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블로터

네이버, “3년 이내 괄목할 만한 성과내겠다”

네이버는 신규 사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7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네이버가 2019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4% 증가했으나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9.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는 4월25일 실적발표를 통해 2019년 1분기 매출(영업수익) 1조 5109억원, 영업이익 2062억원, 당기순이익 876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컨퍼런스 콜에서 “1분기 동안 커머스, 콘텐츠, B2B를 중심으로 성장의 노력을 지속했다. 콘텐츠, B2B 영역을 글로벌 신성장동력으로 키워가고 있다”라며 “3년 이내에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겠다”라고 말했다.


또 “미래 성장을 위해 가장 중요한 요소는 인재”라며 인재 투자 및 육성에 집중하고, 성장에 따른 충분한 보상 등을 통해 기업가치를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사업 부문별 영업수익과 비중은 ▲광고 1422억원(9%) ▲비즈니스플랫폼 6693억원(44%) ▲IT플랫폼 992억원(7%) ▲콘텐츠서비스 350억원(3%) ▲LINE 및 기타플랫폼 5651억원(37%)이다.

광고는 전년동기 대비 6.9% 성장했으나, 비수기 등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8.3% 하락한 1422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밴드 광고 부진으로 전체 광고는 한 자릿수 성장을 보였다. 네이버는 새롭게 개편된 네이버를 통해 다양한 신규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즈니스플랫폼은 검색형 상품과 쇼핑검색광고의 확대에 따라 전년동기 대비 12.9%, 전분기 대비 1.6% 증가한 6693억원으로 성장했다.


IT플랫폼은 네이버페이, 클라우드 및 라인웍스의 지속적인 성장에 따라 992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 대비 36.9% 성장했으나, 전분기 대비 6.0% 하락했다. 특히 네이버페이는 쇼핑 거래액이 증가하고 가맹점이 28만개로 확대되는 등 견조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네이버는 라인웍스 과금 ID 수가 전년 대비 2배 이상 성장하고 고객 수도 안정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가 신성장동력으로 지목한 콘텐츠 서비스는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웹툰 수익화 확대로 전년동기 대비 18.5%, 전분기 대비 9.6% 증가한 350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네이버 웹툰 글로벌 MAU는 5500만(해외 3300만)을 돌파하며 눈길을 끌었다. 브이라이브(V LIVE)는 누적 다운로드 6700만을 넘어섰다. 네이버는 “브이라이브는 유료 멤버십 V팬십을 출시하며 글로벌 팬 관리 플랫폼으로 진화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라인 및 기타플랫폼은 광고 및 전략 사업 성장에 따라 전년동기 대비 17.4% 증가, 전분기와 유사한 5651억원이라고 네이버는 밝혔다.


한성숙 대표는 “기존 역량을 강화하고, 국내, 글로벌, 신규 사업 영역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며 “새로운 도전을 지속하는 한편, 잠재력이 큰 서비스들이 더 큰 성장을 이뤄낼 수 있도록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자 정보

블로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