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씨네플레이

철두철미 거리두기 모범 보인 스타 5

씨네플레이 성찬얼 기자

59,82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21년 새해가 밝았지만, 여전히 코로나19의 기승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수다. 연말·연초, 분위기에 취해 자칫 거리두기를 잊어버릴 수도 있지만 몇몇 연예인들은 여전히 철두철미한 예방 지침을 따르고 있다. 국내외 거리두기 잘 지킨 스타들을 만나보자.


톰 크루즈

욕설 파문에 오히려 이미지가 올라간 배우가 있다? 톰 크루즈는 <미션 임파서블 7> 촬영장에서 몇몇 스태프에게 거칠게 욕설을 내뱉었다. 슈퍼스타가 스태프의 '해고'를 운운해 언뜻 갑질처럼 느껴질 수 있지만, 알고 보니 해당 스태프들이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지키지 않았다는 사실이 전해지면서 톰 크루즈는 큰 타격을 입지 않았다. 특히 <미션 임파서블 7>이 코로나19 때문에 여러 차례 중단됐단 점, 톰 크루즈 본인은 평소에도 마스크를 두 개 착용했다는 점 등은 그의 (욕설은 선이 넘었어도) 분노는 정당했단 반응까지 이어졌다.

팬과의 사진마저 거리 둔 그 남자


김남길

연말이면 분야를 가리지 않고 축제 분위기가 되기 마련이다. 어떤 분야든 한 해 활약한 스타를 가리는 대상, 시상식이 있기 때문. 2020년은 그래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현장에 참석한 스타들이 각자의 대기실에서 대기하다가 무대에서만 잠시 마스크를 벗는 등 방역 지침에 따라 시상식이 이어졌다. 그런데 한 시상식에서 유일하게 마스크를 쓰고 무대에 오른 배우가 있으니 김남길이다. 올블랙 패션에 마스크까지 블랙으로 맞춰 쓰고 방송에 출연했다. 팬들 사이에서 "가려도 멋있다"는 감탄이 나왔다는 후문.


조지 클루니

톰 크루즈의 발언에 다소 밀렸지만(?), 그만큼 거세게 거리두기를 강조한 배우는 조지 클루니다. 조지 클루니는 라디오쇼 하워드 스턴 쇼에 출연했는데, 그 자리에서 욕설까지 쓰면서 마스크 사용을 강조했다. 그는 "폐가 새까맣게 될 때까지 담배를 피우는 건 자유지만 버스에선 금연을 해야 한다"는 비유를 들면서 "규칙이란 게 있다. 여기도 하나 있는데, 그 뭣같은 마스크를 써라. 그럼 우린 이 시기를 지나갈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선호

2020년 말을 뜨겁게 달군 남자 배우를 뽑자면 '한지평' 김선호가 빠질 수 없다. 김선호는 <스타트업>에서 서브남주병 유발자로, 예능프로그램 <1박 2일>에서 고정 멤버로 활약했다. 그런 그가 축구선수 이동국의 딸 이재시가 공개한 사진에서 마스크를 꼭꼭 쓴 모습은 인상적이다. 이재시를 만난 김선호나 김선호를 만난 이재시나 서로 기쁜 마음으로 인증샷을 찍었을 텐데, 두 사람 모두 철저하게 방역 지침을 지키는 모습이라니. 방송에서나 일상에서나 매너 넘치기로 유명한 김선호다운 매너손도 포인트.


김혜수

코로나19로 어려운 극장가에 후배사랑 나라사랑을 지킨 배우의 인증샷도 있다. 김혜수는 한지민이 출연한 영화 <조제>를 보기 위해 극장에 방문한 사진을 올렸다. 보기만 해도 따듯한 두터운 패딩과 꾹 눌러쓴 모자, 완전 밀착 중인 마스크로 완전히 무장한 모습. 후배의 출연작을 챙기는 모습도, 2020년에 개설한 SNS 계정을 열심히 운영하는 모습도 배우 김혜수의 인간적인 매력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