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첫차연구소

범퍼까지 교체했는데 사고 차량이 아니라고?

37,64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중고차를 구매할 때 여러분은 어떤 점을 가장 고려하시나요? '사고이력', '가격', '주행거리' 등일 겁니다. 이 중에서 가장 염려되는 부분이 사고차를 무사고차로 속아 살까 봐 걱정을 많이 하죠. 중고차를 구매할 때 사고유무로 좋은 차를 판단하는 것이 과연 옳은 것일까요? 어느 정도 규모의 사고를 당하면 사고차가 되는 것일까요? 중고차 거래에 있어서 사고와 무사고 기준은 무엇이며, 어떻게 구분이 되는지 제대로 알고 있다면, 현명하게 중고차를 구매할 수 있겠죠?


범퍼 교체했어도 '무사고차'

중고차를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자동차 관리사업자는 차량을 판매하기 전에 중고차 성능. 상태 점검기록을 받아 매수자에게 고지하고, 일정 기간 동안 보관해야 해요. 성능. 상태 점검기록부에 사고의 유무를 표기하고 고지하도록 되어 있는 것이죠.

 

사고 유무의 기준은 성능. 상태 점검기록부 아래쪽에 있는 “주요 골격 부위의 판금, 용접, 수리 및 교환”이 있을 때 사고가 있다고 체크가 된답니다.

자동차는 외부 패널(외판)과 프레임(주요 골격)으로 이뤄지는데, 외부 패널은 차체에 볼트로 고정되어 있고, 프레임은 용접으로 고정되어 있다고 생각하면 쉬워요. 따라서 외부 패널은 볼트를 풀 공구만 있으면 쉽게 탈착이 가능하며, 앞 팬더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부착된 상태로 열리거나 움직이는 부분이고, 프레임은 탈착이 불가능하며 개별로 움직일 수 없는 부분이에요.

 

자동차 프레임은 앞 팬더(뒤 타이어 위쪽으로 일반적으로 주유구가 위치하는 곳)와 루프(자동차 천정), 루프를 들어 올리고 있는 A, B, C 필러를 제외하고는 자동차 밖으로 드러나 있지 않기 때문에 프레임 이외의 나머지 부분을 외부 패널, 외판이라고 할 수 있어요.

이 기준에 따라 중고차 사고차는 프레임이 손상되어 교환, 판금, 용접한 차량에 한정하고 있답니다. 

 

자동차 프레임은 사고가 나면 외부 충격으로부터 승객을 보호하는 최후의 보루 역할을 하고, 주행 중에는 자동차의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부분이죠. 외부 패널은 손상 시 얼마든지 다른 부품으로 대체하여도 성능이나 기능적으로 문제가 없지만, 프레임은 손상되면 제대로 원상복구하기가 매우 까다롭고, 손상 정도가 심하면 수리 자체를 포기하기도 하죠. 일부분만 부분적으로 교체하면 원래의 강성이나 밸런스를 유지하기가 어렵기 때문이에요. 프레임 중에서도 성능. 상태 점검기록부에 표기되는 8가지 주요 프레임은 뼈 중에서도 척추에 비교할 수 있어요. 

 

결론적으로 프레임이 손상된 것이 아니라면 사고라고 고지 되지 않는다는 것을 기억하고 있으면 됩니다.


사고 or 무사고?

그렇다면, 일반 소비자들이 잘 모르고 있어서 중고차를 구매할 때 혼란을 겪을 수 있는 자동차 관리법상의 무사고 기준에 대해서 알아볼게요.

 

일반적으로 무사고라고 하면 단순 수리도 받지 않아 정비 이력이 전혀 없는 차라고 생각하기 쉽죠. 하지만 자동차 관리법에 따른 ‘사고’는, 쿼터 패널, 루프 패널, 사이드실을 제외한 주요 골격을 판금했거나, 프런트 패널, 리어 패널, 쿼터 패널을 주변 부위 판금이나 교환 등의 손상 없이 단순 교환했을 경우, 프런트 패널, 크로스 멤버, 인사이드 패널, 사이드 멤버, 휠 하우스, 대시 패널 등 주요 골격의 판금이나 교환이 해당됩니다.

 

반면, 범퍼 교환이나 볼트로 탈부착하는 도어, 펜더 보닛, 트렁크의 교환이나 도색은 사고평가 기준에 포함되지 않아요. 따라서 이러한 부위만 교환됐을 경우에는 중고차 진단 결과는 무사고가 된답니다.

많은 소비자들은 자동차 관리법 상 사고의 기준을 정확히 알고 있지 못하기 때문에 사고차를 무사고차로 속아서 샀다고 오해하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곤 해요. 전손 처리됐거나 침수됐던 이력, 주요 골격의 교환이나 판금 사실을 알리지 않는 것은 사고 이력을 속이는 것이 되지만, 그 외의 경우에는 자동차의 성능과 안전에 얼마만큼 영향을 주느냐에 따라 사고와 무사고로 나뉘게 돼요.

 

사고로 인해 프레임이 찌그러져 이를 교환하고 용접 했을 경우 2차 사고에 더 쉽게 피해를 입어 운전자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기 때문에 사고에 해당하죠.

