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첫차연구소

[탐구생활] YOLO! 오픈카 어때?

오픈카, 무개차, 컨버터블, 카브리올레!

39,53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무개차(無蓋車), 한자 그대로 지붕이 없는 차를 뜻합니다. 오픈카를 부르는 옛말이지요. 지붕이 없음으로 인해 많은 것을 포기하고 감당해야 하는 차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그만큼 매력적이기에 감당할 가치가 충분하다고도 하는데요, 오픈카의 매력과 감당해야 할 것들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첫차연구소에서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오픈카를 부르는 다양한 명칭



컨버터블(Convertible) 

오픈카를 가리키는 가장 널리 쓰이는 표현으로 컨버트(convert), 다시 말해 변환할 수 있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여러 브랜드의 다양한 차량 명칭에서 흔하게 볼 수 있으며, 보통 모델명에 풀네임이 표시되지만, 앞글자인 ‘C’만 붙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카브리올레(Carbriolet) / 카브리오(Carbrio)

프랑스어로 2륜마차를 뜻하는 카브리올레(카브리오)는 아주 오래된 표현입니다. 주로 유럽모델에 사용되며, 2+2 이상의 좌석을 가진 차량에서 흔하게 볼 수 있죠. 영어로는 드롭헤드 쿠페(Drophead coupe)이며, 영국에서만 사용합니다.



로드스터(Roadster) / 스파이더(Spyder, Spider)

보통, 세단을 기반으로 변형하는 오픈카와 달리 설계부터 2시트 이하인 오픈카를 구분하여 부르는 명칭입니다. 명칭의 차이는 거의 없지만 차량명에는 로드스터, 라인업에는 스파이더를 붙이는 경향이 있습니다. 간혹, 로드스터는 저가/저성능, 스파이더는 고가/고성능 차량에 쓰인다는 커뮤니티 글이 있기도 한데, 그건 아닙니다. 브랜드에 따라 다르게 사용될 뿐이죠.



볼란테(Volante)

이태리어로 ‘나는 듯 가볍게’라는 뜻을 가진 음악용어인 볼란테(Volante)는 애스턴 마틴에서만 사용하는 표현입니다. 다소 뜬금없이 보이지만, 뱅퀴시(Vanquish), 밴티지(Vantage), 비라지(Virage)등 애스턴 마틴의 V사랑을 보면 이해도 되는 명칭이죠.


오픈카의 다양한 형태



하드 탑(Hard top)

차체와 같은 단단한 소재의 개폐형 지붕이 장착된 형태를 일컫는 표현입니다. 소프트탑에 비해 방풍/방수 능력이 뛰어나고 소음 차단에 강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오픈된 지붕이 트렁크에 수납되기 때문에 적재 용량이 부족하고, 개폐부위 고장이 잦은 불편함이 있습니다. 


무거운 중량과 소프트탑 대비 비싼 차량가격도 아쉬움으로 지적되는 부분이죠.



소프트 탑(Soft top)

하드 탑과 반대로 부드러운 지붕을 가진 형태를 말합니다. 주로 방수천으로 된 지붕이 개폐되는 방식이며, 하드탑 대비 트렁크 적재 용량 확보와 가벼운 중량에 장점이 있습니다. 반면에, 차체 강성과 전복사고에 취약하며, 방풍/방수 및 소음 차단 능력이 떨어지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타르가 탑(Targa top)

뒷유리와 필러는 그대로 두고 지붕만 떼어낼 수 있는 형태를 일컫는 표현입니다. 대부분 자동개폐가 아닌 수동 탈착식이기 때문에 개폐장치 무게가 줄어들어 주행 성능에 장점이 있죠. 세단과 컨버터블이 분리되지 않은 최고급 슈퍼카 모델에서 주로 취하는 방식입니다.



