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부자동

경기 하락에 맥못추는 상가 수익률

19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작년 전국 중대형 年4.27%

전년 대비 0.16%P 떨어져

출처동아일보

자영업 경기가 얼어붙으면서 지난해 상가 임대수익률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중대형 상가의 연간 소득수익률은 4.27%로, 전년(4.43%) 대비 0.16%포인트 하락했다. 소규모 상가의 연 소득수익률도 3.96%에서 3.79%로 떨어졌다. 소득수익률은 임대료 등 상가 운영을 통해 얻은 소득을 자산가치로 나눈 것이다. 지난해 상가 매매가격이 오르면서 자산가치는 높아진 반면 자영업 경기 악화로 임대소득은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은 중대형 상가의 소득수익률이 4.00%에서 3.85%로, 소규모 상가는 3.21%에서 3.02%로 내렸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지난해 상가의 소득수익률이 전년 대비 상승한 곳은 대전이 유일했다. 중대형 상가는 4.06%에서 4.16%, 소규모 상가는 3.54%에서 3.58%로 올랐다. 대전 내 일부 상권의 유동인구가 늘어난 영향이라고 감정원은 분석했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상가 매매가격이 오른 데다 불황으로 임대료를 올리거나 임차인 찾기가 어려워지면서 전반적인 투자심리가 위축됐다”며 “실물 경기가 살아나고 상가 임차수요가 늘어나지 않는 한 당분간 상가 투자 수익률은 계속 나빠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애진 기자 jaj@donga.com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부자동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