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첫차연구소

염화칼슘에 부식된 차, 어떻게 살릴 수 있을까?

염화칼슘의 계절! 꾸준한 하부세차 vs 언더코팅

28,62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겨울은 사람뿐만 아니라 자동차에게도 시련의 계절이죠. 영하의 날씨 속에서는 자동차 배터리의 성능이 제대로 발휘를 못합니다. 눈이나 비가 온 후에는 미끄러운 도로 탓에 윈터 타이어를 준비해야 하죠.  


이 정도에서 그치면 다행이지만, 겨울에는 자동차를 치명적으로 망가뜨리는 요소가 하나 더 있습니다. 바로 폭설이 온 직후 도로에 흩뿌려지는 ‘염화칼슘’입니다.  


습기를 흡수하는 성질의 염화칼슘으로 눈을 녹이면, 그 녹은 물은 -52도가 되어야 얼기 시작해서, 제설용으로 흔히 쓰이고 있습니다.

‘염화칼슘’은 금속에 닿는 즉시 부식을 시키기 때문에, 도로에 쓰이는 순간부터 자동차에게는 치명적인 영향을 주게 됩니다. 자동차 하부는 타이어부터 브레이크 패드, 쇼크 업소버에 머플러, 엔진 하부와 촉매장치 등 주요 부품들이 자리를 하고 있죠.


하지만 도로와 가깝게 맞닿아있기 때문에 각종 오염물에 쉽게 노출되는 곳이기도 하죠. 특히 눈 온 뒤의 도로 위에는 염화칼슘이 잔뜩 뿌려질 테고, 그 소금기는 자동차 하부의 온갖 금속을 녹슬게 합니다.  


그렇다면 이 가혹한 계절에 하부를 최대한 손상시키지 않고 보낼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요? 크게 두 가지 방법이 가장 많이 활용되고 있습니다.  


차량 하부를 도료로 덮어버리는 ‘언더코팅’  

차량 하부를 주기적으로 자주 세척하는 ‘하부 세차’


과연 어떤 방법이 가장 효과적일지 오늘 속속들이 비교해보았습니다!


언더코팅

공기 중이나 습기에서 금속이 산화되는 것을 막기 위한 가장 쉬운 방법 중 하나는 바로 금속의 표면을 페인트 등으로 덮어 산소 접촉을 차단시키는 것입니다.


그리고 언더코팅은 말 그대로 아스팔트에 쓰이는 것과 흡사한 고무 재질의 방청 도료를 차량의 하체에 뿌리고 흡착시켜 코팅하는 것입니다. 녹에 취약한 금속을 모두 덮어, 염화칼슘이나 기타 오염물질들로부터 하부를 보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언더코팅은 시공비용이 만만치 않아 부담스럽습니다. 신차를 기준으로 30만 원에서 60여만 원까지 되는 금액은 선뜻 결정하기 힘든 것은 사실이죠.


최근 몇 년간 언더코팅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관련 업체가 우후죽순 생겨났고, 시공비용 역시 10만 원대까지 저렴한 곳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언더코팅은 방수 능력이 좋은 재료와 꼼꼼한 코팅 시공을 요하는 서비스이기 때문에 무턱대고 저렴한 것만 찾는 것이 좋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언더코팅을 전문적으로 오랜 기간 동안 서비스해온 업체, 이용 재료를 제대로 소개하는 업체를 찾아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비용 

- 신차 기준 15~60만 원 대

​- 추가 금액 : 이미 운행 중이거나 녹이 발생한 차량은 녹 제거 비용이 추가될 수 있습니다.


장점 

1. 시공 이후에는 비가 오든, 눈이 오든 크게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


단점  

1. 시공 비용이 비싸다

2. 실력이 좋은 업체를 찾아야 한다

3. ​비싼 돈 주고 시공했더라도, 1년 후에는 다시 시공을 해줘야 효과가 그대로 이어진다

4. 생각보다 녹 방지가 완벽하게 되는 것은 아니다

5. 코트가 자동차의 중량을 무겁게 만들어, 약간이지만 연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런 사람에게!

1. 염화칼슘이 겁나지만 세차할 시간을 자주 낼 수 없는 분

2. 귀찮은 건 딱 질색인 분

3. 비가 오든, 눈이 오든 매일 운전해야 하는 분


하부 세차

언더코팅의 비용 대비 효과가 크게 만족스러워 보이지 않는다면, 하부에 붙은 염분을 주기적으로 닦아내는 방법을 선택해볼 수 있습니다. 자동차의 밑바닥을 닦는 일은 생각보다 굉장히 어렵습니다. 건조중량 1.4t에 달하는 자동차를 들어서 닦을 수도 없는 일이고, 리프트를 개인용으로 구비해 놓는 것 역시 답이 없는 데다가 매번 손 세차를 맡기는 것도 생각보다 시간이 나질 않죠. 특히나 세차를 모두 기계식 터널 세차장에서 끝내는 분들에게 하부 세차는 감히 엄두도 나지 않는 일입니다.


하지만 최근에 하부 세차의 중요성이 떠오르면서, 하부 세차를 위한 장치를 구비해둔 세차장이 낯설지 않게 되었습니다. 자동 세차 기계에 하부 노즐을 더해서 밑바닥까지 물로 씻어주는 곳이 있는가 하면, 최근 생긴 프리미엄 셀프 세차장들은 하부 세차를 위한 섹션을 구비해 놓고 있죠.


또는 손세차 업체를 통해 리프트로 차를 들어 올려 하부 세차를 의뢰할 수 있습니다. 단순히 고압의 물로는 닦아낼 수 없는 오염물까지 특수 세제로 닦아낼 수 있어 그 가치가 확실합니다.


하지만 자동 세차장이든, 셀프 세차장이든, 하다못해 업체에 맡기든 간에 주기적으로 세차를 해야 한다는 건 적잖이 피곤한 일입니다. 게다가 폭설이 온 뒤에 뿌려지는 염화칼슘은 비가 와서 씻겨 내려가지 않는 한, 도로 위에서 좀처럼 없어지지 않는데요. 이럴 때는 더욱 자주 하부를 세척해 주어야 녹에 대한 걱정을 덜 수 있습니다.



비용  

하부 세차가 가능한 자동세차 기계 : 1회에 약 7~8,000 원

셀프세차장의 하부 세차: 4~50초에 3,000원

손세차업체의 하부 세차: 약 30,000원 


장점  

1. 큰 비용이 들지 않는다 


단점  

1. 주기적으로 세차를 해주어야 한다

2. 주기적으로 자잘한 돈이 계속 나간다

3. 당장 어제 세차를 했더라도 오늘 눈이 왔다면, 다시 세차를 해줘야 한다

4. 폭설이 온 뒤에는 비가 올 때까지 염화칼슘에서 마음을 놓을 수가 없다


이런 사람에게!

1. 언더코팅 비용이 비싸다고 느껴지는 분

2. 하지만 사랑스러운 내 차가 녹스는 꼴은 볼 수 없는 분

3. 평소에도 자주 세차를 하는 분


오늘은 겨울철 염화칼슘으로 인한 부식으로부터 내 차를 보호하기 위한 가장 일반적인 방법 2가지를 소개해드렸는데요. 적지 않은 돈으로 장만한 내 차를 오래오래 깨끗하고 안전하게 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겨울을 잘 나야 합니다. 폭설이 오기 전에 꼭 미리 점검해보고 준비하세요!



작성자 정보

첫차연구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