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블로터

개발자 커리어, 수평적 기업문화…카카오페이 신입 개발자들 입사 이유

7,3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카카오톡으로 친구에게 송금하고 온·오프라인에서 결제하는 것은 일상이 됐다. 카드나 현금이 손에 없어도 스마트폰의 카카오톡 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기본적인 송금과 결제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는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에 탑재된 카카오페이의 간편 송금 및 결제 기능덕분이다. 간편 결제 기능으로 출발한 카카오페이는 송금과 투자까지 아우르는 종합 금융 플랫폼으로 성장하고 있다. 그만큼 카카오페이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도 크다.


'블로터'가 지난 1월 소비자 데이터 전문 기업 ‘오픈서베이’와 함께 진행한 ‘2021년 우리의 일상을 바꿀 기업·기술·기기는 무엇일까요?’ 설문조사의 기업 부문에서 카카오페이는 총 105개의 국·내외 기업 중 2위(1000명 중 536명 선택, 중복 응답 허용)에 올랐다. 기대감이 큰 만큼 인재들도 카카오페이로 모이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진행된 카카오 공동체 공개채용에서 수천명의 개발자들이 카카오페이의 문을 두드렸다. '블로터'는 최근 경기도 성남시 판교테크노밸리에 위치한 카카오페이 사무실에서 수천대 일의 경쟁률을 뚫고 카카오페이에 입사한 신입 개발자들을 만나 그들이 바꾸고 싶은 고객의 일상에 대해 들어봤다.

(왼쪽부터)카카오페이 개발자 심승한(그루)씨, 박범준(밥)씨, 부정수(데이비스)씨.

출처(사진=카카오페이)

“이용자 각자의 성향에 꼭 맞는 투자처 및 서비스를 추천해주고 동네 빵집 멤버십 포인트도 적립해주는 카카오페이 서비스로 고객의 일상을 보다 편리하게 만들고 싶습니다”

인터뷰에 참가한 부정수(32)·박범준(29)·심승한(27)씨는 카카오페이를 일상의 금융 플랫폼으로 고도화하고 싶다는 포부를 나타냈다. 지난 1월초 입사한 이들은 각자 팀에 배정받아 자신이 맡은 서비스에 대해 배우고 있다.


서비스플랫폼실 그로스플랫폼파트에 배정받은 부씨는 카카오페이를 개인 맞춤형 금융 플랫폼으로 고도화한다면 고객들이 더 편리한 금융 생활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가령 카카오페이 이용자 중 30대 남성에게는 같은 연령대에서 인기가 많은 보험 상품을 추천하고 월 평균 투자 금액이 30만원 이상인 이용자에게는 비슷한 금액대의 새로운 투자 상품을 제시하는 방식이다. 수많은 금융 상품 중 자신에게 적합한 것이 무엇인지 고르기 어려운 소비자들에게 카카오페이가 금융 비서 역할을 하는 셈이다.


결제사업클랜 결제서비스파트에 배정된 박씨는 이용자들의 일상을 바꾼 카카오페이의 기능으로 오프라인 결제를 꼽았다. 이용자들은 카카오페이 오프라인 결제가 가능한 매장에서 자신의 카카오페이 바코드를 인식시키면 카카오페이와 연동된 카드나 계좌로 결제할 수 있다. 카드나 현금이 없어도 스마트폰만 있으면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결제를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카카오페이는 오프라인에서 결제뿐 아니라 하나의 바코드로 각종 멤버십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는 기능도 갖췄다. 카카오페이의 멤버십 메뉴를 선택하면 나타나는 바코드를 매장에서 인식하면 해피포인트·신세계포인트·CJ원포인트 등의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다. 오프라인 결제 파트의 업무를 맡게 된 박씨는 대형 제휴사 위주의 멤버십 포인트 서비스를 소상공인 매장으로 확대하고 싶은 포부를 나타냈다. 대형 프렌차이즈가 아닌 동네 빵집이나 커피숍에서도 카카오페이를 통해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도록 한다면 해당 매장과 이용자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머니클랜 머니서비스파트에 배정된 심씨는 카카오페이가 이용자의 일상을 바꾼 것 중 하나로 복잡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카카오톡으로 송금할 수 있는 기능을 꼽았다. 과거에 송금을 하려면 스마트폰 뱅킹 이용자라면 은행 앱을 통해서만 송금이 가능했다. 이 경우 상대방의 계좌번호를 반드시 알아야 송금이 가능하다. 하지만 카카오페이를 통한 송금은 계좌번호 입력이 필요없다. 돈을 보내면 받는 사람의 카카오페이 머니로 우선 저장된다. 받은 돈은 카카오페이 머니로 사용할 수도 있고 자신의 은행 계좌로 보낼 수도 있다. 돈을 보내는 입장에서는 상대방의 계좌번호를 알지 못해도 송금이 가능해 편리하다.

