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셀럽스픽

올 여름 스타일링은 시원한 'OO'소재 어때

시원하고 멋진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46,69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짧게 입는 것 만이

 답은 아닙니다!"

더위가 코앞으로 찾아왔다. 날씨가 더워지면서 사람들의 옷도 본격적으로 짧아지는 추세. 벌써부터 반팔, 반바지를 입은 사람을 길거리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게 되었다.


옷의 길이가 짧아지는 것도 더위를 대비하는 방법이지만 반팔, 반바지, 핫팬츠 등 짧은 아이템만 찾다간 스타일이 단조로워지기 쉽상. 스타일과 더위를 동시에 잡을 수 있는 여름 저격한 쿨내 진동 소재를 모아보았다.

출처현아 인스타그램

출처앳코너

# 바람의 나부끼는 그대, 쉬폰


하늘하늘한 소재의 대명사인 쉬폰은 실크같은 부드러움과 특유의 가벼운 느낌 때문에 여름에 잘 어울리는 소재다. 속이 살짝 비칠 정도로 얇아 보기에 시원할 뿐만 아니라 주름도 잘 가지않아 나들이처럼 활동적인 상황에도 연출하기 좋은 소재다.


가벼운 소재감과 투과성때문에 쉬폰은 주로 원피스나 블라우스같은 아이템에 주로 사용된다. 화사한 프린팅이 들어간 쉬폰 원피스를 선택하면 소녀스러우면서도 러블리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고, 또 살짝 비치는 쉬폰 솔리드 컬러의 쉬폰 블라우스는 시원하면서도 섹시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출처차정원 인스타그램

출처유니클로

# 여름 소재의 대명사, 린넨


가장 흔히 볼 수 있으면서도 쉽게 접할 수 있는 여름 소재는 바로 린넨이다. 린넨은 마 식물에서 얻을 수 있는 섬유 소재로 피부에 잘 달라붙지 않을 뿐만 아니라 통풍도 잘되어 여름 아이템으로 가장 많이 활용되고 있다.


린넨은 의복용 섬유 중 가장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만큼 다양한 아이템으로 사용되고 있다. 여름철 많은 사람들이 애용하는 린넨 셔츠에서 부터 더운 날씨에도 착용할 수 있는 재킷, 블라우스와 치마 바지 등 다양한 아이템이 존재하기 때문에 스타일링하기에도 쉽다. 

출처스포츠조선DB

출처비슬로우

# 쭈글쭈글해도 괜찮아, 시어서커


시어서커는 울룩불룩한 소재의 결이 특징인 소재다. 다양한 소재 중 더운 여름철에 가장 특화된 소재로 시원할 뿐만 아니라 다림질이 필요없고 세탁도 편리해 옷을 자주 세탁해야하는 여름에 관리도 쉽게할 수 있는 소재다.


시어서커가 가장 자주 쓰이는 아이템은 바로 남자의 수트. 더운 여름에도 직업상, 혹은 상황 상 수트를 꼭 갖춰 입어야하는 남성들에게 시어서커는 은총과도 같다. 가볍고 시원하기 때문에 찜찜한 느낌을 받지 않으며 이불, 원피스, 셔츠, 스커트 등 다양한 곳에 활용되기도 한다. 

출처키썸 인스타그램

출처뉴발란스

# 통풍 끝판왕, 메쉬


메쉬는 통풍을 위해 아예 표면에 구멍이 뚫려있는 형태의 소재다. 통기성과 건조력이 아주 우수한 소재로 무게 자체도 아주 가볍기 때문에 기능성에 초점을 맞춰야하는 아이템에 주로 사용된다.


메쉬 소재는 구멍이 뚤린 소재의 디자인적 특성 때문에 상의, 하의 같은 의복 보다는 신발이나 모자 같은 아이템에 주로 사용된다. 소재의 디자인이나 미적 측면 보다는 기능적 측면이 강한 소재이기 때문에 운동복의 접히는 부분에 포인트로 쓰이기도 한다.

출처산다라박 인스타그램

출처토리버치

# 자 떠나자 동해바다로, 밀짚


마지막 여름을 대표하는 쿨내 진동 소재는 바로 밀짚이다. 밀짚은 말 그대로 밀의 알을 떨고 난 줄기를 지칭하는 말로, 흔히 우리가 접할 수 있는 밀짚 소재의 아이템들은 이 줄기를 엮어서 만든 밀짚을 형태에 맞게 가공한 것이다.


밀짚은 습기가 차지 않고 몸에 밀착되지 않아 특히 모자로 익숙한 소재다. 원산지와 밀의 종류에 따라 다른 컬러감의 밀짚이 완성되고, 모자 뿐만 아니라 신발의 포인트, 혹은 가방의 소재로도 쓰여 시원하고 컨츄리틱한 패션 스타일을 연출하기에 좋은 소재다.


글=오버맨

overman@celpick.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