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첫차연구소

뉴 1시리즈부터 그란 쿠페까지, BMW 반등 가능할까?

2,76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7년 105억 원의 영업이익을 냈던 BMW 코리아는 지난해 4,773억 원의 대규모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로 전환했어요. 지난해 매출도 3조 284억 원으로 전년에 비해 16.7%나 감소했죠. 이는 차량 화재 사고가 잇따라 일어나면서 대규모 리콜 등으로 비용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실제 BMW 코리아의 판매·관리비는 2017년 2,746억 원에서 지난해 5,994억 원으로 크게 뛰었는데요. 지난 1년간 불가피하게 '휴지기'에 들어갔던 BMW 코리아는 올 들어 신차들을 선보이며 본격적인 마케팅 재개에 나서고 있습니다. 한국 시장에서 하반기 반등에 성공할지 귀추가 주목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희비 엇갈린 '독일차 3형제'

국내 수입차 업계를 주도하고 있는 독일차 3사의 지난해 실적은 희비가 극명하게 갈렸어요. 벤츠는 사상 최대 실적으로 배당을 실시한 반면, BMW와 아우디폭스바겐은 대규모 영업손실로 고전을 면치 못했죠. 특히, BMW는 차량 화재 리콜 사태에 따른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독일 본사로부터 자금을 긴급 수혈받는 등 특단의 처방까지 받아야 했습니다. 이외 수입차 업체들도 실적 온도차가 뚜렷하게 나타났어요.

BMW는 17만여 대의 디젤차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리콜 비용으로 수익성 악화에 직격탄을 맞았어요. 국내 법인만으로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워 독일 본사로부터 4,000억 원 규모의 자금을 수혈받기까지 했답니다.

 

독일 본사가 화재 리콜 비용을 영업이익률 3% 수준에 맞춰 지원해 줬고 해당 금액을 회계투명성 강화를 위해 이전가격 조정이익에 반영하면서 625억 원의 순이익을 남긴 것으로 기록됐어요.

이에 비해 벤츠는 지난해 외형과 수익성이 역대 최고를 기록해 독주체제를 굳혔다는 평가입니다. 지난해 실적은 매출 4조 4,742억 원, 영업이익 1,547억 원, 순이익 1,391억 원이었어요. 전년대비 매출은 4.8%,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4.1%, 91.5% 늘어난 것으로 모두 지난 2003년 한국 진출 이후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죠.

 

실적 호전으로 556억 원 규모의 배당도 실시했는데 수입차 브랜드와 공식 수입 판매 업체 8개사를 통틀어 배당을 실시한 곳은 벤츠와 푸조·시트로엥을 수입 판매하는 한불모터스뿐이었어요.

아우디폭스바겐은 대규모 손실에도 독일 본사에 빌린 자금을 갚아 BMW와 대조를 이뤘죠. 지난해 매출은 전년대비 253% 증가한 1조 1,271억 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2년 연속 600억 원대의 손실을 봤어요. 그럼에도 독일 폭스바겐 AG 그룹에서 차입한 1000억 원을 지난해에 상환했습니다.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동시에 달성한 곳은 벤츠와 함께 한불모터스, 포르쉐 코리아, 볼보차코리아 4개사였어요. 특히 이 중에서도 영업이익률이 가장 높은 곳은 한불모터스였는데, 매출은 2,012억 원으로 규모는 가장 작지만 영업이익은 31.3% 증가한 109억 원을 달성해 영업이익률이 5.4%에 이르렀죠.

 

포르쉐 코리아는 지난해 신형 카이엔 흥행 돌풍으로 영업이익이 17배로 늘어난 103억 원을 기록했고, 볼보 차코리 아는 처음으로 연간 매출 4000억 원대 고지를 밟았습니다.

 

반면 피아트 크라이슬러(FCA) 코리아는 재고 증가와 함께 딜러 인센티브 비용이 2017년 128억 원에서 지난해 247억 원으로 두 배로 늘면서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77.9% 급감한 38억 원으로 쪼그라들었어요. 페라리와 마세라티의 국내 총판업체인 FMK도 판매 부진으로 외형과 수익성이 동시에 역주행했답니다.


