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바이라인네트워크

아이폰 D-1 유출 소식 총정리

과연 얼마나 맞을까

23,0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이폰 공개가 내일, 현지 시각 9월 10일로 다가왔다. 유출된 소식으로 아이폰 11의 모습들을 유추해본다.

아이폰XS와 같은 3가지 모델

총 세 가지 모델로 출시되며, 아이폰 XS, XR, XS Max와 같은 OLED 2종, LCD 1종으로 구성됐다. LCD는 아이폰 11, OLED 2종은 아이폰 11 프로, 아이폰 11 프로 맥스로 명명된다.

카메라 모듈과 줄어든 노치

애널리스트 밍치 궈가 후면 트리플 카메라의 형태가 사각형으로 들어갈 것을 예측했다. LCD 모델의 경우 카메라 2개가 들어간다고 한다. 카메라는 일반, 망원, 초광각으로 구성되며, 소니의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는 OLED 모델에만 들어간다. 전면 카메라는 모두 1200만 화소다.

트위터 @onleaks 계정은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하며 이 카메라가 상당히 튀어나온 형태라고 주장했다. 밍치 궈는 이 카메라의 검은 코팅이 이질적이지 않고 화면이나 소재와 잘 어울린다고 전했다.

이 세개의 카메라는 갤럭시 노트 10이나 화웨이 메이트 20처럼 실시간 3D 스캐닝과, 3D 공간인식을 통한 AR 기능이 탑재될 것이라고 한다. AR 기능의 경우 듀얼카메라로도 상당한 성능을 보여준바 있으므로 카메라 수가 늘어난다면 더 좋은 성능을 보여줄 수는 있을 것이다.

전면 카메라는 여전히 트루뎁스 카메라의 모듈 안에 있으며, 노치 크기가 훨씬 줄어든다는 소문이 있다. 실제로 조도 센서를 OLED 스크린 뒤에서 파악할 수 있는 센서를 AMS가 만들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AMS의 매출 절반 정도는 애플에서 나온다. 이 경우 트루뎁스 카메라 내에서 센서 수를 줄일 수 있으므로 노치 크기가 줄어들 가능성이 존재한다.

스캔 방식은 닷 프로텍터에서 레이저 스캐너로 변경된다고 한다. 카메라 소프트웨어로는 6초까지 찍을 수 있는 라이브 포토, AR 소프트웨어, 3D 스캐닝 등이 탑재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애플 펜슬

폰 케이스 제조 업체인 Olixar가 펜슬 수납 가능한 케이스를 판매하며 점화된 논쟁이다. 9to5mac은 이를 두고 업체 이름을 알리기 위한 방편 같다고 보도했다.

3D 터치의 삭제

아이폰 XR에서 3D 터치 없이도 폰을 잘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증명됐다. 압력을 감지하는 3D 터치는 좋은 인터페이스지만 자주 쓰이는 인터페이스는 아니었다. 따라서 애플은 새로운 탭틱 엔진을 탑재해 3D 터치만큼 훌륭한 진동 피드백을 구현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렇다면 부품이 하나 줄어드는 셈이므로 가격이 줄면 좋겠으나 그렇지 않다고 한다. 9to5mac이 보도했다.


18W USB-C vs. 5W 라이트닝 

일본 매체인 맥 오타카라(Mac Otakara)는 2월 5W-라이트닝의 조합이 유지된다는 보도를 했다. 그러나 4월, 이 보도를 뒤집었다.

고속 충전이 가능하고 화면공유 등도 원활하게 할 수 있으려면 USB-C(썬더볼트 내장)를 탑재하는 것이 좋다. 거기다 아이패드 프로용으로 제공된 18W 충전기를 제공한다면 더욱 빠른 충전이 가능할 것이다. 맥 오타카라는 중국 부품 업체들을 통해 이 같은 소식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배터리 공유

갤럭시 시리즈에 탑재된 후면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이 탑재된다는 소식이다. 이를 통해 애플 워치와 에어팟(2세대)을 충전할 수 있다. 밍치 궈의 2019년 보고서에 포함된 내용이다. 또한, 밍치 궈는 배터리가 약 5~25% 정도 커질 것으로 예측했다. 5% 커진 제품은 물론 XR에 해당하는 11이다.


가격

여러 매체에 의해 보도된 가격은 아이폰 11 749달러부터, 11 프로 999달러부터, 11 프로 맥스 1099달러부터로, 아이폰 XS/XR과 저장용량 구성과 가격이 완전히 동일하다. 비싸다는 의미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