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보드나라

1인 크리에이터 위한 미러리스 카메라, 소니 A6400

플립형 모니터로 1인 제작자 영상 촬영에 최적화

2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엄연한 하나의 직업으로 인정받고 있는 요즘, 크리에이터들이 사용하는 카메라들도 상당한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APS-C 크롭센서를 탑재한 미러리스 카메라들은 기존의 DSLR 카메라들보다 훨씬 뛰어난 휴대성을 가지면서도 높은 화질을 가져 인기를 끈다.

기존 소니 알파 시리즈, 그중에서도 6000시리즈는 작은 크기와 타사의 DSLR에 뒤처지지 않는 성능으로 출시 3년이 다 되어 가는 지금까지도 꾸준히 언급되며 유명 유튜버들 사이에서도 사용되는 라인업으로 특히 A6500의 경우 4k 영상 촬영, 바디에 탑재된 5축 손 떨림 방지기능 및 영상 촬영 시 S-Log 지원, 슈퍼 35mm 풀 픽셀 리드 아웃 촬영 등 영상 촬영에서도 웬만한 캠코더 못지않은 성능을 가졌다.

그보다 한 체급 아래에 위치한 A6300의 경우엔 바디 자체에 탑재된 손 떨림 방지 기능 및 터치 LCD와 슬로우/페스트모션 등의 기능은 사라졌지만 그 외 대부분 기능을 A6500과 공유해 부가기능이 굳이 필요 없는 사용자들에게 알맞은 제품이었다.

이번에 출시된 A6400은 A6500과 A6300 그 사이에 알맞게 놓인 제품으로 어떤 장점을 살리면서 기존의 불편했던 점은 어떻게 바뀌었는지 알아보자

1인 제작자 친화적 플립형 모니터

기존 A 6000시리즈는 모든 라인업에서 프리뷰 모니터가 직각으로 플립될뿐 그 이상 조정되지 않아 로우앵글 촬영은 가능하지만 1인 촬영을 진행할 땐 외부 모니터가 필수였으며, 그에 따른 추가 지출은 피할 수 없었다.


특히 외부 모니터의 경우 높은 가격대에 판매되는 제품이 대부분이며, 추가적인 배터리 및 마이크로 HDMI 케이블 등 구매해야 하는 제품이 많아 전문적인 촬영자가 아니라면 큰 지출로 이어진다.

A6400에서는 기존 모니터의 단점을 해소하여 상위제품인 A6500 및 A 7시리즈에서도 볼 수 없는 180도 플립형 모니터를 탑재해 1인 제작자들에겐 촬영 장비의 추가 지출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수단으로 될 것으로 보이며, 또한 무게도 가벼워 셀카를 찍는 등의 다양한 연출이 가능해졌다.

AI 기반 리얼타임 Eye AF

A 7시리즈에 탑재되었던 리얼타임 Eye AF 또한 탑재되었는데, 이는 실시간으로 피사체(사람)의 눈을 추적하여 빠르게 초점을 유지하는 기능으로 A6500에도 들어가 있지 않은 새로운 기능이다.

기존 라인업에도 Eye AF 기능이 탑재되어 있긴 하지만 AF-S, 즉 반 셔터 상태에서 한 번만 작동이 가능했다. 하지만 A6400의 경우 상위 라인업인 A 7시리즈에 탑재된 Eye AF처럼 AF-C 모드에서도 사용할 수 있어 스포츠 촬영, 혹은 활동적인 아이들과의 추억을 기록하는 데 유용하다.

또한 AI 기술을 통한 피사체 추적 기능으로 빠르게 움직이는 피사체도 유연하게 촬영할 수 있어 동물과 같은 피사체의 촬영에서도 더욱 강화된 AF 성능을 보여준다.

슬로우, 퀵 모션촬영을 포함한 다양한 영상 모드

최근 카메라는 그 본업인 사진 촬영 성능도 중요하지만, 영상 촬영성능도 빼놓을 수 없는데, 소니의 알파 시리즈 대부분은 4K 영상 촬영을 지원하면서 동시에 S-Log 촬영을 지원하는데 A6400 역시 빠지지 않고 지원하며, 29분 59초 촬영 제한이 걸렸던 이전 제품들 대비 시간제한 또한 사라져 외장 배터리와 넉넉한 저장 장치만 있다면 얼마든지 오랜 시간 동안 촬영할 수 있게 되었다.

더욱이 180도 플립형 LCD를 지원하기 때문에 자신의 브이로그를 얼마든지 영화처럼 담을 수 있다.

또한 A6300에서 지원되지 않던 SnQ, 즉 슬로우 엔 퀵 모션 촬영이 추가되어 기존의 장비로 불가능했던 극적인 슬로우 모션 촬영이 가능해졌다.

슬로우 모션은 최대 초당 120fps로 촬영이 가능하며 재생속도를 60p, 30p, 24p로 각각 설정할 경우 그것에 맞게 슬로우 모션의 배속이 달라진다.

기존 120fps로 촬영하여 그대로 저장하는 방식보다 편집하고자 하는 fps에 맞게 미리 설정하여 촬영하기 때문에 굳이 후반 작업으로 재생속도를 계산하여 조절하지 않아도 된다.

물론 슬로우 모션을 촬영하면서도 픽쳐프로파일 선택이 가능하므로 원하는 프로파일로 촬영해 후반 작업을 진행할 수도 있다. 다만 슬로우 모션으로 촬영 시엔 소리는 같이 녹음되지 않으니 참고하자.

크리에이터에 입문하기 위한 가성비 좋은 촬영장비

출시된 지 3년이 지난 a6500의 경우 아직 110만 원에 가까운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으며 그 아래의 a6300의 경우엔 최저가 기준 81만 원 정도의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다만 두 카메라 사이에는 가격 차이 만큼 제품 기능에 상당한 차이가 있어 카메라 구매를 생각하고 있다면 상당한 고민거리였는데 그 중간쯤에 위치한 a6400은 100만 원 초반 가격대에 a6500과 a6300의 장점을 모두 가져오고, 기존 a6000 시리즈가 가졌던 문제 중 하나인 180도 플립형 LCD를 탑재해 1인 촬영에 있어서 유리한 환경을 가져왔다.

또한 영상 촬영 성능에 있어선 상위 라인업인 a7 시리즈와 견줄만해 가격과 성능, 편의성, 그리고 가격까지 모두 잡은 그야말로 가성비 좋은 카메라가 아닐까 생각되며, 4k 촬영에 목말라 있는 유튜버, 혹은 좀 더 창의적인 영상을 만들고자 하는 크리에이터들에겐 추천할만한 제품이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