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씨네플레이

데뷔 전 영화부터 찍은 '프로듀스' 출신 아이돌은 누구?

씨네플레이 조부용 기자

7,72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이돌이라면 대중적인 상업영화를 선택할 것 같지만 의외로 독립영화부터 시작해 신인배우로서 차근차근 연기력을 쌓아가는 경우도 많다. 바쁜 아이돌들에게 긴 시간 할애 해야 하는 드라마나 장편상업영화보다 독립영화의 짧은 스케줄이 더 유리하고 연기력에 대한 부담도 덜하기 때문. 영화제작자 입장에서도 아이돌을 캐스팅하면 일정 부분 관객 수를 확보할 수 있고 홍보에도 도움이 되니 서로에게 좋은 선택지다. 이번 포스트에서는 독립영화에 출연한 아이돌들을 모았다.


출처<판소리 복서> 스틸컷
혜리 <판소리 복서>
/ 걸스데이

소속사와 계약 만료로 멤버들이 뿔뿔이 흩어지며 걸그룹 걸스데이는 2019년 사실상 해체했다. <응답하라 1988> 덕선 역으로 배우로서 안정적으로 안착한 혜리는 최근 가수 활동이 아닌 연기와 예능 프로그램 출연에 주력하고 있다. TV드라마와 상업영화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던 그녀의 차기작은 의외로 독립영화였다. <판소리 복서>에서 혜리는 한순간의 실수로 복싱협회에서 제명된 전직 프로복서 병구(엄태구)가 운영하는 체육관을 찾은 신입 관원으로 등장, 병구의 순수한 열정을 발견하고 지원군이 되는 캐릭터를 맡았다. 혜리 특유의 밝고 건강한 분위기가 영화에제목을 입력하세요도 활기를 불어넣었다. 

출처<눈발> 스틸컷
진영 <눈발>
/ GOT7

갓세븐(GOT7)의 멤버 진영은 가수보다 배우로 먼저 데뷔했다. 아이돌들이 다수 출연했던 드라마 <드림하이 2>가 데뷔작이다. <눈발>은 명필름 영화학교의 첫 번째 작품으로 진영은 이 영화로 스크린 주연 데뷔했다. 이미 몇 편의 드라마 출연을 통해 신인 연기자로서 좋은 평을 받았던 진영은 <눈발>에서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증명했다. 부모님을 따라 시골 마을로 내려온 이방인 소년이 살인자의 딸이라 비난받는 왕따인 소녀를 만나 이해하는 과정을 그린 영화로 꽤 깊은 감정 연기를 요하는 캐릭터였다. 영화 관련 몇몇 인터뷰만 읽어봐도 진영의 연기에 대한 생각과 열정이 많음을 단번에 느낄 수 있다.

수영 <막다른 골목의 추억>, <시인 할매>(내레이션)
/ 소녀시대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연애조작단: 시라노>, <38사 기동대> 등 TV드라마를 통해 주로 연기 활동을 해온 수영의 첫 스크린 주연작이다. 한일 합작 영화로 요시모토 바나나 소설을 각색했다. 연락이 닿지 않는 남자 친구를 만나러 떠나는 여자의 이야기. 수영은 같은 해 개봉한 <걸캅스>에서도 평범한 감초 캐릭터를 맡아 일상 연기를 보여주었다. 한때는 인기의 최정점에 있던 아이돌이었지만 배우로서 수영이 선택한 캐릭터는 오히려 보통의 여성들이라는 점이 흥미롭다. 올해 초에는 글을 배우는 할머니들의 일상을 담은 <시인 할매>의 내레이션을 맡기도 했다.

(왼쪽부터) 수호, 지수

출처<글로리데이> 스틸컷
수호 <글로리데이>
/ 엑소

엑소의 디오(도경수)와 함께 팀 내에서 배우 활동을 겸업하고 있다. 가수, 영화(드라마)배우 뿐만 아니라 뮤지컬 배우까지 도전했다. <글로리데이>는 청춘의 역동적인 에너지를 담은 영화로 류준열, 지수 등 충무로 기대주들이 캐스팅됐던 영화였다. 이미 아이돌 가수로서는 성공 가도에 올랐지만 수호는 배우 데뷔작으로 또래의 라이징 스타들이 출연하는 독립영화를 선택했다. 이후 단막 드라마 <세 가지 색 판타지-우주의 별이>와 웹툰 원작 영화 <여중생 A>의 주연을 맡으며 차분히 연기 경력을 쌓아가고 있다.

출처<두 개의 연애> 스틸컷
박규리 <두 개의 연애>
/ 카라

<두 개의 연애>는 현재 여자친구가 있지만 시나리오를 쓴다는 명목으로 전 여자친구와 여행을 즐기는 남자와 그를 둘러싼 두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규리는 인성(김재욱)의 전 여자친구 미나 역을 맡았다. 아이돌 그룹 카라 출신으로 알려져 있지만 과거 아역배우로 먼저 데뷔했다. 드라마 <여인천하>와 강호동이 출연하는 코미디 프로그램 <소나기>에서 연기를 펼친 바 있다. 박규리는 일본 투어 중에 <두 개의 연애> 시나리오를 받았는데 받은 그날 바로 출연을 결정했다고. 조성규 감독은 배우로서 그녀의 가능성을 보고 바로 다음 작품인 <어떻게 헤어질까>에 또 한 번 캐스팅했다.

출처<윤희에게> 스틸컷
김소혜 <윤희에게>
/ 아이오아이

최근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한 <윤희에게>에 출연했다.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출신 김소혜는 방송 출연 당시 다른 참가자와 달리 배우 지망생임을 밝혀 화제가 되었다. 방송 직후 1년간 아이오아이 멤버였고, 이후 가수 활동을 하지 않았다. 본래 배우 지망생이었기 때문이었을까. 김소혜의 데뷔작으로 독립영화를 선택했다. 그녀는 윤희(김희애)의 딸 새봄 역을 맡았다. 엄마의 첫사랑의 기억을 찾아 함께 여행을 떠나는 내용의 영화.

김민주 <어제 일은 모두 괜찮아>
/ 아이즈원

아이돌로 인지도를 얻은 뒤 독립영화에 출연했던 다른 가수 겸 배우들과 달리 김민주는 이 영화를 출연할 때만 해도 무명의 연습생이었다. 영화를 찍은 이후 <프로듀스 48>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린 뒤 걸그룹 아이즈원으로 데뷔했다. <어제 일은 모두 괜찮아>는 영화 <바람>으로 유명한 이성한 감독의 연출작으로 이 영화 역시 10대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김민주는 학교와 가정에서 소외돼 위험에 빠지는 고등학생 수연 역을 맡았다. 유튜브에 이미 예고편도 공개됐으나 아직 개봉일이 정해지지 않았다.

출처<내 노래를 들어줘> 스틸컷
크리스탈(정수정) <애비규환>
/ f(x)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슬기로운 감빵생활> 등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준 크리스탈이 스크린으로 정식 데뷔한다. 그동안 드라마에 주로 출연해온 것과 달리 두 편의 영화 출연을 확정 지었다. 장기용과 함께 출연하는 코미디 영화 <새콤달콤>, 최하나 감독의 독립영화 <애비규환>이다. <애비규환>은 불같은 사랑으로 임신한 대학생이 결혼을 앞두고 친아빠를 찾아 나서는 영화로, 크리스탈은 임신한 대학생 토일 역을 맡았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