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블로터

중국 뿌리친 삼성전자·LG전자, 3분기 실적 이끈 ‘가전의 힘’

5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삼성전자와 LG전자의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에는 상반기 억눌렸던 가전 판매 회복세가 뒷받침됐다. 특히 수익성이 높은 프리미엄 TV와 스팀 가전이 날개 돋인 듯 팔리며 실적 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Trendforce)는 9일 글로벌 3분기 TV 출하량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각각 1, 2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3분기 글로벌 TV 총 출하량은 총 6205만 대로 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전 분기 대비 38.8%, 전년 동기 대비 12.9% 각각 증가한 수치다.

출처자료=트렌드포스(Trendforce), 그래픽=이일호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글로벌 TV 출하를 견인했다. 삼성전자는 3분기 1420만 대의 TV를 출하하며 전체 1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 TV 출하량은 전기 대비 67.1%, 전년 동기 대비 36.4% 늘었다.


같은 기간 LG전자도 TV 출하량 794만 대로 2위에 이름을 올렸다. 430만 대 출하에 그쳤던 전분기보다 무려 81.7%나 더 제품을 만들었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도 출하량이 6.7% 증가했다.


트렌드포스는 3분기 북미 지역의 TV 수요가 예년보다 20% 증가했고, 기업들도 상반기 코로나19 확산으로 미뤄놨던 출하를 재개하면서 이연 효과가 생겼다고 풀이했다. 4분기 TV 출하량은 3분기보다 4% 높은 6453만 대로 전망했다.


삼성과 LG의 3분기 출하량 1, 2위는 3~5위에 이름을 올린 TCL(733만 대), 하이센스(Hisense·550만 대), 샤오미(Xiaomi·338만 대) 등 중국 가전 회사들을 제친 결과라는 점에서 더 유의미하다. 제품 출하량 증가는 판매량과 직결되는 사안이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2분기 중국이 코로나19에서 가장 먼저 회복하면서 중국 업체들이 점유율을 가져갔다면, 3분기는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 격전지인 북미와 유럽의 경제 활동이 재개되면서 이 시장에 기반을 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점유율을 되찾았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의류건조기와 의류관리기, 식기세척기 등으로 대표되는 스팀 가전 시장의 성장도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실적 반등에 기여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3분기 냉장고와 세탁기 등 전통 가전이 매출을 끌어올렸다면 마진이 많이 남는 스팀 제품 등 신가전은 수익성을 높이는 주 요인이 되고 있다”라며 “이들 제품은 특히 국내 시장에서 판매량이 늘었다”고 밝혔다.


스팀가전의 국내 판매량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가전업계에 따르면 스팀가전의 선두 주자인 의류건조기는 연간 판매량 기준 2015년 5만 대에서 올해 200만 대로 늘어날 전망이다. 의류관리기는 2016년 5만 대에서 올해 60만 대로 늘고, 2018년 10만 대가 팔렸던 식기 세척기는 올해 30만 대 넘게 팔릴 것으로 보인다.


LG전자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소비자의 위생 관념이 바뀌면서 스타일러(의류관리기),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스팀 가전을 찾는 손길이 늘었다”라고 말했다.


가전 제품 판매 증가에 삼성전자와 LG전자 실적도 개선됐다. 증권업계는 3분기 삼성전자의 가전(CE·Consumer Electronics) 부문 매출과 영업이익을 각각 12조8000억원, 1조4000억원 안팎으로 전망했다. 전기 대비 각각 25.4%, 88.4% 증가한 수치다.


LG전자에서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을 담당하는 H&A(Home Appliance & Air Solution)부문과 TV로 대표되는 HE(Home Entertainment)부문도 3분기 합산 매출 9조5000억원, 영업이익 9000억원으로 전기(매출 7조4000억원, 영업이익 7400억원) 대비 각각 28.4%, 21.6% 상승했을 것으로 증권가는 보고 있다.


By 리포터 이일호

작성자 정보

블로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