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리틀스타

'커피프렌즈' 보다가 한눈에 반해버린 주방가전 5

커피프렌즈에 나온 주방 가전 5

162,74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커피 프렌즈'는 제주도의 한 감귤농장에서 카페를 운영하며 수익금을 전액 기부하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인기리에 방영 중!  


뿐만 아니라 프로그램의 인기와 함께 방송에서 언뜻 비치는 주방 가전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그래서 '커피 프렌즈' 속 탐나는 주방 가전에 대해 알아봤다. 

발뮤다 -  더 토스터

출처카카오 TV

출처카카오 TV
이 사진을 보고 '어머, 토스트기에 왜 물을 넣지?'하는 생각이 든다면, 아직 전설의 토스트기를 들어보지 못한 것이다. 

출처'발뮤다' 공식 홈페이지
일명 죽은 빵도 살려낸다는 토스트기라고 불리는 발뮤다 토스터기는 빵덕후들에겐 이미 유명한 제품이다. 

5cc 용량의 작은 컵이 있는 것이 발뮤다 토스트기의 가장 큰 특징이다. 이 컵 안에 물을 넣으면, 빵 속의 수분을 그대로 유지시켜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게 구워진 빵을 맛볼 수 있다.    

이 제품만 있다면 냉동실에서 꽝꽝 언 빵이라도, 갓 구운 빵처럼 먹을 수 있다. 

휴롬 - 디바 H100 Series

출처카카오 TV
제주도 귤 밭에서 딴 신선한 귤을 그대로 짜낸 감귤 주스는 어떤 제품으로 만들어낸 걸까?

출처'휴롬' 공식 홈페이지

바로 우리나라 건강 가전 브랜드인 휴롬의 원액기이다.

휴롬 원액기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을 때, 우리나라에 착즙 주스 열풍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 제품은 느린 속도로 갈리는 점이 단점이라 할 수 있지만, 이는 열 발생을 약화시켜 재료의 신선함을 그대로 가져갈 수 있다. 


아이스크림 필터가 있어서, 냉동 과일만 있다면 천연 아이스크림도 뚝딱 만들어 낼 수 있다. 


리큅 - 식품건조기 LD-918B

출처카카오 TV

유연석이 만든 프렌치토스트 위에 소담하게 올라가 있는 귤칩. 이 귤칩에 숨겨진 비밀은?

출처카카오 TV

최지우가 영업 전 날, 직접 딴 귤을 하나 하나 손질해서 건조기에 넣고 말린 것이다.

출처'리륍' 공식 홈페이지
리큅의 식품 건조기 중에서도, 꼭 필요한 기능만 탑재되어있어서,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한 LD-918B를 사용하였다. 

이 제품은 요즘같이 미세 먼지가 걱정될 때에도, 외부 유해 공기를 차단하는 에어 필터가 있어서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과일은 일반적으로 10시간 정도가 소요되기 때문에, 자기 전에 세팅을 해놓고 일어나면, 완성이 되어 있을 것이다.

그리고 과일뿐만 아니라 건나물이나 청국장, 요구르트를 만드는 데에도 사용할 수 있다.

시메오 - 지니 티메이커 DK-600G

출처카카오 TV

최지우가 만든 야심작, 뱅쇼가 담겨있는 티 메이커. 

출처'시메오' 공식 홈페이지

이 제품은 프랑스 주방 가전 브랜드인 '시메오'의 지니 티메이커이다.


찻잎뿐만 아니라, 달임 기능을 이용하여 헛개 나무나 홍삼과 같은 약재를 달여낼 수도 있다.


다 끓여낸 음료는 보온 기능을 사용하여, 먹기 좋게 따뜻한 온도로 유지시킬 수 있다.


내열 유리를 소재로 한 제품이기 때문에, 환경호르몬에 대해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모피리처드 - 스칸디 전기포트 티타늄

출처카카오 TV

손 바리스타 곁에 항상 머물러 있는 고급스러운 전기포트에 반해버렸다. 

출처'모피리처드' 공식 홈페이지

이 제품은 8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영국의 국민 가전 브랜드, 모피 리처드의 전기 포트이다.


1.5L의 대용량으로 한 번에 최대 6잔 분량의 물을 끓일 수 있다.


온도 센서가 탑재되어 있어, 바쁜 아침에도 빠르게 물을 끓일 수 있다.


분리형 이물질 필터로 작은 이물질까지 걸러줄뿐더러, 위생적인 관리 또한 가능하다.


리틀스타 마트 전문 에디터 유고운

컨텐츠 제안, 제보 contents@little-stars.kr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