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씨네플레이

리들리 스콧 감독의 <에이리언> 시리즈 새 영화는 언제 볼 수 있을까?

씨네플레이 신두영 기자

4,44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에이리언: 커버넌트> 촬영현장의 리들리 스콧 감독.

리들리 스콧 감독에게 <에이리언> 시리즈는 어떤 의미일까. 평생의 숙원 사업이라고 말할 수 있을까. 아니면 그저 할리우드에 불어온 과거 유명 시리즈의 부활, 리메이크 붐으로 인한 비즈니스였을까. 뭐가 됐든 분명한 점이 있다. 리들리 스콧 감독이 안내한 괴물이 사는 우주로의 여행은 아직 종착지에 도착하지 않았다.

<에이리언>

1979년 개봉한 <에이리언> 이후 시리즈는 4편까지 이어졌다. 제임스 카메론이 연출한 2편은 1편의 호러 분위기가 아닌 액션 블록버스터로 진화하며 크게 흥행했다. 데이빗 핀처 감독의 데뷔작이기도 한 3편은 특유의 무거운 분위기로 수익을 많이 얻지 못했지만 수작으로 평가받고 있다. 장 피에르 주네 감독 연출의 4편은 다소 아쉬운 영화다. 이렇게 시리즈가 이어지면서 우주의 괴생명체, 에이리언, 제노모프(Xenomorph)는 대중문화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다.

<프로메테우스>

30여년 만에 스콧 감독이 스스로 부활시킨 <프로메테우스>는 <에이리언>의 프리퀄이다. 리플리(시고니 위버)가 만났던 우주 괴물의 기원을 찾기 위한 여정이었다. 이는 <에이리언: 커버넌트>(이하 <커버넌트>)로 이어졌다. <커버넌트>에서 관객들은 에이리언의 탄생을 목격했다. 그럼에도 아직 듣고 싶은 이야기는 남았다. <커버넌트>와 <에이리언> 1편 사이에 한 편의 영화가 필요해 보였다. <에이리언: 어웨이크닝>(가제, 이하 <어웨이크닝>)이라는 영화가 그렇게 기획됐다.


지금 <어웨이크닝>은 표류 중이다. 아마도 나오지 못할 것 같다. <커버넌트>의 성적은 지지부진했으며 시리즈를 제작하던 20세기 폭스가 월트 디즈니와 합병한 것도 <어웨이크닝>의 미래를 더 어둡게 만들었다. 이런 와중에 반가운 소식이 들려왔다. 최근 스콧 감독은 ‘포브스’와 만났다. 이 인터뷰에서 그는 “새 <에이리언> 영화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단, 여기에 단서가 붙는다. “어쩌면 <프로메테우스>의 세계로 돌아가지는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지금 진행 중이라는 새 <에이리언> 영화가 <어웨이크닝>이 아니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덧붙여 스콧 감독은 “에이리언, 페이스허거, 체스트버스터 등이 여전히 유효한가”라는 ‘포브스’ 기자의 질문에 “그것은 나에게 늘 근본적인 질문”이라고 답했다.

<레이즈드 바이 울브스>

스콧 감독의 발언이 어떤 의미일지 좀 더 살펴보자. 먼저, ‘포브스’와의 인터뷰가 어떤 작품 때문에 진행됐는지를 알아야 한다. 국내에는 서비스되지 않는 HBO 맥스에서 방영 중인 <레이즈드 바이 울브스>(Raised by Wolves)라는 TV시리즈에 관한 인터뷰 자리였다. 스콧 감독은 이 드라마의 1, 2편을 직접 연출했다. 그의 아들 루크 스콧은 3, 4편을 연출했다. <레이즈드 바이 울브스>는 케플러-22b라는 행성에서 새로운 인류 문명을 만들어가는 마더(아만다 콜린)와 파더(아부바크르 살림)라는 두 안드로이드의 이야기다.

재밌는 건 <레이즈드 바이 울브스>가 <프로메테우스>의 세계와 매우 유사해 보인다는 점이다. 예고편만 봐도 이를 단박에 알아차릴 수 있다. 전체적인 비주얼, 사운드 및 음악도 비슷하게 느껴진다. <프로메테우스>와 <커버넌트>로 이어지는 영화의 주인공이 사실상 안드로이드 데이빗(마이클 패스벤더)였다는 점에서 <레이즈드 바이 울브스>가 같은 세계관 속에 있는 것이 아닌가 라는 착각이 들기도 한다. 게다가 우리가 아는 에이리언은 아니지만 <레이즈드 바이 울브스>에는 에이리언과 비슷한 형태의 외계 생명체가 등장한다.


이런 점을 고려해볼 때 새 <에이리언> 영화는 어떤 모습일까 유추해볼 수 있다. <프로메테우스>와 <커버넌트>에 이어지는 이야기는 아니라면 <레이즈드 바이 울브스>에서 힌트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HBO 맥스가 국내에 서비스가 되기를 기대해보자. 아니면 HBO의 작품을 국내에 독점 공개해온 왓챠가 들여올 수 있지 않을까 라고 ‘희망희로’를 돌려볼 수도 있다. 물론 볼 사람들은 이미 어둠의 경로로 다 보고 있을 듯하다.

<레이즈드 바이 울브즈>

리들리 스콧 감독의 새 <에이리언> 영화에 관련된 이야기를 해봤다. 언제 이 영화를 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스콧 감독의 스케쥴에서 아담 드라이버, 조디 코머, 맷 데이먼, 벤 애플렉 등이 출연하는 <더 라스트 듀얼>의 연출이 먼저다.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현재 촬영이 중단된 상태다. 그 밖에 스콧 감독은 <글래디에이터 2>, 그렉 루카의 그래픽 노블을 원작으로 한 <퀸 앤 컨트리>의 연출도 맡는다고 발표한 바 있다. 리들리 스콧 감독은 여든이 넘은 노장이고 다른 프로젝트가 먼저 진행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그럼에도 기원해본다. 시리즈의 마침표를 근사하게 찍어주시길. 혹여나 그것이 일생의 숙원 사업이 아니라고 할지라도.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