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셀럽스픽

'LIE, 뉴욕패션위크 진출하다!' 디자이너 이청청

디자이너 이청청의 라이(LIE), 뉴욕진출하다!

15,39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세계 패션의 메카, 미국 뉴욕. 그 곳에서 매년 두 번씩 열리는 '뉴욕패션위크' 에서 패션쇼를 한다는 것은 모든 패션 디자이너들의 꿈 중 하나일 것이다. 브랜드 론칭 5년만에 그 꿈을 이룬 디자이너가 있다. 바로 여성복 브랜드 라이(LIE)의 오너디자이너 이청청이 그 주인공.

출처LIE

출처LIE

'Everyday wear luxury with a twist" 를 지향하는 라이의 아이덴티티는 분해와 재구성으로 풀어 볼 수 있다. 인체의 표면 분할과 재구성을 통한 실루엣의 변화, 절제된 라인들 안에서 흥미로운 패턴과 커팅을 사용한다.

남성적인 시크한 실루엣에 여성스러운 디테일을 더해 강렬하면서도 웨어러블한 옷을 만들어 내는 것이 특징이다. 페미닌 스포티즘을 샤프한 컷팅과 함께 현대적인 감각으로 풀어내는 데에 그 매력이 있다.

한국 패션의 매력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기획된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콘셉트 코리아에 선정된 라이는 18SS-18FW 컬렉션으로 브랜드 고유의 매력을 뉴욕에 알릴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출처이청청 인스타그램

지난 8일 뉴욕 맨해튼 스카이라이트 클락슨 스퀘어(Skylight clarkson Square)에서 성공적인 뉴욕 데뷔 무대를 마친 이청청 디자이너를 만났다. (이하 일문일답)

- 디자인을 하기 전에는 역사교육학을 전공하려고도 했었다던데 이력이 독특해요. 


▶사춘기를 겪으면서 질풍노도의 시기를 지나왔죠. 하하. 역사교육학을 전공으로 선택했을 때에는 그냥 일상의 삶을 동경했던 것 같아요. 반항의 시기이기도 했고요. 정시 출근 정시 퇴근하는 삶을 살고 싶었고, 역사 과목을 좋아하다보니까 '선생님이 되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진학했었어요. 그런데 결국 디자인으로 돌아갔죠. 제가 추구하는 삶과는 또 다른 면이 있더라고요. 원래 아주 어렸을 때 에는 패션 비즈니스를 하고 싶었거든요. 원래 꿈이 아버지 이상봉 선생님의 브랜드를 글로벌 브랜드로 만드는 거 였어요.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디자인 공부를 하기 위해 유학길에 올랐고 영국 런던의 세인트 마틴에서 아트 디자인과 남성복 두 가지 분야를 전공을 했어요.

- 처음엔 남성복 브랜드로 디자이너로서의 커리어를 시작했었잖아요. 어려움이 많았을텐데도 전향하신 이유가 있나요?

▶네 맞아요. 남성복을 전공했고 또 A.헐루시네이션(AHallucination)이라는 댄디한 모던 잉글리쉬 맨즈웨어 브랜드를 런던에서 박환성 디자이너와 함께 론칭했었죠. 아무래도 처음 라이를 여성복으로 그려낼 때는 여자의 몸을 이해하고 패턴화시키고 여자들의 취향을 맞추는 것이 쉽지는 않았어요. 다행히 여성복의 경우에는 이상봉 브랜드에서의 경험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성복에서 여성복으로 바꾼 이유 중 하나는 여성복을 직접 해보고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현실적으로 생각했을 때 비즈니스적으로 남성복보다 여성복의 풀이 (시장 규모가) 훨씬 크고 바이어들의 바잉규모도 훨씬 크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남성복으로 생각했었던 브랜드 네임 라이(LIE- Love,Identity,Ego)를 여성복에 먼저 담아냈죠. 남성복은 기회가 된다면 꼭 다시 하고 싶은 생각이 있어요. 

- 이번 뉴욕패션위크 진출의 의미, 뉴욕 패션 시장에서의 첫 데뷔인데 남다를 것 같아요.

