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사이다경제

주식투자할 때 '가장 중요한' 정보는?

이것은 주식 관련 정보 중 '가장 중요'하다

9,34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우리 가족은 주식투자에 실패했다

아버지께서는 주식투자에 실패하셨다.

그것이 나의 주식투자에 대한 첫인상이자

부정적인 인식을 깊게 갖게 된 계기였다.


경영학과에 들어간 나 역시

주변 유혹에 못 이겨 주식에 손을 댔는데,


기술적 분석까지 사용했지만

갚지 못할 카드 빚까지 남기며

주식투자에 더 크게 실패했다.


.

.

.


그러나 아무리 생각해도

돈을 벌려면 주식밖에 없었다.


그래서 제대로 주식을 공부했고

이후 나는 114개월간

83개 매도 종목으로

평균 수익률 55%를 달성했다.


도대체 나에게는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


불곰의 실패 없는
주식투자 3단계

주식투자에

성공하는 방법은 아주 단순했다.

망하지 않을 회사만 골라내 성장성 있는 몇 개로 압축한 다음 가격이 싸졌을 때 사서 기다리는 것이다.

그렇다면 망하지 않을 회사를

어떻게 고른단 말인가.


10년간 지킨 원칙은

딱 3가지였다.

Step1. 기초 단계 : 종목 압축

Filtering① 재무 안정성 검증

부채비율이 100% 이하인가?

Filtering② 비즈니스 성장성 확인

영업이익이 지속해서 성장하는가?

Filtering③ 저평가 상태 확인

FD PER가 10 이하인가?

Step2. 조사 단계 : 정보 수집

Research① 공정공시를 확인한다

Research② IR 자료를 수집한다

Research③ 증권사 종목 리포트를 분석한다

Research④ 미디어 뉴스를 검색한다

Step3. 결정 단계
: 최종 가치 확인 및 저가 매수

Decision① 회사에 문의한다

Decision② FD PER를 재확인한다

Decision③ 저가에 분할 매수한다


(참조-FD PER이 궁금하다면?)


주식투자에서
가장 중요한 '정보'

이 중에서 '조사 단계'

자세히 소개하고자 한다.


주식투자자 중에서

'조사'를 안하는 사람은 없다.


뉴스든, 지인이든, 일터이든

온갖 곳에서 종목에 대한 정보를 찾고

나름의 조사를 한 뒤 투자를 진행한다.


하지만 정보는 주식투자의

필수이자 함정이다.


정보의 홍수 속에서

값진 정보만을 취합해야

올바른 결정을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주식투자에서

가장 중요한 정보는 무엇일까?


주식에서 중요한 정보는

아무도 모르는 비밀정보가 아니다.

바로

'모든 투자자에게 공개된 정보'다.


모두에게 '공개된 정보' 중
꼭 봐야 할 4가지

투자를 위해 검토해야 할

'공개된 정보'는 크게 4가지다.


첫째는 공정공시다.

주가에 영향을 줄 만한 사안이 발생하면

회사는 모든 투자자에게 즉시 알려야 한다.


이를 공정공시라고 하며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서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둘째는 IR(IRInvestor Relations, 기업설명회)자료다.

IR자료는 회사가 투자자들에게

자사의 우수성을 홍보할 때 사용하는 자료다.


셋째는 증권사의 종목 리포트다.

이는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이

탐방과 조사를 거쳐

기업을 분석해 제공하는 리포트다.


그리고 마지막 넷째는

미디어 뉴스인데,

이를 통해 투자자는

회사의 히스토리를 검토할 수 있다.

사실 모든 투자자들이

이 4가지 정보가 중요하다는 것은

충분히 알고 있을 것이다.


특히 '공시'의 중요성

모르는 사람은 없다.


다만,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지

알지 못할 뿐이다.


'조사'의 기본기인

공시 보는 방법을 알아보자!


공시 뽀개기 ①
반드시 숙지해야 할 것

투자자는 전자공시시스템에 있는

모든 공시를 확인하고

투자 결정을 내려야 한다.


특히 분기·반기 사업보고서에 있는

자본금 변동사항, 배당 관련 사항,

사업의 내용, 재무제표, 주주에 관한 사항,


임원 및 직원의 현황,

계열회사 등에 관한 사항

반드시 숙지해야 한다.


또한 유상증자, 신주인수권부사채,

주식 소각, 임직원 변경, 최대주주 변경,

소송, 임직원 횡령, 채무보증 관련 공시

꼭 살펴야 할 중요한 정보다.

공시 찾는 법

전자공시시스템(dart.fss.or.kr)에서 다음의 순서를 거친다.

① 회사명을 입력한다.
② 모든 공시를 검색한다.


공시 뽀개기 ②
좋은 공시 vs 나쁜 공시

공시에는

긍정적 공시와 부정적 공시가 있는데

이를 구별할 수 있어야 하며

공시 내용을 분석할 줄도 알아야 한다.

| 긍정적인 공시 |

1. 대규모 기술수출 또는 수주

: 대규모 자금 유입에 대한 기대감 상승.


2. 자기주식(자사주) 소각

: 기존 주주들의 주당 주식 가치 상승.


3. 배당률 지속 상승

: 주주환원 정책에 대한 기대감 상승.


4. 재무제표 실적 호조

: 주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 상승.


5. 최대주주 지분 확대

: 투자자들에게 미래 가치가

상승할 것이라는 강력한 믿음 부여.


6. 대규모 자사주 취득

: 회사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도 상승.

| 부정적인 공시 |

1. 자본잠식 3년, 3년 이상의 영업정지,

부도 발생: 상장폐지 결정.


2. 감사보고서 의견 거절

: 상장폐지 사유.


