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IZION

목소리를 자동으로 번역해주는 세계 최초의 '스마트 마스크'

일본의 로봇 스타트업인 '도너츠 로보틱스'가 개발한 'C-FACE'

35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세계 최초의 목소리 자동 번역 '스마트 마스크' 탄생!

코로나 19 펜데믹으로 모든 세계인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일상이 되어버렸다. 많은 전문기관들이 실험을 통해 밝혔듯이 마스크는 공기 중에 떠도는 바이러스를 차단하는 데 매우 효과적인 도구가 틀림없다.


최근 일본에서는 마스크에 새로운 기능 한 가지를 추가한 이른 바 '스마트 마스크'를 출시해 주목을 받고 있다. 바로 스마트폰과 연동해 마스크 사용자의 음성을 판독해 즉시 번역해주는 신개념 마스크다. 

일본의 로봇 스타트업인 '도너츠 로보틱스(donut robotics)'가 개발한 'C-FACE'라는 이름의 이 마스크는 최신 로봇 기술을 적용해 개발된 세계 최초의 실시간 통번역 마스크인 셈이다.


C-FACE는 스마트폰 전용앱과 함께 작동하며, 사용자의 목소리는 자신의 스마트폰에 자동으로 전달되어 실시간으로 번역해서 상대방의 언어로 보여준다. 또한 상대방도 동일한 앱을 사용하면 마스크 사용자의 언어뿐 아니라 자신의 언어도 동일한 방식으로 번역해서 상대에게 전해지게 된다.

8개 언어를 마스크 사용자와 상대에게 문자와 소리로 재생해줘요!

현재 C-FACE는 한국어, 영어, 중국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태국어, 베트남어, 인도네시아어 등 8개 언어를 번역할 수 있도록 프로그래밍되어 있으며, 스마트폰을 통해 번역된 문자와 소리를 재생해주고 있다.


도넛 로보틱스'는 신종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이 지속되는 가운데 사회적 거리 두기로 차단되고 있는 사람들 간의 커뮤니케이션을 돕기 위해 '스마트 마스크' 개발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특히 항공과 여행 관련한 산업이 곳곳에서 붕괴하고 있는 이 때, C-FACE를 통해 사람들 간의 대화가 더욱 활발하게 일어나 마스크로 차단된 소통과 거래가 조금씩 회복되길 간절히 소망하고 있다.


현재 C-FACE는 일본 내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Fundinno'에서 개시 3분 만에 최초 목표 금액인 700만엔을 모금했으며, 개당 3,980엔(약 44,000원)에 선주문이 가능하고 9월 부터 5천 개 초도물량부터 배송을 시작할 예정이며, 정식 출시는 2020년 12월로 예정되어 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