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사이다경제

일찍 알아봤다면 '비트코인'보다 나았을 국내 1호 주식의 정체

[오늘부터 회계사] 1956년부터 지금까지 거래되는 기업이 있다?

128,60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오늘부터 회계사] 기업을 통해 세상을 이해합니다. 양.김.권 회계사가 들려주는 알차고 유익한 경제 이야기! 우리와 함께라면 여러분들도 오늘부터 회계사입니다.


1956년 3월 3일은
우리나라 최초 상장일

오늘은

우리나라 주식시장의 시작

상장 1호 기업 등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주식거래는 생각보다

일찍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일제강점기인 1932년부터

일본인에 의해 증권거래소

'조선취인소'(취인소는 거래소의 옛)가 설치돼,


한성은행·상업은행·경성방직 같은

일부 국내 주식의 거래

이뤄졌다고 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알고 있는

현대적인 주식시장

해방되고 한국전쟁이 끝난 후인

1956년에 시작되었습니다.


1956년 3월 3일에

대한증권거래소가 출범하면서

주식시장의 역사가 시작된 것이죠.


대한증권거래소가 지금의

한국거래소(KRX)로 이름이 바뀌었습니다.


(1956년이면 한국전쟁 끝나고 3년 뒤니까

생각보다 엄청 일찍 생겨서 놀랐습니다.)


상장 첫날
12개 회사가 거래되다

은행이 4개.

(조흥은행, 저축은행, 상업은행, 흥업은행)


일반기업 6개.

(대한해운공사, 경성전기, 남선전기,

조선운수, 조선공사, 경성방직)


정책적으로 상장된 2개.

(대한증권거래소와 한국연합증권금융.)


이렇게 총 12개가

처음 상장된 회사들입니다.

1953년에 첫 상장된

12개 주식 가운데 현재까지

당시의 이름을 그대로 유지 중인

회사는 없습니다.


유일하게 경성방직이라는 곳만

1970년에 경방으로 회사명을 바꿔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상장기업으로

증시에 아직 남아있습니다.


나머지 11개 회사는

현재 다 우리가 알만한 회사로

흡수되어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조흥은행

신한금융지주회사로 편입됐고,


상업은행, 흥업은행

합병 후 한빛은행이 되었다가

지금의 우리은행이 되었습니다.


경방 타임스퀘어의 탄생 비화



(1) 영등포 타임스퀘어


영등포에 있는

엄청 큰 쇼핑몰을 아시나요?


그곳의 풀네임이

경방 타임스퀘어인데

여기서 경방은

경성방직을 줄인 말입니다.



(2) 동아일보, 고려대학교


경방은

동아일보, 고려대학교

관계가 있습니다.


설립자가 같습니다.

인촌 김성수 선생입니다.


김성수는 호남 거부의 아들로 태어나

와세다대학 졍경대를 졸업했습니다.


(지금으로 치면

금수저 엘리트인거죠.)


김성수는

1919년에 경성방직을,

1920년엔 동아일보를 설립하고,


1932년에 고려대학교 전신인

보성전문학교를 인수해

해방 후인 1946년

고려대학교로 바꿉니다.

출처(ⓒ오늘부터 회계사)



(3) 상장 첫해 38년 된 회사


설립을 1919년에 하고

상장을 1956년에 했으니

상장한 해에

벌써 38년된 회사였습니다.

주식회사 경방은
1919년 10월 5일에 설립되어,

1956년 3월 3일자로
한국거래소가 개설한 유가증권시장에
주식을 상장한 공개법인입니다.

-경방 2019년 감사보고서 주석 1번



(4) 복합쇼핑몰업


사명이 경성방직이니까

100년 전부터 하던 방직산업은 그대로 하고

추가된 게 복합쇼핑몰업입니다.


경방은 어떤 계기

복합쇼핑몰업을 하게 되었을까요?


제가 경방 대표였으면

이런 생각을 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방직산업

과거에는 지금의 반도체 같은

첨단산업이었겠지만 이제는 사양산업이고.


그럼 미래 먹거리,

신사업을 고민했을 것입니다.


그럼 우린 어떤 걸 잘하고

무슨 자산을 가지고 있는지 생각해보겠죠.


엄청나게

큰 땅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무려

1919년 경성방직을 설립한 때부터

들고 있던 그 땅입니다.

