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보드나라

한국 프로젝터 시장 1위 목표, 벤큐 W2700 및 GV1 국내 발표

4K HDR 홈 프로젝터와 포터블 프로젝터 국내 출시

20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벤큐 코리아(지사장 소윤석)는 16일 서울 용산구 전자랜드 신관 2층 랜드홀에서 2019 벤큐 홈프로젝터 VIP 세미나를 열고 국내 미디어들을 대상으로 4K UHD 해상도와 HDR을 지원하는 가정용 빔프로젝터 W2700과 스마트 기기의 활용도를 최대로 높여주는 모바일 프로젝터 GV1을 선보였다.

이날 행사에는 벤큐 아시아 퍼시픽 총괄 제프리 리앙(Jeffrey Liang) 대표와 비즈니스 총괄 듀마스 첸(Duams Chen) 이사, 마케팅 총괄 써니 장(Sunny Chang) 이사, 모니터 비즈니스 담당 가빈 우(Gavin Wu) 매니저, 프로젝터 비즈니스 담당 포 우(Po Wu) 매니저 등 본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벤큐 홈시네마 프로젝터 주력 모델 W2700과 포터블 프로젝터 GV1의 주요 특징 소개와 시연을 진행했다.

시장 세분화 No.1 전략, 프로젝터에서도 재현

벤큐 코리아 소윤석 지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밴큐는 시장을 세부적으로 나눠 잘할 수 있는 분야에서 넘버원(No.1)에 오르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게이밍 분야 쪽으로 역량을 집중하면서 게이밍 모니터 시장 No.1의 자리에 올라 각종 게임 대회에서 벤큐 제품을 사용하고 있으며, 모니터 뿐만 아니라 키보드와 마우스 같은 게이밍 기기들도 출시하고 있다.

프로젝터 시장 역시 4K 프로젝터 쪽으로 No.1을 차지하기 위해 일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홈 비디오 프로젝터 쪽에서 성공을 거뒀고, 개인용 프로젝터 분야는 캠핑 쪽에 특화된 GS-1을 선보였다.

이번에 출시하는 신제품 2종 역시 이런 여세를 몰아 홈 프로젝터와 포터블 프로젝터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모델이다.

벤큐 아태 지역 총괄 제프리 리앙 대표는 이번 벤큐 W2700이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소개되는 제품이며 2년 전부터 4K 프로젝터를 출시했던 벤큐가 2년 동안 축적한 기술과 업데이트 된 기능을 집약했다고 밝혔다.

그는 벤큐가 지난 해 전세계 DLP 프로젝터 시장에서 24.5%의 시장 점유율로 9년 연속 1위를 차지했으며, 아시아 태평양 및 중동 지역 4K 프로젝텨 시장에서도 작년 3분기까지 36.3%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4K 프로젝터는 사우디 아라비아에서는 80% 점유율을 기록했고, UAE와 인도네시아, 인도, 태국, 호주, 터키에서 1위였으며, 일본에서도 3분기에 53% 점유율로 1위로 오르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한국 시장은 같은 기간 동안 30% 점유율로 2위를 차지했다.

제프리 리앙 대표는 벤큐 4K 프로젝터가 지난 해 가장 품질이 뛰어난 제품으로 여러 매체에서 수상했고 올해는 4K 프로젝터 풀 라인업을 갖추고 더 많은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벤큐 프로젝터의 품질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로 시네마틱컬러(CinematicColor)를 들었는데, 콘텐츠 제작자(감독)이 의도한 컬러를 정확히 표현하기 위해 전세계 유명 영화 제작자들과 협력하고 홈 시네마 프로젝터에서도 정확한 컬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 밖에 벤큐의 기업 모토에 맞게 사람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홈 시네마 프로젝터와 스포츠 프로젝터, 포터블 프로젝터 등 다양한 제품을 출시할 거라고 덧붙였다.