▶ 저에게는 정말 큰 의미죠. 라이는 사실 국내시장보다 해외시장에서 먼저 선보였던 브랜드예요. 프랑스 파리의 WHO'S NEXT 를 비롯해서 중국, 베트남에서도 초청 쇼를 했고요. 하지만 디자이너로서 뉴욕패션위크에서 쇼를 한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의미가 있고 이번 데뷔를 통해서 라이가 더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생각해요,  

예전에 제 아버지이신 이상봉 선생님도 콘셉트 코리아를 통해 뉴욕패션위크에서 쇼를 하신 적이 있어요. 저는 지금 이상봉 일도 같이 하고 있기 때문에 그 때 일했던 경험이 있죠. 선생님은 저의 우상, 멘토이시니까요 그 감회가 정말 남달라요. 부자(父子)가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해외진출을 한다는 것도 의미가 크고요. 

- 콘셉트코리아에 선정되고자 하는 브랜드들이 많았을텐데, 라이가 그 기회를 잡은 특별한 이유가 있을까요?

▶ 뉴욕진출은 오래 전 부터 생각해왔어요. 이번 쇼를 준비하기 그 이전부터 해외 세일즈를 체계적으로 준비해왔고요. 뉴욕 베이스의 바이어들과도 계속 연결고리를 만들고 있었죠. 예전부터 콘셉트코리아에 지원하는 것을 몇 번 고민했는데 이젠 때가 온 것 같다는 확신이 들어서 지원했는데 좋은 기회를 주셔서 감사히 잡았죠! 하하.


또 라이가 뉴욕 맨하탄 미트패킹에 위치한 이상봉 매장에 샵인샵으로 들어가있다보니까 오프라인에서도 현지와의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한 접점이 되더라고요. 뉴욕에서 쇼를 하고 세일즈를 한다고 해서 현지 사람들의 뇌리에 깊이 남는 브랜드가 되기는 힘들 거든요. 아무래도 매장이 있으면 즉각적인 대응도 되고 그만큼 쇼 이후의 긴밀한 스킨십도 가능해지니까 더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아요.

- 라이의 옷에서는 언제나 특유의 소재감, 컬러의 믹스매치가 돋보여요. 디자인의 영감은 어디에서 얻으세요?

▶사진, 영화 같은 비주얼소스에서 많이 얻어요. 여행 다니는 것도 좋아하는데 일을 하면서는 현실적으로 많이 못다녀서요. 요즘은 컨셉추얼한 아이디어를 문장으로 해석하고 설명하는 것이 쉽지 않은 것 같아요. 소비자들이 그런 걸 원하지도 않고요. 오히려 딱 명쾌하고 직관적으로 빨리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하고요. 그래서 비주얼로 한 번에 보여줄 수 있도록 하려고 노력해요. 때문에 언제나 열려있어요. 뭐든 최대한 다양하게 접하려고 해요. 영화도 그렇고 전시도 많이 보려고 하고요. 

저는 디자이너는 눈이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하거든요. 여기저기서 많은 영감들을 얻어야 되고 또 그렇게 얻은 영감이나 아이디어들을 조화롭게 서로 연결시키는 부분까지 이어져야 하죠.

예를 들어 이번 17FW 컬렉션 같은 경우 사막의 밤하늘에서 영감을 얻었어요. 지난 SS에서는 도심 속 바캉스를 표현했는데 그 때에는 아름다운 하얀색 드레스를 입은 여성이 출렁이는 바다 위 크루즈 갑판에 서 있는 이미지에서 영감을 얻었어요. 17SS 컬렉션은 덕분에 바다의 출렁이는 이미지, 파도의 곡선 등이 더해진 마린룩이 포인트가 됐죠.

사실 디자이너는 아티스트랑은 다른 개념이라고 생각해요. 소비자들이 좋아하는 걸 만들어야 하고 완전 전에 없던 어떤 것을 창조하는 작업이 아니라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디자이너의 테이스트, 영감, 소스들을 어떻게 조합하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러려면 아까 말씀드린 것 처럼 정말 다양한 것들, 여러가지를 보고 느껴야 하거든요. 그래서 시간이 허락하는 한 최대한 많이 보려고 하는데 일을 손에 잡고 있다보면 일부러 시간을 내기가 쉽지 않더라고요. 하하. 노력하고 있어요. 

- 페이크퍼, 니트, 바이닐 테이프, 린넨 등 다양한 소재를 조합 할 때 가장 신경쓰는 부분은 어떤 거예요?