3. 임직원 대규모 횡령

: 기업의 계속성이 불가능할 경우

상장폐지 사유.


4. CB/BW 발행

*CB(전환사채, Convertible Bond)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채권.

*BW(신주인수권부사채, Bond with Warrant)

채권을 발행사의 신주를 매입할 권리가 부여된 사채.

: 신주발행으로 기존 주주의

보유 주식 가치 하락(주식의 희석화).


5. 제3자 배정 유상증자(시가보다 낮게 발행)

: 회사의 재무상태가 안 좋다 보니

일반 유상증자가 실패할 가능성이 커서

행해지는 유상증자.

(대부분 주가 하락 요인이 됨)


6. 잦은 최대주주 변경

: 기업의 계속성이 의심되는 회사에서

주로 발생.


7. 소송 발생

: 기업의 추가 리스크 요인이 되므로

투자자가 위축됨.


8. 대규모 채무보증 발생

: 기업의 재무 리스크가 추가돼

투자자가 위축됨.


9. 세무조사 발생

: 기업의 우발적 재무 리스크가 추가돼

투자자가 위축됨.


10. 기존 대규모 계약공시 파기

: 계약공시가 가져온 주가

상승분이 없어져야 한다는

투자자들의 인식으로 인해 대부분 급락함.

| 분석이 필요한 공정공시 |

1. 유상증자

: 목적과 타당성을 검토해야 함.


-명분 없는 단순 자금 조달이 목적이면

부정적이고

-대주주 사재 출연이나 신사업 진출 같은

확실한 목적이 있으면 긍정적이다.


2. 최대주주 변경

: 최대주주의 실체가 누구인지가 중요.


-주요 사업과 관련 없는

단순 자금투자만 했다면 부정적이고

-주요 사업에 시너지를 만들 수 있는

파트너라면 긍정적이다.


3. 제3자 배정 유상증자

(시가보다 높게 발행)

: 인수자의 실체와 인수 목적이 중요.


-주요 사업과 관련 없는 인수자가

단순 자금투자만 했다면 부정적이고,


-주요 사업에 시너지를 만들 수 있는

파트너의 투자 또는

대량의 주식을 확보하기 위해 기관투자가가

시가보다 높게 투자했다면 긍정적이다.


4. 최대주주 지분매각

: 매각 사유와 인수자의 실체가 중요.


최대주주의 자금 조달을 위한 단순 시장 내 매각

또는 실체가 확실하지 않거나

신생 법인에 매각하는 것은 부정적이고,

시너지 효과가 확보된 인수자라면 긍정적이다.


5. 무상증자, 액면분할

: 주식시장 장세에 많은 영향을 받는다.


주식시장 불황기에는 주식 수량이 많아

매도세가 강해지므로 부정적이고,

주식시장 호황기에는 싸다는 착시 현상으로

매수세가 강해지므로 긍정적이다.


실제 적용 사례
*포인트: CB, BW 발행 여부

내가 실제로 발굴하고 투자한

한 기업의 공시를 사례로 들어보자.


금속 절삭 기계를 제조하는

A기업은 2012년 제13기까지

자본금 변동사항이 참 깨끗했다.

CB, BW가 전혀 없었다.


회사설립 때 발행한 주식발행금,

주식 액면분할에 따른 주식 증가,

2006년 코스닥 상장 시 기업공개로 인한

공모주 외에 다른 변동사항은 없었다.

불곰의 투자팁

공시를 통해 자본금 변동사항, 특히 전환사채나 신주인수권부사채가 발행되었는지를 확인하는 이유는 희석증권이 있는지를 보기 위해서다.

희석증권이 보통주로 전환되면 시가총액이 증가해 PER가 높아진다.

*포인트: 자사주 매입

그런 한편,

주가 안정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를 꾸준히 매입하고 있었다.


2007년부터 2012년까지 지속해서

자사주를 취득하여

당시 14%를 보유하고 있었다.

불곰의 투자팁

기업의 자사주 매입은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기존 주주들과 미래에 그 기업에 투자할 투자자들에게 기업에 대한 신뢰도를 높여주는 아주 긍정적인 주주 위주의 경영 정책이다.

자사주를 매입한다는 의미는 회사에서도 주가가 저평가 상태라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는 의미이므로 저가 매수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

다만, 기업이 자사주를 매입한다고 해서 주가가 무조건 상승하는 것은 아니기에 자사주 매입가보다 되도록 낮은 가격에 매수하는 것이 좋다.

*포인트: 대량 매수, 매도

A기업의 경우

한 투자법인이 주가가 상승하던 시기인

2007년에 대량 매수를 했고,


1년 뒤 주가가 폭락하여

반 토막이 됐을 때 매도하여 큰 손해를 봤다.


이를 보면 주식은

상승할 때 사면 안 된다는 걸 알 수 있다.

반드시 저가에 매수해야 한다.


이 투자회사 외에도 다수의 투자사들이

보유주식을 매도함으로써

A기업의 주가는 더욱 하락하였다.


2012년 하반기에는

주가에 영향을 줄 만한

대량 매도는 없을 것으로 봤기 때문에

저가 매수가 가능하리라고 판단했다.


'정보'를 신중하게 분석하고 떨어지지 않을 주식을 발굴하여 기다리는 것.

이것이 내가 추구하는

'곰' 같은 투자이다.


이러한 투자 전략으로

7년간의 직장생활 동안엔

딱 다섯 번의 매매로 초기투자금을

16배로 만들었다.


나의 딸들에게 전하기 위해 남긴

이 기록이 모든 투자자들에게

옳은 방향을 제시해주기를 기대한다.


*이 콘텐츠는 포레스트북스의

[불곰의 가치투자 따라하기]를 읽고 제작되었습니다.

작성자 정보

사이다경제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