4K DCI-P3 컬러와 HDR Pro 지원하는 벤큐 W2700

벤큐 W2700 홈 시네마 프로젝터를 소개한 벤큐 코리아 프로젝터 매니저 조정환 팀장은 2008년 W20000을 시작으로 그 동안 다양한 홈 프로젝터를 출시했던 벤큐가 이번 신제품에서는 4K DCI-P3 컬러와 HDR Pro를 지원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W2700은 벤큐 DLP 시네마 프로젝터 특징인 오랫동안 지속되는 시네마틱컬러(CinematicColor) 기술을 지원한다. 벤큐 독자적으로 설계된 DLP 기술의 RGBRGB 컬러 휠과 정교한 코팅 기술을 통해 헐리우드 영화 산업에서 요구하는 표준화된 DCI-P3 컬러 및 감마 표현을 구현한다.

기존 4K 홈 시네마 프로젝터였던 W1700은 HD TV 표준에 해당하는 Rec.709 컬러를 지원했는데, W2700은 Rec.709 100%보다 1.2배 더 넓은 DCI-P3 95% 광색역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4K HDR 영화(BT.2020)과 높은 호환성으로 더 많은 붉은색 및 초록색을 표현할 수 있다.

공장에서 생산된 모든 제품의 전수 검사를 진행해 색표준 편차(Delta E) 수치를 3.0 이하로 맞췄으며, 각 제품마다 측정된 값을 바탕으로 팩토리 캘리브레이션 리포트를 제공한다.

또한 HDR10 포맷만 지원하던 W1700과 달리 UHD TV 중계 및 스트리밍 방송에서 사용되는 HLG(Hybrid Log-Gamma) 지원이 추가되었고 이를 HDR Pro라고 표현한다. 물론 프로젝터 특성상 TV/모니터와 똑같은 HDR 출력은 불가능하므로 이를 프로젝터에 최적화된 컬러 매핑과 톤 매핑을 거쳐 보여주게 된다.

W2700은 기존 4K 홈 프로젝터보다 초점 거리를 줄인 8군 10매의 단초점 렌즈 설계로 2.5m 거리에서 100인치, 그리고 4K 콘텐츠 감상에 최적 크기인 120인치 화면을 3m 거리에서 출력한다. 주택 내부 거실의 공간이 짧은 아태 지역 및 한국 가정에서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그 밖에 0.47인치 싱글 DMD 칩셋과 향상된 XPR 기술을 사용해 기존 4K UHD 프로젝터보다 슬림한 디자인을 채택했다. 3D 기능을 지원해 다양한 형식의 3D 콘텐츠 재생이 가능하다. 중저음을 강화한 5W 챔버 스피커와 사용자 친화적인 렌즈 커버가 들어갔다.

벤큐 W2700은 국내 시장에서 2월 말에서 3월 초에 출시될 예정이며 정확한 가격은 미정이지만 200만원 초반대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W1700보다 비싼 가격으로 4K 홈 시네마 프로젝터 중급형 시장에 포지셔닝하고 기존 W1700도 4K 보급형 모델로 계속 판매한다.

포터블 올인원 무선 프로젝터로 선보인 벤큐 GV1

벤큐 모바일 LED 프로젝터 GV1을 소개한 벤큐 코리아 전병렬 팀장은 캠핑 시장을 겨냥해 선보였던 기존 GS1과 달리 신제품은 차별화된 디자인과 기능으로 미니빔 프로젝터 라인업 확장 및 시장 점유율을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일반 홈 프로젝터 디자인을 작게 만들어 따로 배터리 팩을 장착했던 GS1과 달리 GV은 세로로 놓을 수 있는 손바닥 크기 배터리 일체형 디자인에 프로젝터 상단 15도 각도 조절 및 오토 키스톤 기능으로 별도로 받침대를 쓸 필요가 없다.

