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셀럽스픽

김유정의 20만원대 드레스가 영감을 주는 이유

백상예술대상, 김유정 드레스

775,47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3일 열린 제53회 백상예술대상의 레드카펫 행사에서 화제가 된 배우 김유정의 드레스!!!

"단아 유댕"

출처@you_r_love

"신난 유댕"

출처@you_r_love

"깝 유댕"

출처@you_r_love

이유인즉슨, 수 백 만원에 호가하는 다른 배우들의 드레스 사이 김유정은 20만원 대의 저렴한, SPA 브랜드의 드레스를 입었기 때문이다. 김유정의 드레스가 29만원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에 환호하는 네티즌의 댓글이 관련 기사에 줄줄이 달렸다.


화려한 스타가 저렴이 아이템을 착용했다는 것, 그것도 스포트라이트를 대대적으로 받는 레드카펫에서 그런 용기(?)를 발휘했다는 점은 물론 신선하게 다가온다. 하지만 김유정의 드레스가 가치있었던 지점은 29만원이라는 비교적 저렴한 가격은 아니었다. 


김유정이 이날 입은 스웨덴 SPA 브랜드 H&M의 드레스는 재활용 드레스라는 점에서 눈을 뜨이게 만든다.

은은한 인디핑크 컬러와 섬세한 플리츠 디테일, 물 흐르는 듯한 실루엣 등이 우아하면서 여성적인 무드를 풍겨 시선을 사로잡는 이 드레스는 아역의 태를 벗고 성인 연기자로 자신의 커리어를 쌓아나가는 김유정에게 잘 어울렸다. 


컬러에서는 소녀스러운 매력을, 드레스의 페미닌한 디테일로는 성숙한 아름다움을 보여주며 레드카펫 행사에서 여배우 분위기를 한껏 살려냈다. 이처럼 레드카펫에 적합했던 드레스. 

출처H&M

출처H&M

그런데 이 의상의 완성도를 이끌어낸 소재가 바로 해안 폐기물을 재활용해 만들어낸 폴리에스터라는 점은 놀랍다. 이 제품은 지난 4월 H&M이 선보인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컬렉션에서 메인 제품으로 소개돼 주목을 받기도 했다. 당시 H&M의 컬렉션은 에코 브랜드로서 진정성과 창의성을 동시에 보여줬다는 호평을 받았다.

출처H&M

출처H&M

패션계에서 SPA 브랜드는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몰리고 있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단시간 내 대량 상품을 생산하기 위해 제작과정에서 환경 파괴 문제를 섬세하게 들여다 보는 과정을 보통 생략한다. 여기에 노동착취와 열악한 근무 환경 문제도 뒤따른다. 


그러나 그 중에서도 H&M은 유독 SPA브랜드가 반환경적이라는 전제에 자신들만은 예외라는 주장을 열렬하게 펼치는 브랜드이며 실제 환경 문제에 상당히 앞서 있는 브랜드다. 의류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최고의 그린 기업(2012) 순위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고, 최근 몇 년 동안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표하는 등 환경문제를 브랜드의 핵심 가치에 두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4월 선보인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라인 역시 이 같은 행동의 일환이다. 

이 같은 뜻이 담긴 드레스니 더더욱 저렴한 가격만으로 평가되는 것이 아쉽다. 합리적 소비가 곧 저렴한 것을 구매하는 것만으로 정의될 수 없는 시대이자 값비싼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 사치라는 단순한 사고방식이 통할 수 없는 시대다. 소비 생활의 가치가 지불된 비용 대비 효용 극대화에 있다면, 그 효용에 대한 정의가 더욱 풍부해지는 2017년이다. 


지속가능한 소재, 친환경적 제품을 소비하는 것의 효용이 어떤 것인지에 대한 논의가 활발해지는 지금, 김유정의 드레스는 29만원이라는 가격적 측면이 아닌 재활용 소재로도 레드카펫의 스포트라이트를 충분히 만끽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 큰 영감을 전해주고 있다.

글=배란다커(셀럽스픽)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