캔버스 탑(Canvas top)

필러는 고정된 채 천으로 된 지붕을 개폐하는 방식으로, 예비역 남자라면 누구나 경험해본 군용차량을 떠올리면 쉽게 이해되는 형태입니다. 타르가 탑과는 달리 뒷유리가 없는 차량에도 붙일 수 있는 명칭입니다.


오픈카의 장점



1. 자연 친화적

창문을 여는 것과 지붕을 여는 것은 천지차이! 최근에는 에어커튼 기술력 발달로 지붕 다 열고 달려도 실내로 들이치는 바람이 적어 피로감이 거의 없다죠.



2. 여유로움

오픈카 소유자들이 손꼽는 최대 장점이 바로 화창한 날씨에 즐기는 여유로운 드라이브입니다. 한번 타보면 계속 생각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죠.​



3. 멋스러움

자동차는 대표적인 남성명사입니다. 특히, 오픈카라면 남자의 대표적 로망! 차알못이라도 오픈카에 대한 선호도는 대개 높은 편이니 나의 멋스러움을 뽐내기에 오픈카만한 것도 없다죠.


오픈카의 단점



1. 안전성

지붕이 열린 경우는 물론 닫힌 경우에도 일반 차량보다 사고 시 안전에 취약하며 차량 파손율 또한 큰 편입니다. 수리비는 둘째치고 몸이 다치지 않도록 조심 또 조심!



2. 짧은 수명

자동차는 상시 큰 힘을 받는데, 위아래 고루 힘이 분산되는 일반차량과 달리 하체만으로 버텨야 하기 때문에 차량 수명이 짧은 게 일반적입니다.



3. 가격

동일 모델 일반차량에 비해 가격이 비쌉니다. 고성능 모델일수록 일반차량과의 가격차이가 큰데, 슈퍼카 모델의 경우 중형차 한 대 가격 이상 차이가 나기도 합니다.



4. 유지비

일반차량에 비해 뼈대가 크고 무거우며, 자동 개폐식의 경우 그 장치의 무게가 포함되어 더욱 무겁습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무거움과 연비는 반비례하죠. 또한, 지붕 개폐장치의 잦은 고장과 지붕 손상(특히, 소프트탑)으로 인해 많은 수리비용이 들어가기 때문에 일반차량에 비해 유지비 부담이 큰 편입니다.


오픈카의 평가 및 전망​

오픈카에 대한 인식이 90년대 오렌지족 때와는 많이 바뀌었습니다. 즐기는 방법을 아는 젊은이들을 욜로[YOLO : You Only Live Once]족이라 부르며 한번뿐인 인생을 즐기는 사회 분위기가 자연스럽게 되었죠. 이러한 분위기와 더불어 손쉽게 오픈카를 소유할 수 있는 리스/렌탈 등의 제도 발달이 시장을 긍정적으로 전망하게 합니다. 글로벌 브랜드 역시 새로운 형태의 SUV 컨버터블을 앞다투어 선보이며, 오픈카 시장 공략에 공을 들이는 모습입니다.


오픈카 라인업


화창한 날씨, 따뜻한 햇살과 선선한 바람을 맞으며 느긋하게 드라이브를 즐기는 모습을 상상하시나요? 상상을 현실로 만들어줄 오픈카에는 어떤 차량들이 있을까요? 국내에서 만나볼 수 있는 대표적인 라인업을 모아봤습니다.


오픈카를 뒤로하고 떠나간 운전자들이 다시 돌아오는 큰 이유 중 하나가 오픈카가 주는 자유로움과 여유라고 합니다. 아직은 조금 춥지만 자유는 계절을 타지 않죠. 비현실적인 가격과 단종된 차량이 아쉽다면, 그 점은 걱정 마세요. 첫차에서는 시판중인 오픈카뿐 아니라, 단종된 모델까지도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나보실 수 있답니다. ^^​

 * 이미지출처: netcarshow, ADAC, 벤츠코리아, 다음자동차

​ⓒ 첫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첫차연구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