1m 거리에서 35인치를 투사할 수 있으며 GS1에서는 없었던 5GHz Wi-Fi 지원이 추가되어 2.4GHz/5GHz Wi-Fi 네트워크에 모두 연결할 수 있다. 블루투스 4.0 지원 및 5W 챔버 스피커가 내장되어 외장 스피커를 따로 연결하지 않아도 되고 프로젝터로 쓰지 않을 때 블루투스 스피커 용도로도 활용 가능하다.

안드로이드와 iOS 모바일 운영체제에서 원활한 무선 전송이 가능하고 USB Type-C 포트를 제공해 USB-C 메모리를 직접 연결하거나 해당 포트를 가진 노트북과 연결해 영상 전송, 그리고 모바일 기기의 충전도 지원한다.

3시간 연속 사용이 가능한 3,000mAh 배터리가 내장되었으며 무선 인터넷 환경이 없는 곳에서는 모바일 핫스팟을 이용해 영상을 구현할 수 있다.

벤큐 GV1 국내 판매 가격은 399,000원이다.

벤큐 프로젝터 신제품 관련 인터뷰

벤큐 W2700이 전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발표회를 가지면서 이날 행사 후 벤큐 아시아 퍼시픽 담당 임직원들과 별도의 인터뷰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인터뷰에는 벤큐 아시아 퍼시픽 총괄 제프리 리앙(Jeffrey Liang) 대표와 마케팅 총괄 써니 장(Sunny Chang) 이사, 프로젝터 비즈니스 담당 포 우(Po Wu) 매니저, 그리고 벤큐 코리아 소윤석 지사장 및 직원들이 참석했다.



Q) 벤큐에서 이번에 4K 홈 시네마 프로젝터와 포터블 프로젝터 신제품을 출시했다. 양쪽 모두 기존 모델이 출시된 상황이라 일반적으로는 이전 모델을 단종시키고 신제품으로 교체하는데 벤큐는 기존 모델도 계속 판매한다. 그 이유가 무엇인가?

A) 4K 홈 프로젝터는 지금도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이으로 수요가 높은 분야다. 특히 4K HDR 프로젝터에 대한 요구가 많았지만 가격이 비싸고 사용 환경이 제한되는 것이 문제였는데, W2700은 중산층 구매자들의 거실 환경을 고려해 2.5인치에서 100인치, 3.5m 거리에서 120인치 크기로 4K HDR을 제공한다.

초창기 4K 프로젝터 가격은 700~800만원대에 달하는 고가였으나 지난 해 W1700이 100만원대(199만원) 가격으로 4K 프로젝터 대중화를 이끌었다. 올해 출시되는 W2700은 200만원대 가격으로 그 중간을 채우는 역할을 하면서 사용자 시나리오에 맞춰 풀 라인업을 완성하게 된다.

GV1은 기존에 출시됐던 GS1과는 다른 시장 타겟을 겨냥했다. GS1이 아웃도어 캠핑 쪽에 초점을 맞췄다면 GS1은 청년 세대,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면서도 프로젝터의 스펙보다는 자신의 스타일에 맞춰 빠르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찾는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Q) 한국 프로젝터 시장에서는 LG전자의 점유율이 높다. 해외 브랜드에 대해 AS를 불안하게 여기는 사람들도 많은데 W2700는 AS 기간이 2년, GV1은 1년을 제공한다. 이유를 알려달라.

A) 국내 소비자들은 AS에 민감하기 때문에 항상 신경쓰고 있다. 사실 프로젝터는 밝기(ANSI), 해상도 별로 AS 기간이 다르다. 스펙이 높은 제품은 2년이며, 스펙이 낮은 제품은 1년으로 하는 대신 타사보다 공격적인 가격으로 판매한다. 그렇다고 1년짜리 제품들이 고장이 잘 난다거나 그런 것은 아니다.

글로벌 워런티는 같지만 현지화(localization)는 국가별로 차이가 날 수 있다. 모니터의 경우 한국 AS가 더 길다. 국내 판매되는 일반적인 프로젝터 제품은 대부분 1년 AS에 램프 AS는 500시간을 기준으로 하는데, 벤큐 프로젝터는 대부분 2년이고 일부 모델만 1년을 책정했다.