2019 상반기 '열일한' BMW

앞서 언급한 대로 2019년은 BMW가 재도약을 노리는 해인 만큼, 단순히 기존 차량의 풀 체인지 모델들만 출시되는 것이 아니라, 그 동안 BMW에 존재하지 않았던 새로운 세그먼트를 개척하는 모델들도 출시되고 있는데요. 2019년 새롭게 선보인 BMW 신차들을 짚어보겠습니다.

 

올 뉴 BMW X2

열풍이 불고 있는 국내 소형 SUV 시장에 가세한 BMW의 소형 SUV입니다. 인상적인 비율과 독특하고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스포츠 쿠페를 연상시키는 특별한 개성을 표출하고 있어요. 동일 세그먼트 중에서도 최상의 접지력과 향상된 안정성으로 마치 레일 위를 달리는 듯한 타이트한 코너링을 선보이며 과감한 스포티함을 자랑해요. 전력 질주나 안정적인 장거리 주행 시에도, 도심 속 주행이나 거칠고 험한 주행 시에도 다이내믹하고 민첩한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답니다.

 

올 뉴 BMW X5

4세대 X5 모델은 '왕의 귀환'이라고 할 만큼 사전 계약 단계에서부터 엄청난 인기와 관심을 받은 도심형 SUV입니다. 더욱더 잘 생겨진 외모는 물론 강화된 드라이빙 퍼포먼스와 차세대 BMW의 최첨단 기술이 담긴 편의 사양들을 최초로 선보이는 차량인 만큼 2019년 BMW를 이끌어갈 대들보 같은 존재라고 할 수 있어요.

 

퍼스트-에버 BMW X7

2019년 4월 출시한 BMW 최초의 7인승 대형 럭셔리 SUV입니다. SUV 타입의 7시리즈를 원하는 소비자들을 겨냥해 풀 사이즈 SUV 시장을 제패하기 위해 등장한 차량인 만큼 럭셔리한 외/내관과 최첨단 편의 사양들을 갖췄어요.

 

전면부에는 오버사이즈 키드니 그릴과 슬림한 LED 헤드 램프가 자리하고 있으며, 테일 램프는 X5가 아닌 7시리즈의 것을 닮았습니다. X5의 성공적 경험과 롤스로이스 컬리넌까지 제작한 경험을 살린 격이 다른 BMW의 럭셔리 풀 사이즈 SUV로 기대받고 있어요.

 

올 뉴 BMW Z4

10년 만에 풀 체인지로 찾아온 BMW의 대표적인 2인승 로드스터입니다. BMW의 철학인 '운전의 즐거움'을 가장 잘 보여주는 모델이라고 할 수 있어요. 도요타와의 협업을 통해 개발되어 도요타에서는 ‘Supra’라는 스포츠카 모델로 판매해요. 이전 모델인 E89 Z4와는 다르게 하드톱을 소프트톱으로 교체하고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과 민첩한 핸들링,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을 더해 훨씬 더 경쾌한 드라이빙 경험을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랍니다.

 

올 뉴 BMW 3시리즈

올 한해 출시되는 차량 중 가장 핫한 자동차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최근 풀 체인지 된 7세대 BMW 3시리즈는 보다 효율적이고 파워풀해진 엔진을 탑재했어요.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될 것으로 예상되는 '320d'에는 190마력의 4기통 디젤 엔진이 탑재되고, '320i'에는 184마력의 4기통 가솔린 엔진이 장착됐어요.

BMW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최초로 적용한 3시리즈의 디자인은 현행 5시리즈와 매우 유사하고 수많은 첨단 편의 장비, 훨씬 넉넉해진 실내 공간을 겸비해 어떤 동급 차량과 비교하더라도 압도적 우위를 차지할 것이라고 생각돼요.

  

올 뉴 3세대 BMW 1시리즈

지난 5월 27일 BMW는 마침내 프리미엄 콤팩트 해치백, 3세대 ‘뉴 1시리즈’를 공개했어요. 지난 2004년 첫 출시된 1시리즈는 콤팩트한 차체에 개성 있는 디자인과 후륜 구동 특유의 스포티한 주행 감각으로 프리미엄 소형차 시장을 선도해 왔죠.

