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블로터

5G 논란 때문에….LG전자, V50 씽큐 출시 연기

1,7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오는 4월19일 예정된 ‘LG V50 씽큐 5G’ 출시가 연기됐다. 최근 불거지고 있는 5G 품질 문제가 발목을 잡았다.


LG전자는 16일 V50 씽큐 5G 출시 연기를 공식 발표했다. LG전자는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G 서비스에 대한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5G 스마트폰 완성도에 집중하겠다는 취지”라며 “퀄컴 및 국내 이동통신사들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SW, HW, 네트워크 등에 이르는 5G 서비스 및 스마트폰 완성도 향상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라고 밝혔다.

| 듀얼 스크린을 결합한 ‘LG V50 씽큐 5G’

이동통신 3사는 지난 3일 밤 11시를 기점으로 최초 가입자를 대상으로 5G 상용화 서비스를 시작했고, 5일 삼성 ‘갤럭시S10 5G’ 출시와 함께 일반 가입자를 받았다. 하지만 “안 터지는 5G 탓에 속이 터진다“라며 가입자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좁은 5G망 커버리지는 서비스 초기 예견된 일이지만, 문제는 5G에서 LTE로 전환됐을 때 데이터가 끊기는 현상이 발생한다는 점이다.


갤럭시S10 5G 사용자들은 5G망 커버리지에서 벗어났을 때 LTE망으로 통신 전환이 끊김 없이 이뤄져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먹통 현상 일어난다고 호소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와 관련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했지만, 여전히 관련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충분한 단말기 망 연동 테스트가 이뤄지지 못한 탓이라는 주장이 나온다. LG전자는 통신사와 함께 망 연동 테스트를 포함해 5G 단말기 품질을 끌어 올린 뒤 제품을 내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3월 말 예정됐던 5G 상용화 일정은 단말기가 준비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한 차례 연기된 바 있다. 퀄컴 칩을 사용하는 LG전자는 퀄컴의 5G 모뎀칩 공급이 늦어지면서 ‘LG V50 씽큐 5G’의 출시 일정을 3월 말로 맞추지 못했다.


퀄컴은 지난해 9월 표준 대신 12월 표준을 기준으로 5G 모뎀칩을 제조하면서 공급이 늦어졌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10 5G 국내 모델에 자사의 모바일 AP 엑시노스 9820과 5G 모뎀칩 엑시노스 5100을 탑재했지만, 제품 안정화가 필요하다며 출시를 연기했다.


LG전자 관계자는 “5G 서비스 불만이 올라오는 상황에서 제품 완성도를 높여 출시하는 게 맞다라는 취지에서 출시 일정을 연기한 것”이라며 “퀄컴 칩 문제와 이번 출시 연기는 무관하다”라고 밝혔다.


V50 씽큐 5G 출시 일정은 현재 미정이다.



작성자 정보

블로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