Q) 이번에 출시한 벤큐 W2700이 다른 프로젝터에 비해 매력적인 장점이 있다면 소개해달라.

A) 오랫동안 지속되는 정확한 색 구성이 최대 장점이다. LCD 프로젝터는 오래 사용하면 색 변화가 심해질 수 있으나 DLP 프로젝터는 색이 바래지 않는다. 감독이 원하는 정확한 색감을 재현할 수 있다. HD TV 표준이었던 Rec.709보다 향상된 헐리우드 영화 제작사들과 애플이 채용한 DCI-P3 표준을 지원한다.

또한 기존 4K 프로젝터들이 4~5m 거리를 필요로 했던 4K에 최적화된 120인치 화면 크기를 출력하는 것도 3m 거리면 충분하다. 2.5m 거리에서는 100인치 화면을 출력하는 세계 최초 제품이다.


그리고 HDR10 뿐만 아니라 HLG를 지원하는 HDR Pro도 W2700만의 장점이다. HDR 화면을 전송할 때 벤큐 만의 자체 톤 매핑을 구현하며 SDR 콘텐츠도 보다 좋은 화면으로 보여준다.

만약 벤큐 프로젝터 만의 장점을 쉽게 파악하려면 출력되는 화면에서 인물의 피부 톤을 살펴보면 된다. 인물의 피부 색감이 정확하게 살아나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Q) 국내 포터블 프로젝터 시장에서는 LG전자와 뷰소닉 제품의 인기가 높다. 어떤 방식으로 시장을 공략할 계획인가?

A) 이와 비슷한 질문을 GS1을 국내 출시할 때도 받은 것 같다. GS1 출시 때도 내부적으로 많은 고민이 있었는데, 우리 제품만의 차별점을 파악하고 시장 분석을 통해 캠핑 분야가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내부 협업으로 시장 계획을 수립해 판매량을 성장시켰다.

이 같은 전략은 프로젝터 뿐만 아니라 모니터 시장에서도 효과를 봤다. 3D 분야와 게이밍 모니터 가운데 144Hz를 지원하는 게이밍 시장을 선택해서 성공했다. 프로젝터도 4K 프로젝터와 스포츠 프로젝터 분야에서 성공을 거두고 있다.



Q) 벤큐 GV1을 보면 제품 디자인에서 구글 홈이나 애플 홈팟 같은 인공지능(AI) 스피커를 떠올리게 된다. AI 스피커도 사실 비슷한 블루투스 스피커에 스마트 플랫폼을 얹은 제품이라 GV1도 같은 컨셉으로 만들 수 있을 것 같은데 관련 계획이 있는가?

A) 물론 계획이 있다. 하반기 쯤 업그레이드 된 제품을 선보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Q) 벤큐에서 W2700의 장점으로 컬러 정확도를 내세우지만 모니터나 TV와 달리 프로젝터는 스크린에 투사한 장면을 보기 때문에 스크린 재질이나 실내 밝기 등 주변 환경에 따라 벤큐가 말하는 정확한 색을 사용자가 체험하지 못할 수도 있다. 이에 대한 기술적인 보완책이나 솔루션이 있다면 알려달라.

A) 물론 스크린 반사나 조도 등에 따라 프로젝터에서 출력되는 컬러가 달라질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확한 색상이 필요한 이유는 프로젝터 시청 환경은 AV 판매 업자나 전문가들이 맞출 수 있으나 기본적인 프로젝터 색상이 틀어진 상태라면 이런 노력이 다 허사가 되기 때문이다.


기본이 지켜지지 않은 프로젝터와 출발점이 다르다. 설령 일반 색공간보다 더 넓은 범위를 표현하는 광색역 지원 제품이라도 색공간(Color Space) 자체가 틀어져 버리면 문제가 생기게 된다. 벤큐는 컬러 랩에서 모든 제품에 정확한 컬러를 맞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Q) GV1이 포터블 프로젝터지만 HDMI 포트 하나 없이 USB-C 포트만 제공한 이유는 무엇인가?

