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사이다경제

한국은행 3년 만의 금리 인하...영향은?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하'...내 집 마련에 미치는 영향 3가지

1,37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기준금리 인하가
시사하는 것 3가지

지난 7월 19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물가와 국내외 경제 상황,

그리고 세계 금융시장 동향을 고려해

기준금리전격 인하하였습니다.


기존 1.75%에서 1.50%로 인하한 것인데요,

이번 금리인하는 3년 만에 이뤄진 것이라

그 의미가 더욱 큽니다.

금리는 흔히 '돈'의 가격이라고 불립니다.

이는 곧 우리가 빌린 돈,

대출의 가격이 달라졌다는 의미인데요,


약 3년 만의 첫 금리 인하가

첫 집을 마련하는 이들에게 어떤 의미인지

크게 3가지로 알아보았습니다.


1. 금리 인하로
수백만 원 상당의 이자 절약

기준금리는 말 그대로

대한민국 금리 체계의 기준이며

예금 및 대출 상품 금리에

큰 영향을 끼치는 기초 지표입니다.


주택담보대출

아파트, 오피스텔, 단독주택 등

부동산을 담보로 제공하는 대출이기에

신용대출보다 금리가 현저히 낮습니다.


하지만 아시다시피

부동산은 매매 가격이 높습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전국 종합주택 유형 평균매매가격

3억 원에 달하기 때문에,


필요 대출 금액도

높을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많은 돈을 30년 이상 길게 빌려야 하는

담보대출의 특성상 0.25%의 금리 인하는

큰 차이를 만든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2억5천만 원의 돈을 2019년 담보대출

평균 최저금리인 2.97%보다 0.25% 더 낮은

2.72%로 30년간 고정금리로 대출 시,


고정금리에서 변동금리로 전환되기 전의

5년이라는 시간 동안

300만 원 이상의 절약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지금과 같이 한국은행에서

기준금리를 인하하는 환경에서는

비교적으로 낮은 이자로

대출이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2. 고정금리보다는
변동금리?

대출 금리는 대출 시

시장금리 기준으로 최대 5년간

동일한 금리를 받는 고정금리와,


시장금리에 따라 주기적으로 바뀌는

변동금리로 나눌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시장금리가 상승세인 경우

대출 발급 때보다 금리가

지속적으로 상승할 가능성이 높아

변동금리보다는 고정금리가 더 나으며,


시장금리가 안정적이거나

하강세인 경우 대체적으로

금리 인상을 고려해서 고정금리보다

더 낮게 책정되는 변동금리가 더 적합합니다.


그렇다면 지금의 금리 추세

어떤 상황일까요?

위 차트에서 보시다시피

이번 금리 인하 조치는 시장의 예상과는

반대였다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도 7월 18일의 금리 인하 조치가

시장의 예상과는 반대였음을 강조했지만,


지금은 각종 무역갈등과

경제 역성장으로 한국은행이 추가로

금리 인하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합니다.


매일경제의 보도가 맞다는 가정에서는

대출 시 변동금리를 신청하는 것이

이론적으로는 더 바람직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 시장금리는

역대 최저 금리인 1.25%과

고작 0.25% 밖에 차이가 나지 않아,


경제 사이클의 면에서 보았을 때는

추후에 시장 금리가

인상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현 금리 추세를 감안 후

본인 판단에 따라

금리 유형을 택하는 것을 권해드립니다.


3. 실수요자에게
호의적인 정부 입장

2017년에 출범한 문재인 정부

주요 정책 중 하나는

부동산 시장의 안정입니다.


2017년 6·19 부동산 대책을 시작으로

최근의 9·13 부동산대책까지

총 8번의 부동산 대책을 통해

각종 규제를 시행하였는데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규제는

주로 실수요자에게

합리적 가격에 주택을 제공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걷잡을 수 없이 상승한

부동산 가격을 통제하는데 주력하고 있죠.


실제로 밸류챔피언 조사에 따르면

2018년 9월 부동산 대책 이후,


서울의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격지수는

121.1에서 지난 4월까지 115.7로

2013년 이후 처음으로 하락하였습니다.

중앙은행과 정부가 범국가적 차원에서

투자용이 아닌 실제 수요자에게

호의적인 부동산 시장을 조성하려는 지금,


첫 집 마련을 시작하는 것이

나쁘지 않을 것입니다. 


마치며

마지막으로 주택담보대출은

자금 규모가 크고 상환 기간이 긴 만큼

소규모의 금리 차이도 복리효과로 인해

큰 차이를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그러니 본인 경제 상황 내에서

가장 낮은 금리를 제공하는 상품을 찾는

노력을 충분히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본인의 재정상황에 맞지 않는

과도한 대출을 받을 경우

신용등급 하락 및 자산 몰수 등

불이익을 겪을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Mike Rho

노경석 (Mike Rho) 애널리스트는 신용카드, 대출, 그리고 투자 분석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밸류챔피언에서 근무를 시작하기 전에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USC에서 국제관계 및 스페인어를 전공하였습니다.

작성자 정보

사이다경제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