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바이라인네트워크

2020년 금융업에 진출한 빅테크들이 바꾼 것

1,5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올해는 유난히 빅테크 업체들의 크고 작은 금융권 진출 소식이 많았다. 핀테크 시장의 강자인 네이버, 카카오, 토스(비바리퍼블리카)는 너나 할 것 없이 인터넷전문은행, 증권업, 대출, 보험업 등에 뛰어들었다. 시중은행, 카드사 등 기존 금융권에서는 이들의 진출을 경계하고 있지만, 경쟁사가 많아질수록 소비자의 선택권은 넓어질 것이다. 올해 굵직했던 빅테크 기업들의 금융업 진출 소식을 정리해봤다.

네이버, 동반자와 함께 전통 금융시장 진출

올해 금융권에서 가장 예의주시했던 것 중 하나가 ‘네이버통장’이다. 지난 6월 네이버의 금융자회사 네이버파이낸셜은 올해 협력사이자 동반자인 미래에셋대우와 함께 네이버통장을 내놨다. 진짜 은행계좌가 아닌 종합자산관리계좌(CMA)다. CMA는 종합금융사가 고객이 예탁한 돈을 운영해 그 수익을 고객에게 지급하는 수시입출금 금융상품이다.

네이버가 내세운 것은 3%다. 100만원 이내의 돈을 맡길 경우 연 3%의 수익률을 제공한다. 네이버페이를 연동해 네이버쇼핑을 이용하면 결제 금액의 최대 3%를 포인트로 적립해준다. 네이버페이와 쇼핑의 충성 고객층을 더 묶어 놓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신규 고객을 포섭할 수 있는 장치가 된 셈이다.

그러나 금융권의 강한 견제로 명칭 논란이 일기도 했다. 시중은행들은 “예금자보호가 안되는 CMA 계좌와 일반 은행 통장을 헷갈려할 수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결국 금융감독원에서네이버통장이라는 이름을 변경하도록 권고하기도 했다.

최근 네이버파이낸셜은 대출 서비스도 나섰다. 이 역시 동반자인 미래에셋캐피탈과 함께 한다. 네이버파이낸셜이 대출심사를 하면 미래에셋캐피탈이 대출을 모집하고 판매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금융 규제샌드 박스로 도입된 지정대리인 제도를 활용한 것이다.

대상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들이다. 그동안 금융정보가 거의 없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들을 위해 매출 흐름, 단골 고객 비중, 고객 리뷰, 반품률 등 스마트스토어에서 실시간으로 생성되는 각종 데이터를 활용해 자체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을 만들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대출상품의 금리를 낮추고, 중도상환 수수료도 없앴다. 또 대출 신청 요건을 완화했다.

네이버파이낸셜이 시작한 중소사업자 대출은 금융권의 차세대 격전지로 꼽히고 있다. 전통 금융사들의 신용평가가 가진 한계를 넘어 사각지대를 노리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카카오와 토스 또한 이 시장 진출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주린이’ 노리는 카카오와 토스

올해 주목할 소식 중 하나는 카카오와 토스가 금융당국으로부터 증권업 인가를 받았다는 것이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지난 2월 영업을 개시했고, 토스증권은 지난 11월 인가를 받아 내년 상반기 문을 열 계획이다.

카카오페이증권과 토스증권은 쉬운 투자를 지향하며, 기존 증권사들보다 사용자 친화적인 UX·UI가 특징이다. 그동안 어려운 용어, 복잡한 절차 등으로 증권 서비스에 어려움을 겪은 사용자와, 금융이력이 부족한 ‘씬파일러’를 대상으로 한다. 다만, 카카오페이증권은 전 연령층, 토스증권은 2030을 겨냥한다는 점에서 약간의 차이가 있다.

일찌감치 증권시장의 문을 두드린 카카오페이증권은 서비스 시작 9개월 만에 성과를 보이고 있다. 현재 누적 계좌 개설자 수 300만명을 보유하고 있다. 계좌 개설자의 연령별 비율은 다양하다. 20대가 29%, 30대가 29%, 40대가 24%, 50대가 12%를 차지한다.

두 회사는 시장 전략에서도 다소 차이를 보인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초기 사업 전략으로 간접투자인 펀드와 자산관리에 초점을 맞췄다. 동전모으기, 알모으기, 버킷리스트, 미니금고 등을 출시한 것도 이러한 맥락에서다. 다음 단계로, 증권의 핵심 서비스인 MTS(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로 사업영역을 확장한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코스콤과 원장 개발 계약을 맺고 개발에 착수한 상태다.

