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블로터

4G LTE 폰으로 돌아온 노키아 ‘바나나폰’

영화 ‘매트릭스’에서 키아누 리브스가 사용한 것으로 유명했다.

15,73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2년 만에 노키아 ‘바나나폰’이 돌아왔다.

CJ헬로 헬로모바일은 노키아(Nokia)의 ‘바나나폰(8110 4G)’을 출시하고 11월26일부터 지마켓에서 사전 예약을 받는다고 밝혔다. 공식 판매는 오는 27일부터 지마켓과 다이렉트몰에서 동시에 이뤄진다.


8110 4G는 1996년 출시돼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피처폰에 현대적 디자인과 기술을 더한 ‘노키아 오리지널’ 제품군이다. 유려한 곡선형 바디에 부드러운 슬라이드 구조를 지니고 있어 ‘바나나폰’이란 애칭으로 더 잘 알려졌다. 영화 ‘매트릭스’에서 키아누 리브스가 사용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이번에 출시된 8110 4G, 바나나폰의 출고가는 13만9700원이다. 단말지원금을 통해 무료로 사용 가능하다. 통화, 인터넷 접속, 음악이나 동영상 재생 등 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와이파이 및 테더링 연결 등의 기능을 쓸 수 있다. ▲4G LTE 지원 ▲구글 카이OS ▲2.4인치 디스플레이 ▲스냅드래곤 205 CPU ▲착탈식 1500mAh 배터리(25일 연속대기 가능) 등을 탑재하고 있다.

헬로모바일은 고가 스마트폰이 모바일 단말기 점유율을 높여가는 세태에서도 20% 안팎의 이용자들은 꾸준히 피처폰을 이용하고 있다는 것에 주목해 바나나폰을 출시하게 됐다고 밝히며 세컨폰을 필요로 하는 사업가, 스마트폰이 불필요한 학생, 강한 내구성이 필요한 현장 종사자 등 다양한 계층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을 거라고 전했다.


CJ헬로 모바일사업본부 조강호 본부장은 “최근 많은 수의 모바일 이용자들이 TMI(Too Much Information, 알지 않아도 될 정보)와 지나치게 비싼 단말기에 대해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라며 “심플한 디자인에 꼭 필요한 기능만 지닌, 합리적 가격의 ‘바나나폰’이 밀레니얼 세대(1980-2000년 출생)의 취향을 저격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자 정보

블로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