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사이다경제

올해 '광군제, 블프, 코세페'... 유의할 점은?

특이점이 온 '세계 3대 쇼핑 행사'

1,52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금은 세계 최대 쇼핑 시즌!

전 세계 쇼핑 대전

막이 올랐습니다.


가장 먼저 스타트를 끊은 건

11월 1일에 시작한

한국의 ‘코리아세일페스타’(이하 코세페)인데요,


코세페의 뒤를 이어

중국의 ‘광군제’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도 각각

11일과 27일에 찾아올 예정입니다.


이 쇼핑 대첩을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까요?


오늘은 본격적으로 쇼핑하기에 앞서

알아두면 좋은 쇼핑 상식과 꿀팁

소개하겠습니다.


1. 대‧중‧소가 있는
'광군제'

중국에서 매년 11월 11일은

광군제(光棍節)라고 해서

원래 독신자의 날(솔로데이)이었습니다.

광군

혼자 사는 사람 또는
애인이 없는 사람을 뜻함.

(참조-'블랙프라이데이, 광군제, 박싱데이'는 왜 모두 11월일까?)


숫자 ‘1’의 모습이

홀로 외로이 서 있는 사람

닮아서 그렇다는데요,


1이 4개 모인 11월 11일은

대(大) 광군제,


1이 3개 모인 1월 11일과 11월 1일은

중(中) 광군제,


1월 1일은

소(小) 광군제로 불린답니다.


(그렇지만 일반적으로 광군제라고 하면

11월 11일을 뜻합니다!)


그런데 2009년 광군제에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

대대적인 할인 행사를 진행하면서,


솔로데이였던 광군제는 점차

중국 최대의 쇼핑 축제

자리매김하게 됐습니다.


그리하여, 작년 광군제 당일에는

무려 44조 원의 매출을 올렸죠.


올해는
'명품'이 있다

올해 광군제 행사에는

25만여 개 브랜드가 참여하여

약 200만 개의 신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며,


무엇보다 프라다, 까르띠에, 발렌시아가 등

다수의 럭셔리 브랜드를

이번에 처음으로

쇼핑 페스티벌에 선보인다고 합니다.


더욱이 아파트, 자동차, 인테리어 등

기존에 전자 상거래에서

한 번도 다루지 않았던 품목들 또한

올해부터는 특가로 판매한다고 하니,


전보다 더 다양하게

쇼핑을 즐길 수 있겠습니다.

(알리바바그룹에 따르면, 페스티벌 기간에 

700대의 전세기를 운영해 절반 이상의 

국제 택배를 평소 대비 2배 빠른 속도로 

배송할 예정이라 함.)


2. 성장하는
'코리아세일페스타'

코리아세일페스타는 일명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

11월 1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됩니다.


2015년 정부 주도로

처음 행사가 시작된 이후

올해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 중입니다.


작년에 704개 기업 정도만 참여했으나

이번엔 무려 1,784개의 기업

코세페에 참여했습니다.


전국 17개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해서

부산 국제수산엑스포, 대전 온통세일 축제,

전남 농특산물 세일 페스타 등의 지역 행사를

코세페와 같이 진행하고 있습니다.

출처(ⓒ코리아세일페스타)

올해는
'역대 최대 규모'

당초 저조한 할인율과 히트 상품이

딱히 없다는 점에서 코세페에 대한

기대는 크지 않은 편인데요,


11월 10일 코세페 중간 브리핑에 따르면

행사가 시작된 1일부터 7일까지

이미 카드사 매출 17조 원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8.4% 증가한 수치이며

같은 기간 자동차

하루 평균 7,000여 대씩 팔렸습니다.


자동차 외에도 타이어, 의류 등 대표소비재

매출이 급등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3. 흑자가 시작되는
'블랙프라이데이'

블랙프라이데이는 미국의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11월 넷째 주 목요일) 바로

다음 날(금요일)을 뜻하는 단어입니다.

올해는 11월 27일에 해당하죠.


미국에서는 장부에

적자를 기록할 때 빨간 잉크를,

흑자 기록 시엔 검은 잉크

사용하는데요,


블랙프라이데이 기간에는

쌓였던 재고가 모두 팔려나가

장부상의 적자가 흑자로 돌아서기 때문에,


‘흑자를 보기 시작하는 금요일’이라는

의미에서 ‘블랙프라이데이’라고

부르게 됐다고 합니다.


이러한 블랙프라이데이는 그 이름처럼

대규모로 소비가 이뤄지는

미국 연중 최대 쇼핑 행사로,


블랙프라이데이 기간에 발생하는 소비는

미국 전체 연간 소비액의 20%

차지할 만큼 어마어마하다고 합니다.


올해는
'온라인'만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

미국에서 오랫동안 진행되면서

보편적으로 자리 잡은 행사인 만큼,


할인 품목도 다양하고

할인율 또한 파격적입니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블랙프라이데이

영업 전략이 바뀌었다고 하는데요,


‘11월 내내 블랙프라이데이 가격’이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에서

지속적인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고 합니다.


또한, 주요 유통사들 대부분이

블랙프라이데이 기간에

온라인 판매만 진행한다고 밝혀,


이번엔 어떤 양상으로 진행될지 정확히

예측하기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소비가 많이 위축됐는데요,


이번 세계 쇼핑 행사를 통해

연말은 조금이나마 풍성하게

마무리됐으면 좋겠습니다.


by 사이다경제 오승희 에디터

작성자 정보

사이다경제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