 

하지만 범퍼는 많은 운전자들이 튜닝을 위해 자유롭게 교환하기도 하는 소모품 중 하나이기 때문에 범퍼 교환은 사고에 해당하지 않아요. 도어 역시 외관 교체에 포함되며 최근에는 정비나 수리 기술이 발전해 도어를 바꾸더라도 주행이나 안전에 문제가 없어 무사고로 처리 된답니다.

그렇다면 중고차의 사고유무를 볼 때 어떤 부분을 유의해야 할까요? 먼저 보험개발원에서 제공하는 사고이력조회 서비스를 통해 보험금 수령 여부와 금액을 검토하고 판매자에게 성능. 상태 점검기록부를 요청해 차량의 현재 상태와 비교 확인해야 해요. 무사고 기준에 해당하는 외부 패널 판금이나 교환, 도색, 범퍼 교체 등의 비용보다 과다한 보험료가 청구됐다면 사고 여부를 의심해봐야 한답니다.


중고차를 살 계획이라면?

자동차 업계 전문가들은 한 건의 수리도 하지 않은 차를 무사고차로 생각하고 중고차를 고르다 보면 오히려 좋은 매물을 놓칠 수 있다고 조언합니다. 중고차를 살 계획이라면 다음의 구매 요령을 잘 살펴보세요.



# 사고유무 고지 의무, 사후 책임이 있는 판매처에서

중고차를 판매할 때는 사고유무를 반드시 고지해야 할 의무가 있는 사람, 판매 이후 책임이 있는 매도자에게서 구입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해요. 철저한 진단과 보증 서비스를 마련해 구매 전 고지되지 않은 사고나 이상이 발견됐을 경우 보상을 해주는 업체를 선택하는 것도 중요해요.

 

중고차 사고유무에 대한 민원은 구입 후 바로 일어나기도 하지만, 구입한 뒤 차를 수개월에서, 수년 운행한 후에 일어나기도 하기 때문에 딜러 중에서도 해당 업을 오랫동안 지속한 전문 딜러나 전문 상사, 혹은 인터넷에서 매도자 정보를 확인하여 많은 차량을 전문적으로 판매한 이력이 있는 딜러에게 구입하는 것이 중고차 사고에 있어 안심 거래라 할 수 있겠죠.

개인 간 거래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면 사고가 구입 전인지, 구입 후 인지에서부터, 매도자의 고의성 등 모든 것을 개별로 처리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어 대부분 제대로 처리가 안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죠.



# 외판 교환을 이용하는 거래

앞서 설명한 대로 외판 교환이 사고가 아니라는 것을 이해했다면, 이제부터는 외판 교환을 이용한 중고차 거래를 고려해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사고차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고 판단하는 것이 중요한데, 단 한 건의 정비나 수리 없이 오래 탄 차보다는 단순 교환을 함으로써 꾸준히 관리해준 차량이 더 성능이 좋을 수도 있답니다. 이는 집을 세월이 흘러도 손대지 않고 두는 것보다 주기적으로 리모델링 해서 더 튼튼하고 보기 좋게 만들어야 집값이 오르는 것과 같은 이치죠.

 

중고차를 찾는 이유가 경제적이고 합리적인 소비를 하는 것이라면, 시장에서 외판 교환된 차량도 편견 없이 구매리스트에 올려놓고 검토해 볼 수 있겠죠. 외판 교환된 자동차는 사고차가 아니라는 것을 이제 알았으니까요.



# 사고차 자체도 저렴한 구매 대상

아직도 대부분의 매수자들이 성능. 상태 점검기록부에 표기되어 있는데도 차량 문의를 하면서 가장 먼저 사고는 없는 차량인지부터 확인하는데요. 이런 기형적인 매수 쏠림이 사고차에 대한 속임수를 만들고, 매도자에게 사고 부위를 숨기도록 하는 유혹이 되기도 해요.

 

사고차 자체가 나쁜 것이 아니라, 사고차라는 것을 숨기는 거래가 나쁜 것이죠. 사고차라는 것을 제대로 성능. 상태 점검기록부에 표기하고 매수자에게 알려서 서로가 인정하는 감가를 해 싼 가격이 제시되고 거래가 된다면 사고차 자체가 나쁘다고 할 수는 없겠죠.


오늘도 도로에서 수많은 차량들이 크고 작은 사고를 겪고 있습니다. 사고의 대부분이 과실 여부를 가려 처리가 되지만 어느 사고도 차주가 사고를 의도했거나, 사고가 날 것을 예상하지는 못하죠. 무사고 차량을 힘들게 구입했다 하더라도, 언제든지 운행 중에 사고 차 혹은 외판 교환 차량이 될 수 있어요. 그렇다면 오히려 무사고 차량을 구입한 것에 비해 더 많은 감가가 이뤄지는 것이죠.

 

중고차를 구매할 때는 사고차의 기준을 제대로 파악하고 차의 상태를 정확히 고지 받은 후, 성능과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수리가 잘 된 차를 구입하는 것이 저렴한 가격에 좋은 차를 구입할 수 있는 또 하나의 기회가 되기도 한답니다.

작성자 정보

첫차연구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