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예측게임 캐스터

뜨거운 궁중! 마라 맛 야망녀들이 모이면?

한 대 맞으면 열 대로 갚아준다 ! 궁중암투의 야망녀들이 모인다면 어떨까?

50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투표하기

투표 폼


    영드, 일드, 미드는 가라!

    대세는 중.드😤 (에헴)


    중국 드라마에 사극이 빠질 수 없겠죠?


    부와 명예를 위해

    온갖 암투가 난무하는 궁궐 이야기는

    한 번 빠지면 헤어 나오기

    정말 어렵다는 사실!


    우리에게 시~원한 사이다를 선물한

    주인공들에 대해 파헤쳐 볼게요.

    '후궁견환전'의 견환

    출처'후궁견환전(옹정황제의 여인)' 공식 홈페이지


    한국에서는 옹정황제의 여인이라는

    제목으로 알려져 있는 '후궁견환전'.


    궁중암투의 최고봉이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요.


    청나라 옹정제 시대를 배경으로

    궁에서 벌어지는 후궁들의 암투를

    다루고 있는 작품입니다.


    옹정제의 후궁으로 입궐한 견환이

    궁중 암투 속에서 변해가는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76화라는 장편 드라마지만

    회를 거듭할수록 화려해지는 복장!


    그리고 '견환'역을 맡은

    손려의 열연을 보고 있노라면

    눈 깜박할 사이에 마지막 편이 된답니다😭


    '무미랑전기' 무미랑

    출처중화TV 공식 홈페이지


    주의 : 이 드라마를 보면

    눈이 매우 호강합니다.


    무슨 뜻이냐구요?

    중국 궁궐의 화려함과 아름다움은

    여기 다 모여 있다는 뜻!


    실제로 제작비에 3억 위안(한화 530억)이

    들어갈 정도로 복장과 세트에

    신경을 많이 쓴 드라마라고 해요.


    무미랑전기는 중국 유일무이한 여황제,

    측천무후의 이야기입니다.


    후궁으로 입궁한 무미랑이

    궁궐의 모든 암투를 물리치고

    카리스마 넘치는 여황제가 되는

    치열한 현장을 느낄 수 있습니다.


    주인공인 무미랑 역은 '판빙빙'이 맡아

    열연을 펼쳤답니다.


    '연희공략' 위영락

    출처'연희공략' 공식 홈페이지


    청나라 건륭제 시대를 배경인

    연희공략은 언니의 죽음에 대해 알고자


    궁녀로 들어간 소녀, 위영락이

    궁궐에서 온갖 암투를 이겨내고

    황귀비가 되는 과정을 담고 있습니다.


    영락이를 설명하려면

    한 문장이면 돼..


    영락이는 참지 않긔!!!!!

    한 대를 맞으면 열 대로 갚아주는

    궁궐의 지략가! 위.영.락!


    맺고 끊는 것이 확실하고

    언제나 목표를 향해 달성해 나가는

    영락이의 우당탕탕 궁중 생활을 보며

    간접적인 스프라이트 샤워를

    경험할 수 있을 거예요.


    '금수미앙' 이미앙

    출처중화TV 공식 홈페이지


    금수미앙은 남북조시대를 배경으로

    멸망한 나라의 공주인 미앙이

    복수를 위해 북위로 가면서 펼쳐지는

    궁중암투물입니다.


    당찬 성격에 명석한 머리를 가진

    미앙을 보고 있으면 정말이지

    시~원하다는 생각이 절로 듭니다.


    특히, 남녀 주인공으로 열연한

    미앙 역의 당언과

    탁발준 역의 뤄진이

    실제로 연인으로 발전해

    결혼까지 골~인한 부부라는 것..!


    찰떡같은 케미가 괜히 나온 건

    아닌 것 같죠~?



    위에서 소개한 4명의 사이다 여주인공들이

    한 자리에서 만난다면!?


    벌써부터 가슴까지

    확~뚫리는 기분인데요.


    여러분이 생각하는 궁궐암투 최고봉!

    어떤 캐릭터인가요~?


    작성자 정보

    예측게임 캐스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