그렇다면 이 땅을 활용해서

사업할 수 있는 게 없을까 생각하다가,


교통 여건을 고려했을 때 떠올린 것이

쇼핑몰호텔일 것입니다.


실제로 대표이사 인터뷰를 보면

설립부터 보유한 땅이라 애착이 있고,


그래서 이를 팔지 않고

'쇼핑몰을 해보자' 결정했다고 합니다.


백 년을 보유한 땅의 가치

2020년 9월 말 기준

경방의 전체 자산이 1조3천억 원인데,


이 중에서 토지가 4천5백억 원입니다.

전체 자산의 35%에 달하죠.


그리고 감사보고서를 봤더니

역시 토지와 관련된 이슈가 있습니다.

바로 자산재평가입니다.



(1) 자산재평가가 뭔가요?


회사가 보유한 토지, 건물, 기계장치 등

유형자산의 가치

시간이 지나면 변합니다.


예를 들면,

토지를 100억 원 주고 샀는데

10년 후 200억 원이 됐다고 가정하죠.


이런 유형 자산의 시가변동

회계장부에

반영하지 않는 게 일반적입니다.


이 경우 회계장부에는

토지의 시가변동을 반영하지 않기 때문에

장부상 토지가액은 여전히 100억 원입니다.


하지만 회계장부에

토지를 처음에 산 가격인

100억 원으로 적는 게 아니라,


지금 시세인

200억 원으로 기재하자는 것이

자산재평가입니다.


말 그대로 유형자산의 가치를

다시 평가한다는 의미이고

이는 취득가액이 아니라

현재의 시세로 회계장부에 적자는 것입니다.



(2) 자산재평가는 불법이었다


예전 우리나라 회계기준은

자산재평가를 금지했습니다.


딱 한 번 예외적으로

IMF인 1998~1999년에 허용했습니다.


그리고 2011년에

국제회계기준이 도입되면서

자산재평가가 허용되었죠.


(참고로 국제회계기준은 회계장부를

예전 가격인 취득가액이 아니라

현재 가격인 '시가'로 적는 게

바람직하다는 것이 기본 생각입니다.)



(3) IMF과 2008 금융위기에

자산재평가 허용한 이유


2000년 말

경방의 재무제표 주석을 보면,


보유한 토지에 대해 재평가를 실시해서

토지 자산 가치를 133억 원에서

3,000억 원으로 올렸습니다.


따라서 재평가차액이

2,900만 원 정도입니다.


그리고 2009년 말 주석을 보면

감정평가를 받아서

토지의 시가를 측정해봤더니

7,200만 원 정도가 나왔습니다.


따라서

다시 토지의 장부 금액을 높이면서

재평가차액이 4,300억 원 정도입니다.



(4) 자산재평가를 하는 이유


자산재평가가

'어느 시기'에 허용되고 도입되었는지

생각해보면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자산재평가가

처음 허용된 건 IMF 이후죠.


그리고 정식으로 도입된 건

2009년 금융위기 직후예요.


원래는 IFRS(국제회계기준)를 적용하는

2011년에 자연스레

자산재평가를 도입하려 했는데,


2009년에

자산재평가만 2년 먼저 허용합니다.

이유가 뭘까요?


2009년이면 2008년 금융위기 직후죠.

IMF금융위기, 공통점은

경기가 안 좋을 때입니다.

경기 안 좋을 때 자산재평가를 하면

재무구조를 개선할 수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부채비율을 낮출 수 있습니다.


부채비율이란 건

부채/자본인데 자산재평가를 하면

자본이 늘면서 부채비율이 줄게 되죠.


자산재평가를 하면

자본이 왜 늘어나나요?


위 경방의 예로 보면,

2009년에 발생한 토지가치 증가로 인한

자산재평가액 4,300억 원이

자본으로 반영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분모인 자본이 늘어나니까

부채비율이 줄어드는 겁니다.

"올해 들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자산재평가에 나서는 상장기업들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30대 그룹의 경우 내년말까지
부채비율을 200% 이하로 낮추라는
금융당국의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 1998년 IMF 기사

즉, 기업들은 부채비율을 낮추고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자산재평가를 실시하는 것입니다.


그럼 다음 시간에도 재미있는 기업과

흥미로운 주제로 찾아 뵙겠습니다.


by 김규현 회계사

작성자 정보

사이다경제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