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부자동

서울숲~응봉역 잇는 공중 보행교 놓는다

14,1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길이 350m 폭 10m… 자전거도 다녀
서울시 용역 공고… 2024년 준공

서울시가 서울숲과 전철 경의·중앙선 응봉역을 연결하는 공중 보행교(사진 점선 안)를 짓는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숲에 대한 접근성이 높아져 세계적 생태문화공원을 조성하려는 서울시의 계획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는 서울숲과 응봉역 사이를 잇는 길이 350m, 폭 10m의 보행교를 2024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건설을 추진한다. 걷거나 자전거를 탈 수 있는 도로다. 서울시는 보행교 조성의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13일 공고했다.

서울숲은 연간 750만 명가량 방문하는 서울의 대표적 가족공원이지만 도로와 중랑천에 막혀 주변과 단절된 구조가 문제로 지적돼 왔다. 서울시는 지난해 3월 서울숲의 접근성을 높이고 전시관 등 콘텐츠를 보강하는 내용을 담은 ‘서울숲 일대 기본구상’을 발표했다. 공중 보행교 건설은 핵심 구상 중 하나다. 서울숲에서 응봉역을 도보로 이동하는 것이 편해지면 응봉역과 인접한 응봉산과 서울숲을 아우르는 도심 속 녹지 공간이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보행교 건설과 더불어 서울숲 발전을 위한 나머지 계획도 예정대로 추진하기로 했다. 보행교 끝부분에 있는 삼표레미콘 공장 부지에는 공장 철거가 끝나면 수변문화공원을 조성한다. 또 서울숲 내에 가칭 ‘과학문화미래관’을 지어 교육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한우신 기자 hanwshin@donga.com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부자동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