반면, 토스증권은 출범과 동시에 MTS에 집중한다. 국내주식과 해외주식 중개 모두 제공한다. 향후 펀드 판매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두 회사의 증권업 진출은 대규모 사용자를 보유한 카카오페이와 토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점에서 시장에 미칠 파급력이 주목받고 있다.

카카오뱅크의 또 다른 경쟁사

올해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의 성장은 놀라웠다. 지난해 연간 당기순이익 흑자에 이어, 그동안 적자를 이어온 비이자 부문이 처음으로 흑자전환을 한 것이다. 카카오뱅크의 올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163% 증가한 859억원으로 나타났다. 당기순이익에는 순수수료이익과 순이자이익이 포함된다. 순수수료수익 흑자전환은 ▲주식계좌개설 신청 ▲신용카드 모집 대행 ▲체크카드 이용실적 확대 등이 견인했다. 카카오뱅크는 출범이래로 무료 수수료 정책을 펴온 만큼, 이번 흑자전환은 눈길을 끌었다.

지난 9월에는 이사회에서 기업공개(IPO) 추진을 결의했다. 최근 상장 주관사를 선정하면서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상장할 채비를 마쳤다. 특히 카카오뱅크의 성장은 먼저 출범한 케이뱅크를 제쳤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이 과정에서 케이뱅크의 ‘대주주적격심사’라는 걸림돌이 있었으나, 출범과 동시에 카카오톡과 연계, 모바일에만 집중한 전략을 펼쳐온 결과다.

그러나, 카카오뱅크의 독주에 제동을 걸만한 또 다른 인터넷전문은행이 준비 중이다. 바로 토스뱅크다. 내년 1월을 목표로 본인가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토스는 지난 4월 IT시스템 구축을 위한 사업자를 선정하고, 인프라 구축을 하고 있다. 심사 기간을 고려하면 내년 중반기에서 하반기 출범이 예상된다.

그동안 토스의 발표와 업계 분석에 따르면, 토스뱅크도 카카오뱅크와 비슷한 지향점을 가지고 있다. 중금리신용대출, 작은 돈으로 큰 돈을 만드는 자동적금 상품, 씬파일러를 위한 대출 상품 등을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관련해 인력채용에도 힘을 쓰고 있다. 토스뱅크는 경력입사자에게 전 회사 연봉의 1.5배를 제시하는 등 토스뱅크 인력 채용에 힘을 쏟고 있다.

내년에는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토스뱅크의 3강구도가 만들어지는 만큼, 인터넷전문은행 3의 전략이 기대가 된다.

“금융, 우리에게 맡겨”

이밖에도 올해 네이버, 카카오, 토스의 크고 작은 금융 소식은 많았다. 그동안 온라인 결제에만 집중한 것처럼 보였던 네이버페이는 오프라인 결제에도 힘을 실었다. 네이버페이의 오프라인 결제는 편의점, 대형마트, 카페, 주유소 등을 포함해 전국 7만여개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 오프라인 결제 시 모든 사용자들에게 포인트를 적립해주는데, 네이버통장이나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사용자에게는 포인트를 더 준다. 자사 서비스를 활성화하고, 충성고객을 확보할 수 있다. 나아가 네이버페이는 신용카드 연동도 준비하고 있다.

올해 카카오페이는 자회사 카카오페이증권과의 연계에 집중했다. 카카오페이증권이 자체 앱 없이 카카오페이, 카카오톡과 이어지는 만큼 사용자 접근성 강화, 사용자 친화 서비스를 내놨다. 가장 먼저, 카카오페이머니를 증권 계좌로 업그레이드해 사용자 수를 늘렸다. 이후 카카오페이로 결제하면 리워드로 ‘알(포인트)’를 제공하고, 이를 증권에서 투자할 수 있도록 한 ‘알모으기’ 서비스를 출시한 것이 대표적이다. 앞으로 카카오페이증권이 증권의 MTS에 나서는 만큼, 두 서비스간 연계에 더욱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토스는 올해 증권, 보험, 결제대행(PG) 등 가장 많은 사업영역에 진출을 했다. 보험 계열사 토스인슈어런스는 올해까지 보험분석매니저 100명을 채용한다. 지난 8월에는 LG유플러스의 PG부문을 인수해 계열사 토스페이먼츠도 만들었다. PG사는 온라인 쇼핑몰과 카드사 및 은행 등 원천사 사이에서 결제 솔루션 구축, 대금 정산 등을 수행한다. 송금, 결제, 증권, 보험, PG, 인터넷전문은행을 품은 토스는 금융회사로서의 입지를 다져나가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