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IZION

자율 비행이 가능한 새 로봇 '바이오닉스위프트'

독일에 본사를 둔 로봇 기업 'Festo'가 개발한 'BionicSwift'

54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새와 곤충 로봇 부분에서의 절대 강자 'Festo'

그동안 우리는 다양한 새와 곤충 로봇을 소개해왔다. 새와 곤충 로봇 부분에서는 아마도 이 회사를 빼놓고는 설명이 되지 않을 만큼 절대 강자가 있다. 바로 독일에 본사를 둔 로봇 기업 '페스토(Festo)'이다.


최근 페스토는 그동안 개발해온 새 로봇의 새로운 버전인 바이오닉스위프트(BionicSwift)를 공개했다. 멀리서 보면 진짜 새라고 할 만큼 모습과 날개짓이 거의 똑같은 것을 알 수 있다. 

그런데 놀랍게도 이번에 발표한 바이오닉스위프트는 자율 비행까지 가능하도록 설계되어 있으며, UWB 초광대역 통신도 지원하는 무선 모듈을 탑재해 여러 대의 편대 비행도 가능하다.


우선 바이오닉스위프트의 길이는 44.5cm, 날개 폭은 68cm, 무게는 42g로 매우 가벼워 에너지 소비량이 적어 더 오래 비행이 가능하다. 특히 날개는 좌우 두 개의 날개와 상하로 움직이는 꼬리 킷털로 구성되어 있으며, 실제 새의 날개짓을 그대로 따라할 수 있도록 유연하게 설계되어 있다.


실제 새의 날개짓과 거의 흡사한 매커니즘으로 설계

날개를 구성하는 재질은 가볍고 유연하지만 단단한 재질로 겹쳐서 구성되어 있다. 날개가 위쪽으로 움직이는 모습과 날개를 아래로 움직이는 모습은 실제 새의 날개짓과 거의 흡사한 매커니즘으로 설계되어 있으며, 특히 큰 에너지를 사용해 날개를 아래로 움직여 닫혀진 모든 플레이트들이 공기를 아래로 밀어내 양력을 만들어는 모습은 정말 압권이다.


바이오닉스위프트는 바람과 열 등 외부 환경 영향을 받아 비행 경로를 벗어나면 자율 비행으로 경로로 돌아올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무선 통신 실시를 위해 물리적으로 접촉할 수 없는 장소에 있어도 스스로 정확한 위치를 검출할 수 있어 안전한 비행이 가능하다.


편대 비행은 여러 무선 모듈을 설치한 특정한 장소에서만 가능하며, 여러 대의 바이오닉스위프트가 무선 모듈 시스템과 수시로 통신해 정확한 위치 파악이 가능하게 된다. 이렇게 해서 마스터 컴퓨터에서 프로그래밍한 비행경로를 실행하면 여러 대의 바이오닉스위프트가 편대로 비행하게 된다.


페스토는 바이오닉스위프트 같은 자율비행 로봇과 무선 통신을 이용한 라우팅 기술로 미래에는 네트워크화된 공장에서 고급 3D 내비게이션 시스템 실현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자율 비행 로봇들을 어떻게 상용화할 것인지는 앞으로 더 두고봐야 할 것 같다. 미래에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는 로봇 새들이 하늘을 날아다니는 모습을 곧 보게되길 바란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