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부자동

“올해 추석 상여금 평균 65만원…대기업이 중소기업 2배”

70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올해 추석에 기업 2곳 중 1곳은 추석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며, 직원 1인당 상여금은 평균 64만 7000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기업 907개사를 대상으로 ‘추석 상여금’에 대해 조사한 결과, 53.9%가 ‘추석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직원 1인당 상여금은 평균 64만 7000원으로 지난해(62만 원) 보다는 소폭 늘었으나, 2017년(66만 원), 2016년(71만 원) 조사보다는 여전히 적었다.

기업 형태별 상여금 지급액은 대기업이 평균 120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중견기업(102만 원), 중소기업(58만 4000원)의 순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여금 격차는 2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로는 절반 이상인 55.6%가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38.4%), ‘직원들의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17.4%), ‘물가 상승에 따른 추석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6.7%) 등의 순이었다.

지급 방식으로는 ‘별도 상여금 지급’(51.7%)이 가장 많았고, ‘정기 상여금으로 지급’(45%), ‘정기 상여금, 별도 상여금 동시 지급’(3.3%) 순이었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418개사)들은 그 이유로 ‘명절 상여금 지급 규정이 없어서’(34.7%, 복수응답),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32.1%),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26.6%), ‘불경기로 회사 사정이 어려워서’(17.2%), ‘상반기 성과 목표를 달성하지 못해서’(7.2%) 등을 들었다.

이번 추석에 직원들에게 선물을 지급할 계획이 있는 기업은 69.8%였다. 자세히 살펴보면, 상여금을 지급하는 기업의 67.9%가 선물도 함께 지급할 계획이었으며,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 중에서는 72%가 선물을 준다고 답했다.

반면, 전체 응답기업의 12.9%(117개사)는 추석 상여금과 선물이 모두 없어 다소 쓸쓸한 추석이 될 전망이다.

직원 1인당 선물의 평균 예산은 5만 9000원으로 집계됐다. 품목으로는 ‘햄, 참치 등 가공식품’(51.3%,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 밖에 ‘비누, 세제 등 생활용품’(19%), ‘배, 사과 등 과일류’(18.2%), ‘한우 갈비 등 육류’(9.5%), ‘홍삼 등 건강보조식품’(7.1%) 등이 있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부자동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