 감독 임권택과 배우 채령 부부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국내 감독-배우 부부의 원조 격(!)이라고 할 수 있는 두 사람은 16살이라는 나이 차를 극복하고 부부가 됐다. <요검>(1971), <대추격>(1973), <어제 오늘 그리고 내일>(1975), <저 파도 위에 엄마 얼굴이>(1979), 결혼 전 총 네 편의 영화를 통해 연출자와 배우로 호흡을 맞춘 이들은, 7년간의 비밀연애 끝에 대중들에게 두 사람의 관계를 알렸다. 이미 1973년 혼인 신고를 올린 후, 1979년이 되어서야 공식적인 식을 올린 것이라고 한다. 출중한 미모의 채령을 아내로 맞이한 임 감독은 당시 주변인들에게 "어디서 첩을 데리고 와서 사나보다 하는" 따가운 눈초리를 받기도 했다고. 다시 태어나도 임권택 감독과 결혼을 하겠다고 밝힌 배우 채령. 손을 꼭 잡은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은 '부산국제영화제', '칸 영화제' 등 공식적인 석상에서 자주 발견할 수 있다. 


배우 박희본 - 감독 윤세영 부부


앞서 언급한 김태용 감독이 주선해준 것으로 알려지며 화제를 모은 박희본, 윤세영 감독 역시 5년 전 식을 올리며 부부의 연을 맺었다. 90년대 생들에겐 그룹 '밀크'로 잘 알려진 박희본은 최근엔 <도깨비> <아는 와이프> 등으로 얼굴을 비치며 꾸준히 작품 활동 중이다. 그의 남편 윤세영 감독은 대중들에겐 낯선 이름일 수 있으나 2000년대 초반부터 <그놈 목소리> <남과 여> 등 굵직한 작품에 연출팀으로 활동, 최근엔 <출출한 여자 시즌 2>와 <마리안느와 마가렛>에 감독으로 이름을 올렸다. 두 사람은 박희본의 적극적인 구애로 맺어진 관계라는 게 알려지며 더욱이 화제를 모았는데, "부담스럽다"는 이유로 5번이나 만남을 거절한 윤세영 감독에게 박희본은 포기하지 않고 호감을 표했다는 후문이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