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블로터

자르고, 뒤집고…배민, ‘배달로봇’ 이어 ‘요리 로봇’도

로봇 공학자 데니스 홍(Dennis Hong) 교수가 이번 프로젝트를 이끌기로 했다.

9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배달앱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이 한국 출신 로봇 공학자 데니스 홍(Dennis Hong) 교수가 이끄는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 로스앤젤레스 캠퍼스(UCLA) 산하 로봇 연구소 ‘로멜라’(RoMeLa)와 함께 요리 로봇을 개발하는 프로젝트에 착수했다고 7월29일 밝혔다.

기존에 개발된 조리 로봇은 대부분 단일 과제만 수행할 수 있는 초보적 수준에 머물러 있었다. 코드명 ‘YORI’(요리)로 명명된 이번 프로젝트는 요리 로봇이 식재료를 자르고, 팬을 뒤집는 등 다양한 동작과 기능을 구현하도록 하는 게 목표다. 로봇 활용의 확장성을 높여 요리할 수 있는 메뉴의 폭을 크게 넓히고, 향후 레스토랑이나 음식 제조 시설, 가정, 사무실 등에서도 활용될 수 있는 수준까지 요리 로봇을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를 이끌 데니스 홍 UCLA 교수는 “이번 프로젝트의 핵심은 오랫동안 굳어져 왔던 인간의 식생활을 혁신하는 데 있다”라며 “로봇은 우리가 그리는 미래를 앞당길 수단이며 로봇을 개발하는 과정은 곧 우리 삶을 보다 풍족하고 편리하게 변화시켜가는 흥미진진한 과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아한형제들 로봇딜리버리셀의 김요섭 이사는 “배달의민족이 세계적인 로봇 연구소 로멜라와 협업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큰 설렘과 기대가 생긴다”라며 “로멜라와 함께 우리 생활에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는 실용적인 로봇 기술을 단계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로멜라는 UCLA 산하 로봇 연구소로 제자리에서 1m 이상 뛰어오를 수 있는 4족 보행 로봇 ‘알프레드2’, 스프링 방식의 다리로 높은 장애물을 쉽게 오르는 ‘나비’, 헬륨 풍선과 2족 보행 로봇이 결합된 ‘발루’ 등을 개발한 바 있다.

작성자 정보

블로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