▶소재믹스를 많이 하다보니 디자인이 쉽지 않아요. 그리고 디자인 한 피스 나오는 데에 시간도 오래 걸리는 편이고요. 라이의 옷들은 '웨어러블(wearable)함'을 추구해요. 라이에서 정의하는 웨어러블은 단순히 입기 편하거나 심플하거나 미니멀한 느낌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저 옷은 내가 입고 다니고 싶다'라는 느낌을 말하는 거거든요.


그런 것들을 바탕으로 생각했을 때 제 안에서 라이의 이미지는 실루엣은 단순화시키고 그 안의 요소는 더 재미있게 믹싱해서 사람들이 라이의 옷을 보면 '입고 싶다'라는 느낌이 들었으면 좋겠어요. 라이를 통해 패션감각을 뽐내고 싶다든지 아니면 디자이너 브랜드만의 재미난 느낌을 가지고 간다든지요. 그런 옷들을 하려고 노력해요. 그러다보니 소재 매칭도 더 신경써서 하게 되더라고요. 어렵긴 하지만 재미있게 하고 있어요! 

- 그동안 다양한 콜라보레이션도 많이 해오셨다고요. 라이의 확장성이 정말 무궁무진 한 것 같아요.

▶ 콜라보레이션은 기회가 오는대로 하고 있어요. 지난 연말엔 스와로브스키랑 했는데 반응이 좋았죠. BMW mini, 미피 캐릭터 등등 다양한 브랜드, 서비스랑 콜라보해서 디자인 경험을 늘리고 있어요. 디자이너스 호텔 스위트 룸 디자인도 했고요. 아무래도 전공으로 아트 앤 디자인을 했던 게 도움이 많이 돼요. 공간, 미디어 등등 저의 디자인 감각을 반영할 수 있는 영역을 넓혀가고 있어요. 나중에는 라이프 스타일까지 분야를 넓혀보고 싶어요.

- 장기적인 목표가 있다면요?

▶ 한국에는 백화점 유통망을 통한 15개 정도의 단독 매장을 만들고 싶어요. 아직은 한국 디자이너 브랜드, 신진 브랜드들에게 백화점 같은 대형 유통망 진입이 쉽지 않은 것 같아요. 큰 유통망 쪽에서는 또 SPA브랜드들이 주로 세일즈 되고 있고요. 대기업의 내셔널 브랜드들도 한 자리씩 하고 있으니까요. 신생브랜드들이 뚫기에는 역부족이에요. 그렇다고 온라인 쪽으로 눈을 돌려보자니 스트리트 웨어 느낌의 티셔츠 같은 캐주얼한 그런 옷들의 브랜드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고 또 가격저항의 허들이 높아서 디자이너 브랜드로서는 경쟁력이 떨어져요. 라이의 옷이 국내에서 많은 소비자들과의 접점에 있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죠!

또 해외에서도 좋은 바이어들을 만나서 라이를 더 널리 퍼뜨릴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라이는 국내보다 해외를 먼저 시작했고 2012년도 프랑스 파리에서 2013SS컬레션을 가지고 처음 세일즈를 시작했어요. 그 이후 지금까지 계속 해외 트레이드 쇼에도 계속 나가고 있고요. 현재 세계 50여군데 백화점이랑 편집숍에서 라이의 옷이판매가 되고 있어요. 사실 시즌 전체의 볼륨이 판매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규모가 크진 않지만 한국 패션에 관심이 있고 좋아해주는 소비자들이 많아서 중국, 뉴욕, 싱가폴, 홍콩 쪽에서 반응이 좋아요.

나중에는 중국에서는 세컨드브랜드를 론칭하고 싶어요. 메이드인차이나 브랜드를 만들려고 생각하고 있어요. 중국의 내수시장을 겨냥하는 브랜드로요. 중국에서 패션쇼를 하는 것도 그런 이유가 있는 거 거든요. 물론 처음부터 좋은 기회를 만들어서 나가면 좋겠지만 그게 현실적으로 누구에게나 갈 수 있는 기회는 아니라고 생각해요. 쉽게 오는 기회도 아니기 때문에 중국 시장도 계속 두드리다보면 좋은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생각해요. 앞으로 더욱 더 성장해야죠!  


글=패셔나이져

halee@celpick.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