(왼쪽부터)카카오페이 개발자 부정수(데이비스)씨, 박범준(밥)씨, 심승한(그루)씨가 성남시 판교테크노밸리 카카오페이 사무실에서 열린 <블로터>와의 인터뷰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사진=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 신입 개발자들은 자신이 카카오페이를 선택한 이유로 개발자로서의 성장 가능성과 수평적인 기업 문화를 꼽았다. 임베디드 전문 기업과 IT서비스 기업 삼성SDS에서 각각 근무했던 부씨와 박씨는 ‘중고 신입’이다. 이전 회사에서 쌓은 1~2년간의 경력을 뒤로 한 채 카카오페이의 신입 개발자로 다시 출발했다. 부씨는 카카오의 개발자 컨퍼런스 ‘이프카카오(if kakao)’에 참석해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확장해나가는 발표 내용을 들으며 도전을 결심했다. 박씨는 삼성SDS의 SI(시스템통합) 관련 사업부문에 몸 담았지만 원하는만큼 개발의 기회가 많지 않았다. 각종 SI 프로젝트에 주 사업자로 참여하는 삼성SDS의 특성상 협력업체나 프리랜서들과 함께 일하며 그들을 관리하는 역할도 해야 했기 때문이다. 때문에 그는 상대적으로 직접 개발할 일이 많은 카카오페이를 선택했다.


카카오페이가 첫 회사인 심씨는 카카오페이의 수평적이고 부드러운 분위기를 지원 동기로 꼽았다. 카카오페이를 비롯한 카카오 계열사들은 사내에서 영문 이름을 사용한다. 직급도 없다. 직원들이 대표이사도 편하게 영문명으로 부른다. 서로를 영문명으로 부르다보니 연차에 관계없이 존중하며 수평적으로 업무를 볼 수 있는 분위기가 형성된다. 심씨도 사내 영문명은 ‘그루(Groo)’를 사용한다. 함께 인터뷰에 참여한 부씨와 박씨도 사내에서는 ‘데이비스(Davis)’와 ‘밥(Bob)’으로 통한다.


카카오페이의 ‘버디 프로그램’도 이들이 회사에 적응하는데 한 몫 했다. 버디 프로그램은 신입이나 경력으로 카카오페이에 입사하면 버디를 지정해 업무부터 전반적인 회사 생활까지를 알려주도록 한 프로그램이다. 특히 올해 초 입사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입사와 함께 재택근무를 이어갔다. 집에서 혼자 업무를 하기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지만 담당 버디와 소통하며 업무 이해도를 높여나갔다.


세 개발자들은 지난해 카카오의 블라인드 채용 과정을 통해 뽑혔다. 카카오의 블라인드 채용은 지원자의 학력·전공·나이·성별과 무관하게 코딩테스트를 통해 개발역량을 중점적으로 검증하는 채용 프로세스다. 전형은 △서류접수 △온라인 코딩테스트1, 2차 △HR인터뷰 △통합 인터뷰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온라인 코딩테스트는 총 2회에 걸쳐 각각 약 6시간이 소요된다. 합격자들은 입사 후 2주간 △조직문화 소개 △최고기술책임자(CTO) 특강 △카카오페이 비즈니스·서비스 등에 대한 교육을 받고 매월 1회 전체 직원이 참여하는 캔미팅을 통해 직원들과 인사를 나눈 뒤 현업에 배치된다.

작성자 정보

블로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