 

뉴 1시리즈는 보다 날렵하고 역동적인 디자인이 특징이에요. 더욱 커진 일체형 키드니 그릴 디자인은 1시리즈의 강렬한 존재감을 부각시키고, 날카롭게 디자인된 헤드라이트는 젊고 공격적인 이미지를 연출합니다. 옵션으로 제공되는 어탭티브 풀 LED 헤드라이트는 1시리즈만의 도시적이고 현대적인 감성을 더욱 강조하죠.

또한, 이번 3세대부터는 1시리즈 최초로 전동식 파노라마 루프, 전동식 테일게이트, 9.2인치 풀 컬러 HUD 등이 옵션으로 포함돼 한층 고급스러운 실내 인테리어와 주행 편의성 및 안전성을 제공한답니다.

여기에 최첨단 운전자 주행 지원 시스템까지 갖췄어요. 도심 제동 기능이 포함된 충돌 및 보행자 경고 기능과 차선이탈 경고 시스템이 기본 사양으로 제공되며, ‘스톱 앤 고’ 기능이 있는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변경 경고 기능, 후방 충돌 경고 및 교차로 통행 경고 기능 등이 지원되는 주행 보조 시스템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죠.


2019 하반기 '열일할' BMW

BMW은 하반기에도 새로운 모델들을 꾸준히 선보일 예정인데요. 상반기 못지않은 신차들이 출시를 기다리고 있어요.

올 뉴 BMW 8시리즈

2019년은 BMW의 럭셔리 모델 라인업들의 역사를 새롭게 쓰는 기념비적인 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그중에서 처음 대중에게 선보이는 8시리즈는 새로운 럭셔리 GT 쿠페 모델입니다.

 

'8'이라는 숫자는 사실 BMW에서 완전히 새로운 숫자는 아닙니다. 1989년 대중들에 8시리즈는 처음 선보였었고 판매고가 높지는 않았지만 시대를 앞서나가는 디자인으로 BMW 역사상 중요한 모델 중 하나로 남게 되었죠.

 

2019년 10월 국내 공식 출시를 앞두고 있는 8시리즈는 단순히 럭셔리와 컴포트함 만이 아니라 다이내믹이라는 요소가 함께 녹아들어 가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럭셔리 GT 쿠페 시장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보입니다. 쿠페 모델뿐만 아니라 컨버터블 및 그란 쿠페(4인승) 모델까지도 모두 선보인다고 하는데요, 또한 극한의 성능을 가진 M8 모델까지 모두 출시될 예정이라고 하니 벌써부터 엄청난 기대가 됩니다.

 

올 뉴 BMW X1

X Range의 막내 X1이 부분 변경이 되어 2019년 말 출시가 예정되어 있어요. 아직까지 위장막을 쓴 프로토타입의 사진들만 보이고 있어서 자세한 내용은 알 수 없지만, 위장막 안쪽을 살펴보면 새롭게 디자인된 최신 헥사고널 디자인의 헤드라이트가 적용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어요. 좀 더 강화된 편의 사양과 멋있어진 외모로 BMW 든든한 막내의 역할을 톡톡히 해 내리라 보입니다. 

 

올 뉴 BMW X6

2019년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할 모델로는 BMW X6를 꼽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이미 BMW 드라이빙 센터를 통해 대중들에게 공개된 신형 X5 모델의 외부 요소들로 대략적인 모습은 유추할 수 있지만 매력적인 쿠페 라인은 많은 궁금증을 자아냅니다. 쿠페형 SUV 시장을 개척했던 선구자인 만큼 이번에는 어떠한 매력적인 모습으로 우리에게 다가올지 기대됩니다.


지금까지 2019년 BMW 신차 모델들을 살펴보았습니다. 올해는 국내 수입차 업계의 어떠한 브랜드보다 BMW의 다양한 모델들이 출시될 예정이에요. 신차를 출시할 때마다 주요 언론의 스포트라이트와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고는 있지만 여전히 안전에 대한 불안은 가시지 않았는데요.

 

신차 출시로 관심만 받기 보다, 여전히 BMW를 애용하는 운전자들이 안심하고 만족하며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도록 신경 쓰는 것이 BMW가 반등할 수 있는 정공법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초심으로 돌아가 다양한 신차 모델들을 '부단히' 쏟아내고 있는 BMW가 하반기에는 실적을 반등할 수 있을지 기대해봅니다.

작성자 정보

첫차연구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