A) 아이패드 같은 모바일 태블릿이 처음 나왔을 때 노트북처럼 HDMI 포트나 LAN 포트가 들어가지 않은 이유와 같다고 생각한다. GV1은 올인원 무선 프로젝터라는 점에 가치를 두고 있다.


GV1은 모바일로 무선 연결하는 제품이라는 핵심적인 가치를 타협하지 않았다. 설령 이를 좋아하지 않는 유저들이 있을지라도 일부 유저들은 이런 점을 매우 좋아할 것이며 이런 유저들이 1%만 있다고 해도 그들을 대상으로 하는 세분화된 시장에서 No.1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

Q) GV1은 안드로이드 기반으로 동작하는데 전용 스토어를 만들 계획은 있나?

A) 고민을 많이 하는 분야다. 기존에 출시된 포터블 프로젝터 GS1은 선별된 앱을 설치할 수 있는 모바일 플랫폼이 있었지만 앱 설치와 업데이트를 개별적으로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그런데 유저들은 GS1에 앱을 설치하는 대신 모바일 기기에서 무선으로 연결해서 보고 있었다. 그래서 GV1은 어떻게 모바일에서 쉽게 연결할 것인가에 초점을 맞추고 쉬운 화면 전송이 가능하도록 개뱔했다.

또한 매년 신제품이 나오는 스마트폰 같은 모바일 컴퓨팅 파워가 프로젝터보다 더 뛰어나고 프로젝터 리모콘으로 가상 키보드를 조작하는 것보다 스마트폰 키보드를 입력하는게 더 쉽다. 우리는 유저 경험 측면에서 더 편하고 좋은 쪽으로 발전시키려 한다.



Q) 최근 가전기기들이 사물인터넷(IoT) 연동 기능을 도입하고 있다. 사용자가 음성 인식으로 TV나 오디오를 쉽게 조작할 수 있는데, 프로젝터는 아직 홈 엔터테인먼트 환경에서 동떨어진 존재다. 가정용 프로젝터에도 스마트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 있는가?

A) GV1에 스마트 플랫폼을 탑재하는 것과 같은 맥락으로 홈 프로젝터를 대상으로 준비하고 있다. 다만 음성 인식 플랫폼이 여러 종류가 있고 지원 언어도 영어 외에 다른 나라 언어를 모두 지원하기 어렵기 때문에 일단 미국 시장에 먼저 제품을 출시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Q) 4K 홈 프로젝터 신모델인 벤큐 W2700을 한국에 제일 먼저 선보였는데, 벤큐에게 한국 시장이 중요한 이유가 있다면?

A) 한국은 하이테크 시장으로 신기술에 가장 빨리 반응하는 곳이다. 4K 해상도에도 가장 빠른 변화를 보였다. 특히 인터넷과 네트워크 환경이 발달하고 4K 콘텐츠를 접할 기회도 많아 한국을 타겟 시장으로 꼽고 있다.



Q) 2020년 도쿄 올림픽에 맞춰 8K UHD 콘텐트가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되는데 벤큐에서도 8K 프로젝터 로드맵을 가지고 있는가?

A) 우선 DLP 칩셋을 만드는 TI(Texas Instruments)사에서 8K 지원 DLP 칩셋을 제공해야 할 것이다. 하지만 그 때까지 8K가 대중화 되지는 않을 것이며, 8K 콘텐츠 환경이 완성될지도 의문이다.

Q) 올해 한국 프로젝터 시장 판매 목표를 알려달라.


A) 올해 프로젝터 사업 목표는 아시아 퍼시픽 지역 전체 국가에서 점유율 40% 이상이다. 한국 시장은 지난 해 30% 점유율로 2위를 기록했으니, 올해 40% 점유율을 달성한다면 No.1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벤큐 프로젝터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모두의 도움이 필요하다. 잘 부탁드린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