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IZION

증강현실로 구현한 가상의 'AR 사무실' 탄생

미국 뉴욕의 AR 전문 스타트업 '스페이셜(Spatial)'이 개발

2,21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참잘했어요
물리적인 공간을 확장해 가상의 공간에서 협업하다!

증강현실(AR) 기술은 지금 다양한 산업에 접목되고 있다. 게임 분야는 두 말할 필요가 없고 스마트 팩토리 분야에 적용되어 제조시설의 운영에도 큰 도움이 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으며, 교육 분야에서도 기존에 할 수 없었던 시뮬레이션 실습도 가능하게 됐다.


최근 미국 뉴욕 기반의 AR 전문 스타트업 '스페이셜(Spatial)'은 이 증강현실 기술을 사무실에 적용해 주목을 받고 있다. 스페이셜은 AR 기술로 사무실의 물리적인 공간을 확장해 가상의 공간에서 협업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러한 사무실의 개념은 과거에 비전(Bizion)이 소개했던 미국의 부동산 중개업체 '이엑스피리얼티(eXp Realty)'의 VR 사무실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이 회사 전 직원들은 오프라인 사무실에 출근하지 않고 가상의 사무실에서 일한다.


스페이셜은 이런 개념을 AR 콘텐츠 구현 기술로 실현했다. 서로 다른 공간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마치 같은 공간에서 대면하고 있는 상황을 연출할 수 있다. 그래서 공동 작업이나 브레인스토밍 같은 협업이 이루어질 수 있게 해준다. 

단순한 대화를 넘어 다양한 3D 공동 작업을 실현하다!

그렇다면 기존에 다양한 화상 통화 도구나 채팅 프로그램 도구와 같은 협업 솔루션보다 증강현실로 협업을 진행하는 것의 장점은 무엇일까? 2D와 3D의 차이로 설명할 수 있다. 화면 속이나 글자로 대화 나누것보다 실제 사람의 모습으로 같은 공간에서 의견을 나누는 것은 확실히 다르다고 할 수 있다.


스페이셜은 단순히 가상으로 대면할 수 있는 도구에 국한된 것이 아니다. 협업을 위한 작업 자체를 현실 공간으로 확장하는 것이기 때문에 증강현실 기술의 다양한 콘텐츠 시각화 기술을 모두 활용할 수 있다. 

예를 들면, 사람을 스캔한 3D 이미지가 마치 아바타처럼 현실 공간에서 사람과 대화할 수 있고, 노트를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면 곧바로 현실 공간 벽면에 이미지를 증강현실로 보여줄 수 있다.


이것은 물리적 공간의 제약 없이 다양한 공동 작업을 가능하게 해준다는 의미이다. AR 헤드셋이 없는 사람은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으로도 이 AR 협업 툴에 접속해 공동 작업에 참여할 수 있다.

2016년부터 사업을 시작한 스페이셜은 최근 800만 달러의 자금을 투자받은 바 있다. 이제 스페이셜은 넉넉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AR 사무실의 개념을 실제 상품으로 출시할 전망이다. 앞으로 이들의 AR 사무실이 실제로 많은 기업들이 사용하게 될지 계속 지켜보기 바란다.

작성자 정보

BIZIO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